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일대 브랜디 리 교수 기고

 

 

Newsroh=임지환기자 nychrisnj@yahoo.com

 

 

“트럼프의 불안정한 정신은 미국과 세계를 극단적 위험에 빠뜨릴 수 있다.”

 

미국의 저명한 범죄정신의학자가 도날드 트럼프 대통령이 불안정한 정신상태를 보이고 있다며 그의 정신건강이 미국과 세계를 위험에 처하게 할 수 있다고 경고(警告)하고 나섰다.

 

재미한인네트워크 정상추의 JNC-TV가 23일 뉴욕타임스에 실린 예일대 범죄정신의학자 브랜디 리 교수의 기고문을 상세하게 소개했다.

 

 

100617 김대비기자 외신브리핑.jpg

 

 

브랜디 리 교수는 기고문에서 “수천 명의 정신 건강 전문가들이 트럼프 심리적 불안에 대해 경고하고 있다”며 “더 큰 위기에 봉착하기 전에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긴급 검사와 치료를 병행할 것”을 촉구했다.

 

리 교수는 '도널드 트럼프의 위험한 사례: 27명의 정신과 의사와 정신 건강 전문가의 대통령 진단'이라는 책의 편집인이다. 그는 트럼프 대통령의 심리적 불안과 그것이 초래할 위험에 대해 경고하기 위해 나선 정신 건강 전문가들이 현재 수천 명이나 된다고 전했다.

 

정신 건강 전문가들은 트럼프 대통령이 평상시보다 더 불안정한 상태를 보이고 있다고 지적한다. 대상 기능 장애의 패턴으로는 현실 감각 상실 증가, 불안정의 뚜렷한 징후, 예측할 수 없는 행동, 대처수단을 찾을 때 폭력에 이끌리는 현상 등으로, 이러한 패턴들이 현재 트럼프 대통령 행동에서 찾아볼 수 있으며, 이는 미국과 세계를 극단적인 위험에 빠뜨릴 수 있다고 경고하고 있다.

 

정신 건강 전문가들은 위험 수위에 있는 사람들을 대상으로 일반적인 치료법인 격리, 무기 접근 가능성 차단 그리고 긴급 검사 등을 진행하는데, 트럼프는 대통령이라는 지위 때문에 이를 진행할 수가 없는 것이 문제이며, 대통령의 권력과 대통령으로서 접근 가능한 무기들이 위험 가능성을 더욱 높일 것이라고 덧붙였다.

 

브랜드 리 교수와 뜻을 같이하는 정신 건강 전문가들은 미국 국회의원들과 자국민에게 트럼프 대통령의 긴급 검사를 촉구했다. 이들은 트럼프대통령의 검사를 위해 의학적 기준을 모두 충족시키면서 치료를 병행(竝行)할 수 있는 별도의 독립적인 전문가 위원회 구성을 준비 중이라고 전했다.

 

뉴욕타임스 오피니언

http://nyti.ms/2Avgmeg

 

 

JNBC-TV 인터뷰

https://youtu.be/aEPOOSEZ4VU

 

 

 

글로벌웹진 NEWSROH www.newsroh.com

 

 

<꼬리뉴스>

 

트위터에서 ‘트럼프’ 삭제 요구 청원도 전개

 

CNBC는 앞서 지난 1일 기사에서 브랜디 리 교수의 이러한 요구는 트럼프 대통령이 영국의 극우 단체의 폭력 영상을 리트윗한 후에 나왔다고 보도했다.

 

리 교수는 트럼프 대통령의 행동에 기초해 보면, 그의 대선 캠페인의 러시아 접촉에 대한 검찰 수사, 북한의 무력 위협, 자신의 지지도 감소에서 오는 스트레스로 인해 트럼프 대통령이 적대적으로 행동하는 것 같다고 말했다.

 

CNBC는 리 교수의 발언에 대해 백악관에 문의했지만 답변을 받지 못했다. JNC-TV의 김대비기자는 외신브리핑에서 “전문가들이 트럼프의 정신 건강 문제를 심각하게 우려하는 상황까지 온 지금, 과연 트럼프가 한 나라의 지도자 역할을 수행할 자질이 있는지 검증이 필요해 보인다”고 지적했다.

 

현재 ‘38도 캠페인’ 온라인 사이트에는 트위터에서 트럼프를 삭제해 달라는 온라인 청원(http://bit.ly/2DBTWXk)이 진행 중이다.

 

  • |
  1. 100617 김대비기자 외신브리핑.jpg (File Size:66.4KB/Download:22)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3477 캐나다 VPD, 범죄 신고자나 증인의 체류신분 '묻지도 따지지도' 않겠다 밴쿠버중앙일.. 18.07.21.
3476 캐나다 랭리타운쉽 가평전투 기념석 설치 예정 밴쿠버중앙일.. 18.07.20.
3475 캐나다 [유학생 인턴의 밴쿠버 이야기] 안전한 밴쿠버라도 ‘범죄대비’는 필수 밴쿠버중앙일.. 18.07.20.
3474 캐나다 트랜스마운틴 연방매입 찬반 절반으로 갈려 밴쿠버중앙일.. 18.07.20.
3473 미국 올랜도 지역 인구 증가, 남쪽과 서쪽에서 확연 코리아위클리.. 18.07.19.
3472 미국 올랜도에 새 지역 전화번호 생긴다 코리아위클리.. 18.07.19.
3471 캐나다 캠룹스 산불 500헥타르 태워 밴쿠버중앙일.. 18.07.18.
3470 캐나다 BC주 남부 폭염주의보 밴쿠버중앙일.. 18.07.18.
3469 캐나다 한국, 캐나다 마리화나 합법화에 단속 강화 밴쿠버중앙일.. 18.07.18.
3468 미국 ‘너희 나라로 돌아가라?’..차별 협박 file 뉴스로_USA 18.07.15.
3467 캐나다 영주권 취득 한국국적자 5월까지 누계 2205명 밴쿠버중앙일.. 18.07.14.
3466 캐나다 [유학생 인턴의 밴쿠버 이야기] 밴쿠버 유학생 사이 통번역 자격증 열풍 밴쿠버중앙일.. 18.07.14.
3465 캐나다 영주권 취득 한국국적자 5월까지 누계 2205명 밴쿠버중앙일.. 18.07.14.
3464 캐나다 BC 주택 매수 매도 균형 시장 밴쿠버중앙일.. 18.07.14.
3463 미국 플로리다 해수면 상승, 30년내 프로퍼티 40% 침수 위험 코리아위클리.. 18.07.13.
3462 미국 몇십 센트 아끼기 위해 별난 짓 다하네! 코리아위클리.. 18.07.13.
3461 미국 플로리다 새 회계연도 시작, 무엇이 달라졌나 코리아위클리.. 18.07.13.
3460 미국 중앙플로리다 지역 말 뇌염(EEE) 모기 주의보 코리아위클리.. 18.07.13.
3459 캐나다 화이트파인비치 곰으로 일시 폐쇄 중 밴쿠버중앙일.. 18.07.12.
3458 캐나다 하반기 첫 EE 카테고리 이민 3750명 선발 밴쿠버중앙일.. 18.07.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