밴쿠버 다운타운의 유흥가가 집결한 그랜빌 스트리트 (사진= flickr)

 

지난 주말, 밴쿠버 다운타운의 유흥 1번지인 그랜빌 스트리트(Granville St.)에서 2건의 칼부림 사건이 발생해 3명이 부상을 입고 병원으로 옮겨졌다. 

 

이에 유흥가 안보 프로그램인 바워치(BarWatch)의 커티스 로빈슨(Curtis Robinson) 공동 대표는 "더 엄격한 지역 규정이 필요하다."며 지자체와 주정부를 성토하고 나섰다.

 

그는 많은 폭력 사건은 과거 비슷한 전과가 있는 가해자들의 반복 범죄인 것을 지적하며 "폭력 전과가 있는 사람들은 이곳에 다시 오지 못하도록 해야한다. 전과를 일으킨 지역에 대한 접근 금지령을 내리거나 대중교통 이용 불가 처벌을 내려서 반복적인 범행을 예방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최근 그랜빌 스트리트에는 유흥과 무관한 일반 레스토랑이나 카페 등이 늘어나고 또 늦게까지 문을 열어 범죄 예방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했지만 로빈슨 대표는 전혀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말했다.

 

한편 UBC 대학의 음주범죄 전문가 로넷 리브(Launette Rieb) 박사는 "최근 밴쿠버 시가 유흥가들에 대한 음주 규정을 완화할 조짐을 보이고 있다."며 "이로 인해 범죄가 증가할 수도 있다"고 우려를 표했다. 

 

그는 "현재 BC주에서 병원을 방문하는 원인 중 1위가 음주다. 술집이 문닫는 시간에 응급실 방문자 수가 급증한다. 최근에는 이 시간이 늦춰졌다"고 설명했다. 또 "모든 BC주민들은 자신의 음주 여부와 상관없이 공공 의료 비용을 지불하고 있는 격"이라고 덧붙였다.

 

/밴쿠버 중앙일보 이지연 기자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2077 캐나다 패드맵퍼, 밴쿠버 1베트룸 중간 렌트비 2,090달러 밴쿠버중앙일.. 17.07.20.
2076 캐나다 BC 새 정부 출범으로 흔들리는 메시 터널 프로젝트 밴쿠버중앙일.. 17.07.20.
2075 캐나다 웨스트앤드 초고층 아파트 주민 부정적 밴쿠버중앙일.. 17.07.20.
2074 캐나다 BC 존 호건 NDP 정부 출범 밴쿠버중앙일.. 17.07.20.
2073 캐나다 한국 렙퍼 버벌 진트 리치몬드국제페스티발 참가 밴쿠버중앙일.. 17.07.20.
2072 캐나다 BC주 총독 주최 캐나다 한국전 참전용사 행사 개최 밴쿠버중앙일.. 17.07.20.
2071 캐나다 소프트파워, 캐나다 5위ㆍ 한국 21위 밴쿠버중앙일.. 17.07.20.
2070 캐나다 가계 부채보다 자산가치가 더 큰 폭 증가 밴쿠버중앙일.. 17.07.20.
2069 캐나다 밴쿠버에도 오로라가 나타날까? 밴쿠버중앙일.. 17.07.20.
2068 캐나다 밴쿠버 시 소유 주택 빈집 비난에 임대 결정 밴쿠버중앙일.. 17.07.20.
2067 미국 혼다 어코드, 배터리 결함 '전격 리콜' KoreaTimesTexas 17.07.19.
2066 미국 트럼프케어 법안 사실상 좌절... 트럼프 "오바마케어 폐지" 옹고집 file 코리아위클리.. 17.07.19.
2065 미국 "종합비타민제 복용은 돈 낭비" 코리아위클리.. 17.07.19.
2064 미국 딋뜰에 나타난 '주머니 쥐' 오포섬이 귀여워? 코리아위클리.. 17.07.19.
2063 캐나다 기준 금리 인상 생활에 어떤 영향을 미칠까? 밴쿠버중앙일.. 17.07.18.
2062 캐나다 BC 산불 주말 날씨에 따라 고비 맞을 수도 밴쿠버중앙일.. 17.07.18.
2061 캐나다 밴쿠버종합병원 최신 로봇 수술기기 도입 밴쿠버중앙일.. 17.07.18.
2060 캐나다 빅뱅의 태양, 9월 15일 밴쿠버 공연 밴쿠버중앙일.. 17.07.18.
2059 캐나다 에어캐나다 승객에게 위급 상황 통지 안 해 밴쿠버중앙일.. 17.07.18.
2058 캐나다 앨버타 주정부 지원으로 그린라인 현실 됐다 CN드림 17.07.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