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중 33만여 건, 재산피해 수억달러

(올랜도=코리위클리) 박윤숙 기자 = 바야흐로 플로리다 허리케인 시즌이 정점에 이르고 있다. 허리케인으로 진전하는 열대성 폭풍은 지붕, 울타리 그리고 나무들에게만 피해를 입히는 것이 아니다. 집안의 비싼 전기제품들 또한 피해를 입힌다. 열대성 폭풍의 계절에 내리는 비는 반드시 번개를 동반하기 때문이다.


번개가 치고 전기 충격이 발생하면 집안의 컴퓨터는 물론 식기 세척기까지 충격을 받는다. 충격뿐만이 아니라 스파크가 일어나 화재의 원인이 되기도 하고 컴퓨터의 메모리가 손실되며 전기제품 자체가 몽땅 고장나 버리기도 한다. 또 전기충격은 전자제품 뿐만이 아니라 케이블, 위성, 인터넷 그리고 전화선에 영향을 미치기도 한다.

이같은 경우를 대비해 전기충격을 완화시키는 여러가지 상품들이 제공되고 있다. 이중에는 실내 충격방지, 실외 충격보호 혹은 전기충격 보험까지도 나와있다. 그리고 빌딩에는 피뢰침 등 번개 방지 시스템을 설치할 수 있다.

사실 미 전역에서 전기충격 방지제품이 가장 많이 팔리고 있는 곳은 플로리다이다. 특히 천둥 번개가 가장 많이 치는 여름철은 더욱 그렇다.

플로리다는 '번개의 수도'

플로리다는 연중 따스한 햇볕이 내려쬔다고 해 일명 '선샤인 스테이트' 이다. 그러나 플로리다 '번개의 수도'이기도 하다. 대표적인 전기공급회사인 '파워 앤 라잇(이하 FPL)' 에 따르면 일년에 33만개 정도의 번개가 내리치는 곳 또한 이곳이다.

번개로 인해 간접적인 충격을 가장 많이 입는 곳은 전선주와 전화 그리고 TV와 빌딩으로 들어가는 전선들이다. 이 충격으로 인해 해마다 수억달러의 재산피해는 물론 40여명의 인명피해가 나고 있지만 대다수 사람들은 이같은 충격에 대해 무관심한 경향이 있다.

전기충격은 사실 전기가 나가고 난 뒤 다시 들어올때 위험하다. 전기회사에서는 120볼트의 전력을 가정집에 도달케 하기 위해 많은량의 전력을 일시에 보내기 때문이다.

전기충격 방지 상품 어떤게 있나?
 

050914181.jpg
▲ FPL 전기회사에서 제공하는 전기충격 방패장치(왼쪽)와 플러그인 아웃릿 제품들


전기충격을 완화하기 위해 플러그 인 아웃릿(plug-in outlet)제품들이 가장 일반적으로 팔리고 있지만 문제는 전기충격으로 이들 제품들 조차도 타버릴수 있다는 것이다. FPL은 17불짜리부터 160불대 이르기 까지 다양한 플러그 인 패키지를 제공하고 있다.

또 홈오너들은 전기충격으로 부터 컴퓨터 등을 보호하기 위해 자동 전력 안전장치 기구(stabilizers)를 사용할 수 있다. 이 기구는 불안정한 전력을 일률적으로 조절해 컴퓨터와 같이 세밀한 부속을 전기충격으로부터 보호한다.

전기회사에서는 집 바깥 전기미터에 전기충격 방패장치(surge shields)를 설치해주기도 하는데 FPL은 프로그램 사용비로 매달 $8.75불을 부가한다. 이 프로그램을 이용하면 냉장고와 같은 전력량이 큰 제품도 전기충격으로부터 안전하다.

뿐만 아니라 전기회사들은 전기충격 보험(Power Surge Protection Insurance)을 별도로 제공하기도 한다. 2천불 커버리지 상품은 월 5불 그리고 1만불짜리 보험상품에 대해선 월 25불 정도 지불하게 된다.

