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바마가족 맨해튼 아파트 이사 추진

 

Newsroh=노창현특파원 newsroh@gmail.com

 

 

12.jpg

 

 

트럼프동네에 오바마가 이사올까?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 부부가 뉴욕 맨해튼으로 이사오는게 아니냐는 보도가 이어지고 있다.

 

뉴욕포스트는 최근 매매가 성사된 맨해튼 아파트(10 Gracie Square)의 소유주가 오바마전 대통령 부부로 알려졌다고 전했다. 오바마 부부가 최근 둘러본 것으로 알려진 아파트는 맨해튼 83가 동쪽 끝의 FDR 드라이브 이스트엔드 애비뉴에 위치했다.

 

이스트 리버를 끼고 있어 멋진 풍치(風致)를 자랑하며 빌 드블라지오 뉴욕 시장의 관저와도 가까운 곳이다. 이 아파트는 방 5개와 화장실 4개가 있고 전용출입구와 엘리베이터, 농구코트를 갖추고 있다.

 

뉴욕포스트는 오바마 부부가 아파트를 매입했다면 현재 워싱턴 DC에 있는 810만달러 하우스에 이어 두 번째 집이 될 것이라고 전했다.

 

 

13.jpg

 

 

이 아파트 빌딩엔 CNN 뉴스 메인 앵커 앤더슨 쿠퍼의 어머니인 글로리아 밴더빌트가 재벌가 상속녀 글로리아 밴더빌트가 한때 거주했고, 세계적인 지휘자 안드레 코스텔라네츠, 미디어 재벌 스티브 로스도 거쳐 갔다.

 

1931년 지어진 이 빌딩은 비극적 사건의 아픔도 서려 있다. 밴더빌트의 아들과 저술가 진 스타인이 투신자살로 생을 마감했기 때문이다.

 

부동산 회사를 운영하는 돌리 렌즈는 뉴욕포스트와의 인터뷰에서 “어떤 아파트에서 비극이 발생했는지는 알 수 없다”며 이러 사건들로 인해 다소 흉흉한 소문이 있음을 내비쳤다.

 

글로벌웹진 NEWSROH www.newsroh.com

 

 

<꼬리뉴스>

 

트럼프 사저는 맨해튼 56가 1억달러 초호화콘도

 

오바마 부부의 맨해튼 아파트 매입설과 함께 트럼프 대통령의 사저(私邸)도 다시 한번 부각되고 있다. 미드타운 56~57가에 위치한 트럼프타워는 최고급 콘도 빌딩으로 트럼프의 사저는 꼭대기 3개층 높이의 펜트하우스로 1983년 특별 설계 되었다.

 

베르사이유 궁전을 일부 흉내낸 이곳은 최고급 대리석과 함께 모든 장식은 24K 금으로 만들어졌다. 천정에는 명화가 그려졌고 수공예 무늬벽지로 도배됐다.

 

이곳은 현재 빈 집이지만 24시간 뉴욕경찰의 철통 경계가 이뤄지고 있다. 현직 대통령의 집이라는 상징성도 있지만, 반이민정책에 항의하는 시위가 인근 거리에서 자주 일어나고 있기 때문이다.

 

이 건물에 대한 경호 비용은 하루에만 10만 달러가 소요되고 트럼프 대통령 가족이 방문하면 경호인력과 장비가 크게 늘어 예산이 3배로 치솟는 것으로 알려졌다.

 

 

 

  • |
  1. 12.jpg (File Size:108.8KB/Download:16)
  2. 13.jpg (File Size:114.1KB/Download:14)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2582 미국 [Black Friday_세일] 소비자가 모르길 바라는 ‘팩트폭격 4가지’ KoreaTimesTexas 17.11.16.
2581 미국 [Black Friday_유래] 왜 블랙 프라이데이라 부르나? KoreaTimesTexas 17.11.16.
2580 미국 비스타 릿지 몰, ‘뮤직 시티 몰’로 부활 도전 KoreaTimesTexas 17.11.16.
2579 미국 “이 여인을 아시나요?” … 라마들린 연쇄 지갑 절도범 KoreaTimesTexas 17.11.16.
2578 미국 미 외교협회 회장 "북미 전쟁 가능성 50%" 예측 file 코리아위클리.. 17.11.15.
2577 캐나다 캐나다 기내 반입물품 규정 조정 밴쿠버중앙일.. 17.11.15.
2576 캐나다 마리화나 세금 얼마나 어떻게 붙이나 밴쿠버중앙일.. 17.11.15.
2575 캐나다 밴쿠버 위험 약물 검사기 도입 밴쿠버중앙일.. 17.11.15.
2574 캐나다 올 스키 시즌 첫 활강! 밴쿠버중앙일.. 17.11.15.
2573 캐나다 BC주수상 리멤브런스 데이 추도사 밴쿠버중앙일.. 17.11.15.
2572 캐나다 11월 셋째 주는 유학생 주간 밴쿠버중앙일.. 17.11.15.
2571 미국 소아성애 인형 규제 촉구 美인터넷청원 뉴스로_USA 17.11.14.
2570 캐나다 여야, GSA 법안 놓고 정면 충돌 CN드림 17.11.14.
2569 캐나다 BC하이드로 전기료 안 올린다 밴쿠버중앙일.. 17.11.11.
2568 미국 “미국은 북한과 직접 대화하라” file 뉴스앤포스트 17.11.11.
2567 캐나다 "올겨울은 지난해와 달라" 밴쿠버중앙일.. 17.11.10.
2566 캐나다 세계 주요 관광 도시 순위 캐나다는 하위권 밴쿠버중앙일.. 17.11.10.
2565 미국 술 취해 말 몬 여성, 음주운전으로 체포 file 코리아위클리.. 17.11.09.
2564 미국 오렌지카운티 교육구, 별도 ‘영재학교’ 설립한다 코리아위클리.. 17.11.09.
2563 미국 오바마 케어 연례 등록 11월부터 시작 코리아위클리.. 17.11.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