미화로 총 9.3억 달러를 투자

올 상반기는 15억 달러 달성

 

캐나다가 여전히 미국에 그늘에 가려지고 있지만, 한국의 주요 해외직접투자 대상국가 5위 안에 들어서고 있다. 

 

기획재정부 대외경제국 대외경제총괄과가 16일 발표한 2022년 2분기 해외직접투자 동향 자료에서 캐나다는 미화 9억 3000만 달러로 5위에 올랐다.

 

1위는 미국으로 70억 달러로 절대 액수를 차지했다. 이어 케이만군도로 27억, 룩셈부르크가 14억, 중국이 12억 2000만 달러였고, 이어 캐나다가 차지했다. 조세피난처로 유명한 케이만군도와 룩셈부르크를 빼면 3위인 셈이다.

 

순투자 기준으로 볼 때 캐나다는 2분기에 4위로 올라선다. 상위 5개 국가에 미국, 케이만군도, 룩셈부르크, 그리고 캐나다에 이어 싱가포르이다. 역시 조세피난처를 빼고 나면 캐나다는 미국에 이어 2번째로 순수 목적의 투자 대상국이 된 셈이다.

 

한국 전체로 올 2분기(4~6월) 해외직접투자액은 총투자액 기준 미화 192억 6000달러로 전년동기대비 13.1% 증가하였고, 순투자액은 155억 8000만 달러로 24.2% 증가하였다.

 

2분기 해외직접투자액은 기저효과 등으로 전년동기대비 증가하였으나, 금리 인상 등 대내외 투자여건 불확실성으로 인하여 1분기 대비 25.7% 감소하였다.

 

업종별 투자규모는 금융보험업(73.3억 달러, +22.1%), 제조업 (61.3억 달러, +75.4%), 부동산업(13.2억 달러, +5.2%), 도소매업(11.7억 달러, -16.7%), 정보통신업(10.5억 달러, -17.8%) 순이었다.

 

투자비중으로 보면 금융보험업이 38.1%, 제조업이 31.8%, 부동산업이 6.9%, 도소매업이6.1%, 그리고 정보통신업이 5.5%이다.

 

지역별로는 북미가 79억 4000만 달러로 7.7%, 아시아가 (39억 5000만 달러로 9.6%, 중남미가 34억 달러로 22.3%, 유럽이 32억 3000만 달러로 33.1%, 그리고 대양주가 6억 5000만 달러로 2.5% 각각 증가했다.

 

투자비중은 북미가 41.2%, 아시아가 20.5%, 중남미가 17.7%, 유럽이 16.8%, 그리고 대양주가 3.4%였다.

 

투자회수금액은 업종별로는 금융보험업(17.5억 달러), 제조업(8.7억 달러), 부동산업(3.6억 달러) 순이고, 국가별로는 미국(7.5억 달러), 케이만군도(6.3억 달러), 룩셈부르크(1.6억 달러) 순이었다.

 

올 상반기 순투자 기준에서 캐나다에 대한 직접 투자액은 15억 달러를 기록했다. 국가 순위에서 미국, 중국, 케이만군도, 룩셈부르크에 이어 5위를 차지했다. 증감률에서 캐나다는 26%를 기록했다.

 

미국과 중국이라는 양대 강국을 빼고, 조세피난처를 빼고 나면 실제로 캐나다가 한국의 직접 투자 대상국에서 갖는 의미는 매우 크다.

 

표영태 기자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8605 캐나다 한인 주거비 고통 캐나다 모든 민족 중 최악 file 밴쿠버중앙일.. 23.01.24.
8604 캐나다 BC주에도 드리워진 최강 전파력 'XBB.1.5' file 밴쿠버중앙일.. 23.01.20.
8603 캐나다 코퀴틀람RCMP 1월 곳곳에서 교통집중 단속 file 밴쿠버중앙일.. 23.01.20.
8602 캐나다 한인 높은 학력 불구 좋은 직장, 높은 임금 받기 힘들어 file 밴쿠버중앙일.. 23.01.20.
8601 미국 탬파베이 타폰 스프링스, 그리스계 이민자 비율 미국 최고 file 코리아위클리.. 23.01.19.
8600 미국 올랜도국제공항-컨벤션센터-선레일 잇는 프로젝트 가시화 file 코리아위클리.. 23.01.19.
8599 미국 미국 신규 고용 '주춤'... 지난 1년 동안 가장 낮은 수준 file 코리아위클리.. 23.01.19.
8598 미국 바이든 "재정 후원자 있는 중남미 4개국 이민자만 받겠다" file 코리아위클리.. 23.01.19.
8597 미국 15번째 투표서 하원의장 당선된 매카시, 앞날 순탄할까 file 코리아위클리.. 23.01.19.
8596 미국 플로리다 해변 경비 강화... 불법 이주자들 속속 송환 file 코리아위클리.. 23.01.19.
8595 캐나다 BC정부 "건축 허가 빠르고 신속하게" file 밴쿠버중앙일.. 23.01.19.
8594 캐나다 12월 소비자 물가지수 전년대비 6.3% 상승 file 밴쿠버중앙일.. 23.01.19.
8593 캐나다 이런 직원 잘못 채용했다가는 수 만 달러 손해 본다 file 밴쿠버중앙일.. 23.01.19.
8592 캐나다 한인사회 캐나다 이민사회 속 발언권 점차 위축 위기 file 밴쿠버중앙일.. 23.01.13.
8591 캐나다 12일 하루 종일 메트로밴쿠버 폭우 경보 file 밴쿠버중앙일.. 23.01.13.
8590 캐나다 BC정부, 비영리 렌트 주택 기관에 5억 달러 자금 지원 밴쿠버중앙일.. 23.01.13.
8589 미국 미국, 전산 오류로 전역 모든 항공편 운항 중단 file 라이프프라자 23.01.12.
8588 캐나다 코퀴틀람 암호화폐 사기 피해 조심 file 밴쿠버중앙일.. 23.01.12.
8587 캐나다 써리, 연초부터 살인사건과 총격으로 얼룩져 file 밴쿠버중앙일.. 23.01.12.
8586 캐나다 트랜스링크 요금단말기에서 직불카드로 결제 밴쿠버중앙일.. 23.01.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