한편 상업용이나 사무실 건물들은 18인치 금속 막대를 건물 가장 높은 곳에 장착하는 피뢰침 시스템을 사용하기도 한다. 이 시스템은 번개 충격을 빨아들여 해를 입히지 않는 땅속으로 보내버리는 방법을 쓴다. 싱글홈은 약 4천불 그리고 산업용 빌딩은 3만여불 정도가 설치비에 소요된다.

다음은 가정집이나 사무실에서 전기충격을 방지하기 위한 방법들이다.

- 충격완화 장치가 내부에 장착되어 있는 전기제품을 구입한다.
- 충전 바데리로 백업되는 전기충격방지 제품을 구입한다.
- 컴퓨터 디스크 정보를 정기적으로 저장한다.
- 전선과 아웃릿 그리고 플러그를 정기적으로 점검한다.
- 컴퓨터와 같은 민감한 전자제품들은 냉장고나 에어컨디셔너, 식기세척기 그리고 사진복사기와 함께 아웃릿을 사용하지 않는다. 또 이들 제품들은 두꺼비집에서도 서로 같은 전기회로를 사용하면 안된다.
- 집안에 들어오는 파워 라인 가까이에 나무를 심지 말고, 나무가 있다면 가지들을 정기적으로 쳐낸다.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2237 캐나다 내년부터 BC 페리에서 흡연 불가 밴쿠버중앙일.. 17.08.24.
2236 캐나다 밴쿠버 공항, 스트레스 치유견 등장 밴쿠버중앙일.. 17.08.24.
2235 캐나다 캐나다, 몸에 좋은 술이 뜬다. 밴쿠버중앙일.. 17.08.24.
2234 캐나다 개학 앞두고 대중교통 대폭 확대 밴쿠버중앙일.. 17.08.24.
2233 캐나다 BC 자유당 차기 당수 여론조사 왓츠 후보가 선두 밴쿠버중앙일.. 17.08.24.
2232 캐나다 캐나다 관광청, 여행콘텐츠 백화점 오픈 이벤트 밴쿠버중앙일.. 17.08.24.
2231 캐나다 유학생, 캐나다 인구증가와 핵심 노동력으로 부상 밴쿠버중앙일.. 17.08.24.
2230 캐나다 6월 신축주택 건축비 47억 달러 밴쿠버중앙일.. 17.08.24.
2229 캐나다 관광지 사진 찍던 여성 차에 치여 사망 밴쿠버중앙일.. 17.08.24.
2228 캐나다 B.C. 교사 수급 새 학기 때까지 해결 불가 밴쿠버중앙일.. 17.08.24.
2227 캐나다 가택 침입 곰 주먹 한방에 달아나 밴쿠버중앙일.. 17.08.24.
2226 캐나다 써리 10대 살인사건 발생 밴쿠버중앙일.. 17.08.24.
2225 캐나다 NAFTA 재협상 1라운드 미국 우선 재확인 밴쿠버중앙일.. 17.08.24.
2224 캐나다 캐나다는 인종차별 용납못해 밴쿠버중앙일.. 17.08.24.
2223 미국 파워볼 당첨금 7억달러 돌파, 23일 추첨 KoreaTimesTexas 17.08.23.
2222 미국 “한미 무역 불균형, 미국 산업의 구조적 결과일 수도” 코리아위클리.. 17.08.23.
2221 미국 유기농 식품, 높은 가격만큼 정말 가치있나? file 코리아위클리.. 17.08.22.
2220 미국 99년만의 개기일식 '달이 태양을 덮었다' 유타에서도 확인돼 file News1004 17.08.22.
2219 미국 ‘세기의 개기일식’ 美대륙 열풍 file 뉴스로_USA 17.08.22.
2218 미국 파워볼 잭팟 6억5천만달러로 치솟아 뉴스로_USA 17.08.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