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거에서 5표차 분루..뒤집기할까

 

뉴스로=민지영기자 newsroh@gmai.com

 

 

30대 한인여성이 일리노이주의 소도시 시장선거에서 재검표까지 가는 박빙의 승부를 벌여 화제가 되고 있다.

 

시카고 트리뷴은 20일 홀리 김(36 김여정) 후보가 지난 4일 열린 먼덜라인 시장 선거에서 13표차로 분루를 삼켰으나 최근 우편 투표를 집계한 결과, 차이가 5표로 줄어 재검표를 하게 됐다고 보도했다.

 

일리노이 주 레이크카운티 선거관리위원회에 따르면 우편투표 개표 결과, 유효투표수는 총 40표로 이 중 홀리 김 후보가 22표, 현 시장 스티브 렌츠 후보 14표, 래이 래드위그 후보가 4표를 더했다. 이에 따라 김 후보는 총 2244표(45.91%), 렌츠 후보는 2249표(46.1%)로 불과 5표 차이가 됐다.

 

레이크 카운티 칼라 와이코프 서기는 “차점 후보가 1위 후보 득표수의 95% 이상을 획득할 경우 재검표 요청을 할 수 있다”고 밝혔다. 김 후보의 득표율은 렌츠 당선자의 99.7%에 달한다.

 

홀리 김 후보는 “선거결과를 수용하기엔 너무 표 차이가 적다. 모든 표를 확실하게 카운트해여 한다. 5표의 차이는 어떤 결과가 나올지 알 수 없다”며 재검표 요청을 할 뜻을 밝혔다.

 

먼덜라인에는 총 22개의 투표소가 있다. 김 후보는 "일부 투표소에서 누락된 표가 있다는 보고가 있다. 일부 투표소에서 오류가 발견된다면 전체 재검표로 확대할 것이며, 만일 그렇지 않다면 투표 결과를 승복할 것"이라고 말했다.

 

 

224857_515206275177042_622589091_n.jpg

홀리 김 <페이스북>

 

 

지난 2013년 먼덜레인 타운 이사로 선출돼 공직을 시작한 김 후보는 노스이스턴 대학에서 스페인어를 전공했고 비영리 의료재단의 마케팅 매니저로 일하고 있다. 슬하엔 2녀1남이 있다.

 

한편 먼덜레인은 시카고 북쪽으로 약 40마일(약 60km) 떨어진 소도시로, 2010년 인구센서스에서 3만1천여명이 거주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의 선출직 시장에 한인이 당선된 것은 몇 차례 있으나 여성은 한번도 없어서 선거 결과가 뒤집힐 수 있을지 한인사회의 관심을 모으고 있다.

 

* 글로벌웹진 뉴스로 www.newsroh.com

 

<꼬리뉴스>

 

Lentz leads by 5 votes in Mundelein mayoral race, Kim to seek recount (Chicago Tribune)

 

http://www.chicagotribune.com/suburbs/mundelein/news/

 

  • |
  1. 224857_515206275177042_622589091_n.jpg (File Size:44.8KB/Download:15)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2203 캐나다 BC주 2016년 캐-미 항공편 이용객 증가율 최고 밴쿠버중앙일.. 17.08.17.
2202 캐나다 올 산불 화재 최고기록 경신 밴쿠버중앙일.. 17.08.17.
2201 캐나다 주정부, ICBC에 운전 중 핸드폰 사용 방지 기술 지시 밴쿠버중앙일.. 17.08.17.
2200 캐나다 밴쿠버 2026년 월드컵 유치에 나서다 밴쿠버중앙일.. 17.08.17.
2199 캐나다 NDP 정부 최저시급 인상, 고용주 부정 반응 밴쿠버중앙일.. 17.08.17.
2198 미국 크루즈 여행 계획은 '선입관' 제거부터 코리아위클리.. 17.08.17.
2197 미국 바닥 친 신용점수 어떻게 끌어 올릴까 file 코리아위클리.. 17.08.17.
2196 미국 3대도시 ‘트럼프전쟁책동’ 규탄시위 file 뉴스로_USA 17.08.17.
2195 캐나다 BC 최저임금 시간 당 11.35달러로 인상 밴쿠버중앙일.. 17.08.16.
2194 캐나다 7월 주택거래 전달 대비 2.1% 감소 밴쿠버중앙일.. 17.08.16.
2193 캐나다 산불지역 자영업자 임시 보상금 지급 밴쿠버중앙일.. 17.08.16.
2192 캐나다 국경서 총기 19정 압수 밴쿠버중앙일.. 17.08.16.
2191 캐나다 그리즐리 곰 트로피 사냥 금지 밴쿠버중앙일.. 17.08.16.
2190 캐나다 차이나타운 축제의 활력소 한인문화의 힘 밴쿠버중앙일.. 17.08.16.
2189 캐나다 영화 데드풀2 밴쿠버 촬영중 스턴트우먼 사망 밴쿠버중앙일.. 17.08.16.
2188 캐나다 트뤼도 총리 캐나다도 잠재적 인종차별 경고 밴쿠버중앙일.. 17.08.16.
2187 캐나다 캐나다플레이스 관광버스 교통 사망사고 밴쿠버중앙일.. 17.08.16.
2186 캐나다 중국식 다이소 잡화 매장 '미니소' 밴쿠버에 상륙 밴쿠버중앙일.. 17.08.16.
2185 미국 카터 전 대통령 ‘북에 대한 군사 조치 포기 확약하라’ 코리아위클리.. 17.08.15.
2184 캐나다 찌는 더위 남부 앨버타 농부들 애간장 태워 CN드림 17.08.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