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퀴틀람 RCMP 사기전화 주의보

 

최근 가상화폐로 세계가 들써이고 있는 가운데, 캐나다 정부에서 가상화폐로 세금을 납부하라고 연락을 받는 일이 생겨 납세자를 황당하게 만들고 있다.

 

코퀴틀람 RCMP는 최근 국가기관으로부터 미납된 세금 등을 내라며 비트코인으로 결제를 하라는 연락을 받았다는 시민들의 제보가 쇄도하고 있다며 이에 대한 주의를 당부했다.  

 

최근 몇 달간 많은 사람들이 국세청은 물론 이민부의 공무원이라고 사칭하는 사기꾼들이로부터 연락을 받았다. 이들 사기범은 전화를 걸어 즉시 납부하지 않으면 추방 되거나 구속될 수 있다고 협박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코퀴틀람 RCMP는 이에 따라 시민들에게 공무원을 사칭한 사기를 당하지 않기 위한 알아야 할 사항에 대해 공개했다. 우선 정부는 어떤 경우도 문자 메시지로 정부에 체납된 돈이 있다고 연락을 하지 않는다. 정부는 다급하게 체납된 돈을 내라고 압박을 하지 않는다. 또 정부는 비트코인이나 기프트카드 또는 선불신용카드를 받지 않는다. 또 정부 기관은 이런 상황을 배우자나 가족 또는 경찰서에 비밀로 하도록 요청하지 않는다.

 

코퀴틀람 RCMP는 휴대폰에 정부기관의 발신자 번호가 찍히지만, 발신 번호는 조작이 가능하기 때문에 그대로 믿어서는 안된다고 충고했다. 해당 정부기관으로부터 온 전화인지 확실하게 하기 위해서는, 일단 전화를 끊고 다시 해당 기관의 신뢰할 수 잘 알려진 전화번호로 전화를 거는 것이 한 방법이다.

 

전화 사기 범죄자는 이미 전화를 걸기 전에 범죄 대상자에 대한 신상 정보를 갖고, 이를 보여 줌으로써 전화를 받는 사람으로 하여금 진짜 자신의 개인정보를 갖고 있는 정부 관계자인 줄 착각하게 만든다. 하지만 은행정보 등 개인정보를 추가로 요구해도 절대로 알려줘서는 안된다. 또 범죄자들은 추적이 어려운 비트코인으로 납부를 요구한다. 만약 비트코인으로 송금을 한 경우 절대로 돌려 받을 수 없기 때문에 신중을 기해야 한다. 

 

/밴쿠버 중앙일보 표영태 기자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3368 미국 플로리다 비치 2곳 올해 '닥터 비치'에 선정 코리아위클리.. 18.06.01.
3367 미국 센트럴 플로리다에 대학 은퇴촌 생긴다 코리아위클리.. 18.06.01.
3366 미국 올랜도 교통 카메라에서 실시간 얼굴 인식 코리아위클리.. 18.06.01.
3365 미국 주요 외신, 대한항공 일가 추락 등 한국 대기업 추문 보도 file 코리아위클리.. 18.06.01.
3364 캐나다 캐나다 경제성장 약세 속 BC주 성장 두드러져 밴쿠버중앙일.. 18.05.30.
3363 캐나다 연방정부, 킨더 모건 파이프 라인 45억달러에 인수 추진 밴쿠버중앙일.. 18.05.30.
3362 캐나다 불가리안 커뮤니티 유대인 구출 75주년 기념 음악회 밴쿠버중앙일.. 18.05.29.
3361 캐나다 버나비 소방서의 한인사회를 위한 끝없는 선행 밴쿠버중앙일.. 18.05.29.
3360 캐나다 이민자 기업 지원이 캐나다 번영의 첩경 밴쿠버중앙일.. 18.05.29.
3359 캐나다 Vancouver Kpop Con 성황리 개최 밴쿠버중앙일.. 18.05.29.
3358 캐나다 연방정부 전자담배 규제 강화 추진 CN드림 18.05.29.
3357 캐나다 노틀리 주수상, “오일수송 제한 준비 마쳤다” CN드림 18.05.29.
3356 캐나다 데이케어에 맡긴 유아 옆집 수영장에 빠져 사망 밴쿠버중앙일.. 18.05.26.
3355 캐나다 우기 지난지 얼마 됐다고... BC 곳곳에 산불 밴쿠버중앙일.. 18.05.26.
3354 캐나다 한국 기업들 캘거리 국제석유 전시회 참가 밴쿠버중앙일.. 18.05.26.
3353 미국 올랜도 주민들, 깨끗한 공기 마시며 산다 코리아위클리.. 18.05.25.
3352 미국 플로리다 36개 고교, 전국 우수 학교에 코리아위클리.. 18.05.25.
3351 미국 마이애미지역에 미국 최대 메가몰 들어선다 코리아위클리.. 18.05.25.
3350 캐나다 연방이민 통과점수 440점으로 연중 최저 기록 밴쿠버중앙일.. 18.05.25.
3349 캐나다 세계에서 한국 여권 인기 높아, 간수 잘 해야 밴쿠버중앙일.. 18.05.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