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승거부 인종차별 당해”

 

뉴욕=민지영기자 newsroh@gmail.com

 

 

유나이티드 항공이 최근 베트남계 의사를 비행기에서 강제로 끌어내는 사건이 벌어진 가운데 뉴욕의 70대 한인여성이 아메리칸 에어라인을 인종차별(人種差別) 행위로 600만 달러(약 70억원) 소송을 제기해 관심이 일고 있다.

 

뉴욕 퀸즈에 거주하는 베니 신(75) 목사는 13일 연방법원 뉴욕 동부지법에 비행기 탑승과정에서 인종차별을 당했다며 소장을 제출했다.

 

신 목사는 소장에서 “아메리칸 에어라인이 좌석까지 배정한 상태에서 아무런 이유없이 탑승을 막았다. 반면 내 뒤에 있던 백인 승객들을 탑승시켰다”며 “정신적 충격에 따른 징벌적 손해배상(懲罰的 損害賠償)을 청구한다”고 밝혔다.

 

신 목사는 지난해 6월 6일 텍사스주 코퍼스크리스티에 거주하는 누이를 방문하기 위해 라과디아 공항에서 아메리칸 에어라인을 탑승하고 댈러스-포트워스 국제공항에서 갈아타는 과정에서 발생했다. 좌석을 받은 신 목사가 코퍼스 크리스티행 항공기에 탑승하려는 순간 승무원이 아무런 설명도 없이 제지했다는 것.

 

신 목사는 “내 뒤에 있던 백인 승객들은 그대로 탑승시켜 너무 당황스럽고 수치심까지 느꼈다”고 주장했다.

 

신 목사의 법정대리인 이재숙 변호사는 “그동안 소송 준비를 끝내고 어제 소장을 접수했는데 며칠전 유나이티드 항공 사건이 터져 AP통신과 폭스뉴스, 데일리 미러 등 많은 언론들이 보도하는 등 우리 의뢰인 케이스까지 주목하고 있다”고 전했다.

 

* 글로벌웹진 뉴스로 www.newsroh.com

 

 

<꼬리뉴스>

 

Korean pastor sues American Airlines for racism claiming he was bumped off a flight but white passengers were allowed on (Daily Mail)

 

http://www.dailymail.co.uk/news/article-4410460/Korean-pastor-sues-American-Airlines-racism.html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2203 캐나다 BC주 2016년 캐-미 항공편 이용객 증가율 최고 밴쿠버중앙일.. 17.08.17.
2202 캐나다 올 산불 화재 최고기록 경신 밴쿠버중앙일.. 17.08.17.
2201 캐나다 주정부, ICBC에 운전 중 핸드폰 사용 방지 기술 지시 밴쿠버중앙일.. 17.08.17.
2200 캐나다 밴쿠버 2026년 월드컵 유치에 나서다 밴쿠버중앙일.. 17.08.17.
2199 캐나다 NDP 정부 최저시급 인상, 고용주 부정 반응 밴쿠버중앙일.. 17.08.17.
2198 미국 크루즈 여행 계획은 '선입관' 제거부터 코리아위클리.. 17.08.17.
2197 미국 바닥 친 신용점수 어떻게 끌어 올릴까 file 코리아위클리.. 17.08.17.
2196 미국 3대도시 ‘트럼프전쟁책동’ 규탄시위 file 뉴스로_USA 17.08.17.
2195 캐나다 BC 최저임금 시간 당 11.35달러로 인상 밴쿠버중앙일.. 17.08.16.
2194 캐나다 7월 주택거래 전달 대비 2.1% 감소 밴쿠버중앙일.. 17.08.16.
2193 캐나다 산불지역 자영업자 임시 보상금 지급 밴쿠버중앙일.. 17.08.16.
2192 캐나다 국경서 총기 19정 압수 밴쿠버중앙일.. 17.08.16.
2191 캐나다 그리즐리 곰 트로피 사냥 금지 밴쿠버중앙일.. 17.08.16.
2190 캐나다 차이나타운 축제의 활력소 한인문화의 힘 밴쿠버중앙일.. 17.08.16.
2189 캐나다 영화 데드풀2 밴쿠버 촬영중 스턴트우먼 사망 밴쿠버중앙일.. 17.08.16.
2188 캐나다 트뤼도 총리 캐나다도 잠재적 인종차별 경고 밴쿠버중앙일.. 17.08.16.
2187 캐나다 캐나다플레이스 관광버스 교통 사망사고 밴쿠버중앙일.. 17.08.16.
2186 캐나다 중국식 다이소 잡화 매장 '미니소' 밴쿠버에 상륙 밴쿠버중앙일.. 17.08.16.
2185 미국 카터 전 대통령 ‘북에 대한 군사 조치 포기 확약하라’ 코리아위클리.. 17.08.15.
2184 캐나다 찌는 더위 남부 앨버타 농부들 애간장 태워 CN드림 17.08.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