좋은 날씨 덕, 지난해보다 입장객 증가

 

 

news_img1_1500918006.jpg

 

올해 캘거리 스탬피드 입장객이 120만 명을 넘어섰다. 
행사 기간인 10일 동안 입장한 이들은 지난해보다 10.4% 늘어난 1,214,972명으로, 이는 최근 5년 평균인 120만 명에는 도달했으나, 스탬피드 100주년이었던 2012년에 달성한 기록인 140만 명을 넘어서지는 못한 것이다. 
그리고 캘거리 스탬피드 관계자들은 비가 잔뜩 내렸던 지난해에 이어 올해는 맑고 더운 날씨가 이어진데다가 루니화 약세로 행사가 성공적으로 마무리됐다고 밝히고 있다. 게다가 올해는 캐나다 연방 150주년을 맞아 7월 10일에는 오후 1시 50분까지 입장료를 $1.50만 받고, Cenovus Family Day에는 정오까지 무료로 입장을 할 수 있도록 한 것이 입장객 증가로 이어진 것으로 보인다. 이 외에도 올해는 스탬피드 역사상 처음 10일 행사기간 동안 무제한 출입이 $39로 가능한 슈퍼패스가 도입됐으며, 2만 5천 명이 이 패스를 구매한 것으로 알려졌다. 
행사 내용을 살펴보면 올해의 스탬피드 퍼레이드 마샬로는 Treaty 7 원주민 추장이 선정됐으며, 후에는 스탬피드 행사 최초로 원주민 릴레이 경기도 개최됐다. 그리고 스탬피드 CEO 워렌 코넬은 이 릴레이 경기가 매우 성공적이었으며, “환호성이 척웨곤 경기와 비슷한 수준이었다”고 평가하기도 했다. 
또한 올해는 50년 동안 척웨곤 마부로 활동해 온 켈리 서덜랜드가 은퇴 경기를 가졌으며, 로데오의 전직 매니저이자 경기장 디렉터 윈스턴 브루스가 79세로 사망한 소식도 스탬피드 기간인 7월 10일 전해졌다. 9일에 진행 중이던 척웨곤 경기에서 부상을 입은 말 한 마리는 결국 안락사 됐으며, 척웨곤 경기는 이번 스탬피드 기간 동안 단 1경기만 제외하고 강한 바람과 비로 중단되는 소동을 겪기도 했다.
15일 저녁에는 놀이기구 ‘Mach 3’에 탑승 중이던 7명이 기구 고장으로 공중에 매달린 채 30분을 보내기도 했으나 부상자는 발생하지 않았다.
그리고 올해 스탬피드에는 참석하지 않겠다고 밝혔던 연방 수상 저스틴 트뤼도도 스탬피드에 모습을 드러내 팬케이크를 굽고 로데오 경기를 관람했다. 
한편, 스탬피드 기간 동안 캘거리의 호텔 객실은 55,000개 예약됐으며, 행사를 위해 투입된 인원은 자원봉사자 2,300명과 풀타임 직원 300명, 파트타임 직원 1,200명, 그리고 3,500명의 스탬피드 직원 등 7천 명을 웃돈다. (박연희 기자)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2237 캐나다 내년부터 BC 페리에서 흡연 불가 밴쿠버중앙일.. 17.08.24.
2236 캐나다 밴쿠버 공항, 스트레스 치유견 등장 밴쿠버중앙일.. 17.08.24.
2235 캐나다 캐나다, 몸에 좋은 술이 뜬다. 밴쿠버중앙일.. 17.08.24.
2234 캐나다 개학 앞두고 대중교통 대폭 확대 밴쿠버중앙일.. 17.08.24.
2233 캐나다 BC 자유당 차기 당수 여론조사 왓츠 후보가 선두 밴쿠버중앙일.. 17.08.24.
2232 캐나다 캐나다 관광청, 여행콘텐츠 백화점 오픈 이벤트 밴쿠버중앙일.. 17.08.24.
2231 캐나다 유학생, 캐나다 인구증가와 핵심 노동력으로 부상 밴쿠버중앙일.. 17.08.24.
2230 캐나다 6월 신축주택 건축비 47억 달러 밴쿠버중앙일.. 17.08.24.
2229 캐나다 관광지 사진 찍던 여성 차에 치여 사망 밴쿠버중앙일.. 17.08.24.
2228 캐나다 B.C. 교사 수급 새 학기 때까지 해결 불가 밴쿠버중앙일.. 17.08.24.
2227 캐나다 가택 침입 곰 주먹 한방에 달아나 밴쿠버중앙일.. 17.08.24.
2226 캐나다 써리 10대 살인사건 발생 밴쿠버중앙일.. 17.08.24.
2225 캐나다 NAFTA 재협상 1라운드 미국 우선 재확인 밴쿠버중앙일.. 17.08.24.
2224 캐나다 캐나다는 인종차별 용납못해 밴쿠버중앙일.. 17.08.24.
2223 미국 파워볼 당첨금 7억달러 돌파, 23일 추첨 KoreaTimesTexas 17.08.23.
2222 미국 “한미 무역 불균형, 미국 산업의 구조적 결과일 수도” 코리아위클리.. 17.08.23.
2221 미국 유기농 식품, 높은 가격만큼 정말 가치있나? file 코리아위클리.. 17.08.22.
2220 미국 99년만의 개기일식 '달이 태양을 덮었다' 유타에서도 확인돼 file News1004 17.08.22.
2219 미국 ‘세기의 개기일식’ 美대륙 열풍 file 뉴스로_USA 17.08.22.
2218 미국 파워볼 잭팟 6억5천만달러로 치솟아 뉴스로_USA 17.08.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