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들, 제초작업에 극명한 의견차이

 

news_img1_1497895510.png

 

캘거리의 민들레 전쟁이 100년이 넘어 가도 결론이 나지 않은 채 또 다시 민들레 제초 작업 여부에 대한 논쟁이 불거지고 있다. 
넨시 시장은 “매년 시민들의 가장 큰 불만 중의 하나가 민들레 문제이다. 그러나, 또 다른 한편에서는 뛰어 노는 아이들이 위험하다며 제초 작업에 절대 반대하고 있다”라며 이러지도 저리지도 못하는 상황을 설명했다. 
캘거리 도심 공원 보존을 이끌고 있는 크리스 맨더슨 씨에 따르면 민들레를 두고 캘거리 시청에서 논쟁을 벌여 온 역사가 무려 100년이 넘는 것으로 알려졌다. 맨더슨 씨는 “캘거리 헤럴드 문헌 자료에 따르면 1915년 캘거리 시의회는 시민들로부터 민들레 문제를 해결해 달라는 요청을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라고 밝혔다. 
지난 주 수요일 캘거리 시의회는 10세 소년을 포함해 일단의 시민들로부터 맹독성 민들레 제초제 사용을 중단해 달라는 요청을 받았다. 이 소년은 제초제 독성 때문에 뛰어 노는데 심각한 위협이 된다고 주장한 것으로 알려졌다. 
캘거리 시는 현재 시가 사용하는 민들레 제초제의 독성은 연방정부 및 주정부의 규정에 따라 적합한 수준이며 시민들의 건강에 위협을 초래하지 않는 다고 밝혔다. 
Ward 6의 리처드 푸트만스 의원은 “수돗물 불소 작업과 유사한 안건이다. 제초제의 안정성과 유해성은 이를 주장하는 양측의 과학적 주장이 모두 근거를 확보하고 있어 어떤 결정을 내려도 한 쪽으로부터 비난을 받게 된다”라며 곤혹스러워 했다. 
Ward 9의 지안 카를로 카라 의원 또한 “어떤 사람들은 제초제 때문에 암이 발생한다고 믿고 있는 반면 다른 사람들은 전혀 문제가 안된다는 입장을 나타내고 있어 균형을 잡기 힘들다”라고 토로했다. 
넨시 시장은 “민들레도 제거하고 제초제 사용 또한 줄일 수 있는 혁신적이고 창의적인 방법이 나오기를 너무나 고대한다”라며 민들레와의 전쟁에 대한 고충을 털어 놓았다. (서덕수 기자)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2085 미국 총격살인으로 끝나버린 가족여행 뉴스앤포스트 17.07.21.
2084 미국 조지아주 기업수 최고 기록 갱신 뉴스앤포스트 17.07.21.
2083 미국 플로리다대학, ‘가치있는 대학’ 전국 18위 코리아위클리.. 17.07.21.
2082 미국 탬파베이에서 싱크홀 많이 발생하는 이유는? 코리아위클리.. 17.07.21.
2081 미국 당뇨병 전단계, 생활습관 교정에 힘써라 코리아위클리.. 17.07.21.
2080 미국 활기 띠는 AARP 네트워크… 플로리다 지방 정부 속속 가입 코리아위클리.. 17.07.21.
2079 캐나다 2년 연속 북한에서 환경 관련 국제워크샵 개최 밴쿠버중앙일.. 17.07.20.
2078 캐나다 존 호건 취임 후 중점 사업 계획 밝혀 밴쿠버중앙일.. 17.07.20.
2077 캐나다 패드맵퍼, 밴쿠버 1베트룸 중간 렌트비 2,090달러 밴쿠버중앙일.. 17.07.20.
2076 캐나다 BC 새 정부 출범으로 흔들리는 메시 터널 프로젝트 밴쿠버중앙일.. 17.07.20.
2075 캐나다 웨스트앤드 초고층 아파트 주민 부정적 밴쿠버중앙일.. 17.07.20.
2074 캐나다 BC 존 호건 NDP 정부 출범 밴쿠버중앙일.. 17.07.20.
2073 캐나다 한국 렙퍼 버벌 진트 리치몬드국제페스티발 참가 밴쿠버중앙일.. 17.07.20.
2072 캐나다 BC주 총독 주최 캐나다 한국전 참전용사 행사 개최 밴쿠버중앙일.. 17.07.20.
2071 캐나다 소프트파워, 캐나다 5위ㆍ 한국 21위 밴쿠버중앙일.. 17.07.20.
2070 캐나다 가계 부채보다 자산가치가 더 큰 폭 증가 밴쿠버중앙일.. 17.07.20.
2069 캐나다 밴쿠버에도 오로라가 나타날까? 밴쿠버중앙일.. 17.07.20.
2068 캐나다 밴쿠버 시 소유 주택 빈집 비난에 임대 결정 밴쿠버중앙일.. 17.07.20.
2067 미국 혼다 어코드, 배터리 결함 '전격 리콜' KoreaTimesTexas 17.07.19.
2066 미국 트럼프케어 법안 사실상 좌절... 트럼프 "오바마케어 폐지" 옹고집 file 코리아위클리.. 17.07.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