흉작에도 소비자 물가에는 영향 없을 듯

 

news_img1_1502732081.jpg

사진출처: 캘거리 헤럴드 

 

주정부 관리의 말에 의하면 계속되는 덥고 건조한 기후로 농작물 수확량이 20%까지 줄어들 공산이 크다.
그래서 농부들은 작물이 더위에 피해를 보는 것을 피하려고 예년보다 몇 주 먼저 수확을 시작한다고 말했다.
농산물 검사를 위해 앨버타를 순회하는 그 관리는 “예년과 다른 것은 혹독한 더위다. 토양에 수분이 줄어들어 작물 수확에 영향을 준다”고 말했다.
금요일 발표된 작황 보고서에 따르면 남부 앨버타의 수확물 등급이 34.6%만 합격선인 반면 79%는 수분등급이 보통이거나 보통 이하다.
앨버타 북부나 북서부의 작황은 상대적으로 좋으나 남부는 참담한 상황이다.
15% 손실은 상당한 것이나 손실 보상이 되지는 않는다.
6월에는 강수량도 적어 농부들은 평년작이라고 유지하려 하지만 지속되는 더위로 그마저도 어려운 형편이다.
일부 농부들은 상품 가치 없는 작물을 가축 먹이로 쓴다.
앨버타 농부들을 근심스럽게 하는 것은 이번 여름 캘거리 더위가 기록적으로 더울 것이라는 기상청 예보 때문이다. 5월-7월은 평년 온도였으나 앞으로가 문제다.
건조하고 더운 날씨로 앨버타 전역에 걸쳐 화재경보가 발령되었고 B.C.주에서 발생한 화재와 같은 유형의 화재를 막기 위해 오프 로드 RV 사용이 금지되었다. 난톤 지역은 지난 10년이래 처음 겪는 혹독한 더위다.
앨버타 소고기 생산업 협회 의장인 밥 로우는 목초가 타버려 시장에 일찍 내놓을 생각이다. 첫 수확은 좋았으나 덥고 건조한 날씨가 두 번째 수확을 망쳤다.
거센 바람과 열기가 카놀라와 콩 농사를 망쳐놓았다. 콩은 예상량의 절반 정도 수확하고 평소보다 3주 빨리 수확할 예정이다.
그러나 이 지역의 다른 농가는 사정이 더 나쁘다고 그는 덧붙였다.
앨버타 농림부 관리들은 곡물이 이미 익기 시작해서 지금 비가 오는 것은 너무 늦었다고 말했다.
그러나 토질변화나 수분 손실을 막는 선진 농법으로 수확량 손실을 줄일 수 있었다고 자위했다.
그러나 카놀라 농가는 건조한 더위 외에 또 다른 적과 전투를 벌이고 있다. 남쪽에서 배추좀벌레가 날라와 카놀라 농사를 망치고 있다.
앨버타 농림부는 앨버타 남부의 흉작이 소비자에게 미치는 영향은 미미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앨버타 북부와 서부의 농작물은 남부보다 상황이 훨씬 좋기 때문이다. (오충근 기자)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2337 캐나다 주말 산불 재난 경보 해제 가능성 밴쿠버중앙일.. 17.09.19.
2336 캐나다 사이트 C 댐 반대 단체, 중단이 상책 주장 밴쿠버중앙일.. 17.09.19.
2335 캐나다 밴쿠버 다운타운 수상비행기 타고 시애틀로 밴쿠버중앙일.. 17.09.19.
2334 캐나다 세인트 폴 병원, 폐혈증 사망률 낮출 획기적 연구 진행 중 밴쿠버중앙일.. 17.09.19.
2333 캐나다 밴쿠버 패션 위크를 빛낼 한인 디자이너들 밴쿠버중앙일.. 17.09.19.
2332 미국 미 대학교수들 "이메일 때문에 교수짓 못해 먹겠다" file 코리아위클리.. 17.09.18.
2331 미국 잔디 깎는 기계 요주의! 안전수칙 잘 지켜야 file 코리아위클리.. 17.09.18.
2330 미국 미국 직장인들의 왕따 문화 file 코리아위클리.. 17.09.18.
2329 미국 안 팔리는 집 세 놓으니, 그것도 골치네! file 코리아위클리.. 17.09.18.
2328 미국 "문재인 대통령이 옳다... 트럼프 강경책 역효과 낼 것" 코리아위클리.. 17.09.18.
2327 미국 세계 최고 캠퍼스 경관 ‘코넬테크’ file 뉴스로_USA 17.09.18.
2326 미국 활발해진 부동산 거래, 타이틀 보험 문제 다시 부상 file 코리아위클리.. 17.09.17.
2325 미국 뉴욕에 꿈의 캠퍼스 문열었다 file 뉴스로_USA 17.09.16.
2324 캐나다 퍼스트스텝스 북한 어린이 인도적 활동, 한인사회의 관심 필요 밴쿠버중앙일.. 17.09.14.
2323 캐나다 2015년 기준 가계 중간 소득 70,336달러 밴쿠버중앙일.. 17.09.14.
2322 캐나다 다운타운 이스트 버스정류장 안전 이유 폐쇄 밴쿠버중앙일.. 17.09.14.
2321 캐나다 페리 요금도 인하 고려 중 밴쿠버중앙일.. 17.09.14.
2320 캐나다 써리 불법 임대 단속 강화 밴쿠버중앙일.. 17.09.14.
2319 캐나다 42교육구 SNS 교내 사용 금지 밴쿠버중앙일.. 17.09.14.
2318 캐나다 BC 예산안 5개 중요 사항으로 분류 밴쿠버중앙일.. 17.09.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