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말 전 1만2000명 떠날 판

지점 절반 소도시 위치해 대체 직장 없어

 

시어스 캐나다가 문을 닫기 위한 법적 절차를 마쳤다. 온타리오 고등법원은 12일 시어스가 제출한 파산보호신청을 받아들였다.

 

경영난을 겪어 온 시어스 캐나다(Sear Canada)는 최근 몇 해 동안 대도시 지점들을 폐쇄하고 대규모 구조조정을 하는 등 회생을 위해 노력했으나 65년의 역사를 더는 잇지 못하게 됐다. 올여름 나스닥에서 퇴출당했고 온타리오 법원 관리 아래 파산 보호 절차를 진행한다. 시어스 캐나다는 최장 12주의 재고 정리 이후 완전히 문을 닫는다.

 

법원의 청산 허가에 따라 당장 대규모 실업 사태가 우려된다. 전국에는 130여 곳의 시어스 지점이 있다. 2년 전 대형마트 타겟 (Target)이 캐나다 시장을 포기하던 때와 같은 상황으로, 이들 지점에서 일하는 1만2000여 명이 연말 쇼핑 시즌을 앞두고 일자리를 잃을 처지에 놓였다. 

 

타깃이 캐나다를 떠나던 때와의 공통점 또 한 가지는 매장에 전시된 제품들을 비롯해 남아 있는 시어스 재산이 채권자 몫이 된다는 점이다. 채권자들이 손해를 최소한으로 보려고 노력함에 따라 직장을 떠나야 하는 직원들에 대한 배려는 기대하기 어렵다.

 

시어스 캐나다는 미국의 시어스 홀딩스(Sears Holdings)를 모회사를 두고 있다. 시어스 캐나다의 위기도 모회사의 판단 착오로 인해 시작된 것으로 분석되는데, 2000년대 중반 자사 주식을 사들이기로 하면서 백화점에 대한 투자가 위축된 것이다. 오히려 그 과정에서 주요 자산이 처분되기도 했다. 같은 시기 매장들에 대한 투자를 활발히 한 월마트와 비교가 되기도 했다.

 

/밴쿠버 중앙일보 이지연 기자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2582 미국 [Black Friday_세일] 소비자가 모르길 바라는 ‘팩트폭격 4가지’ KoreaTimesTexas 17.11.16.
2581 미국 [Black Friday_유래] 왜 블랙 프라이데이라 부르나? KoreaTimesTexas 17.11.16.
2580 미국 비스타 릿지 몰, ‘뮤직 시티 몰’로 부활 도전 KoreaTimesTexas 17.11.16.
2579 미국 “이 여인을 아시나요?” … 라마들린 연쇄 지갑 절도범 KoreaTimesTexas 17.11.16.
2578 미국 미 외교협회 회장 "북미 전쟁 가능성 50%" 예측 file 코리아위클리.. 17.11.15.
2577 캐나다 캐나다 기내 반입물품 규정 조정 밴쿠버중앙일.. 17.11.15.
2576 캐나다 마리화나 세금 얼마나 어떻게 붙이나 밴쿠버중앙일.. 17.11.15.
2575 캐나다 밴쿠버 위험 약물 검사기 도입 밴쿠버중앙일.. 17.11.15.
2574 캐나다 올 스키 시즌 첫 활강! 밴쿠버중앙일.. 17.11.15.
2573 캐나다 BC주수상 리멤브런스 데이 추도사 밴쿠버중앙일.. 17.11.15.
2572 캐나다 11월 셋째 주는 유학생 주간 밴쿠버중앙일.. 17.11.15.
2571 미국 소아성애 인형 규제 촉구 美인터넷청원 뉴스로_USA 17.11.14.
2570 캐나다 여야, GSA 법안 놓고 정면 충돌 CN드림 17.11.14.
2569 캐나다 BC하이드로 전기료 안 올린다 밴쿠버중앙일.. 17.11.11.
2568 미국 “미국은 북한과 직접 대화하라” file 뉴스앤포스트 17.11.11.
2567 캐나다 "올겨울은 지난해와 달라" 밴쿠버중앙일.. 17.11.10.
2566 캐나다 세계 주요 관광 도시 순위 캐나다는 하위권 밴쿠버중앙일.. 17.11.10.
2565 미국 술 취해 말 몬 여성, 음주운전으로 체포 file 코리아위클리.. 17.11.09.
2564 미국 오렌지카운티 교육구, 별도 ‘영재학교’ 설립한다 코리아위클리.. 17.11.09.
2563 미국 오바마 케어 연례 등록 11월부터 시작 코리아위클리.. 17.11.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