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C 주의 산불 시즌이 본격적으로 시작되며 주정부와 여러 관련 기관, 그리고 주민들에게 우려를 안기고 있다. 특히 지난 주말부터 10일(월)까지 계속해서 상황에 악화되고 피해 규모가 커져 지역 언론의 헤드라인을 장식한 바 있다.

 

그러나 12일(수)에는 "상황에 나아지고 있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10일까지 2백 여 개가 넘는 것으로 집계된 산불 수가 11일 기준으로 183 건으로 줄어들었다. 11일 중 12 건의 새로운 산불이 발생했으나 동시에 여러 산불이 진압된 것이다.

 

산불 피해가 진정된데에는 낮기온이 예상보다 낮았던 것과 번개 피해가 예상보다 작았던 탓이 크다. 프린스 죠지(Prince George)의 경우 번개가 예보되어 큰 우려를 낳았으나 번개 규모가 예상보다 작고 비를 동반한 덕분에 대형 산불로 번지지 않았다.

 

그러나 환경청과 BC 산불관리부 등은 여전히 긴장하고 있다. BC주곳곳의 풍속 상승이 예보되었기 때문이다. 특히 15일(토)이 고비가될 것으로 여겨지며, 번개 가능성도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밴쿠버 중앙일보 이지연 기자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2185 미국 카터 전 대통령 ‘북에 대한 군사 조치 포기 확약하라’ 코리아위클리.. 17.08.15.
2184 캐나다 찌는 더위 남부 앨버타 농부들 애간장 태워 CN드림 17.08.15.
2183 미국 미국서 집 사기전 이것만은 꼭 알아두자 코리아위클리.. 17.08.15.
2182 미국 美메가복권 3억9300만달러 당첨, 파워볼은 불발 뉴스로_USA 17.08.14.
2181 미국 미국서 집 살 때 들게 되는 보험들 file 코리아위클리.. 17.08.14.
2180 미국 美 반인종주의 시위대에 차량돌진 테러 file 뉴스로_USA 17.08.13.
2179 미국 플로리다 유일의 관광 동굴을 아시나요? 코리아위클리.. 17.08.13.
2178 미국 트럼프, 지지율 폭락 속 취임 200일 맞아 코리아위클리.. 17.08.11.
2177 미국 다른 집은 빨리 팔리는데, 우리 집은 왜 안 팔려? file 코리아위클리.. 17.08.11.
2176 미국 플로리다 팜트리, 함부로 쳐내지 마라 코리아위클리.. 17.08.11.
2175 캐나다 빅뱅의 태양 세계 투어 일정 확정 밴쿠버중앙일.. 17.08.11.
2174 캐나다 밴쿠버에서 한국을 알리는 문화행사 곳곳에서 펼쳐져 밴쿠버중앙일.. 17.08.11.
2173 캐나다 담배꽁초 무단투기가 살인사건 불러 밴쿠버중앙일.. 17.08.11.
2172 캐나다 BC 주민 소수만이 만약의 사태 대비 현금 보유 밴쿠버중앙일.. 17.08.11.
2171 캐나다 메트로폴리스 쇼핑몰도 재개발 밴쿠버중앙일.. 17.08.11.
2170 캐나다 메트로밴쿠버 공기질 산불지역과 같은 위험수준 밴쿠버중앙일.. 17.08.11.
2169 캐나다 7월 신축 건 수 전달보다 증가 밴쿠버중앙일.. 17.08.11.
2168 캐나다 밴쿠버시 여름 시민 쉼터 5곳 추가 밴쿠버중앙일.. 17.08.11.
2167 캐나다 외국인 부동산 취득세 효과 사라져 밴쿠버중앙일.. 17.08.11.
2166 캐나다 일식이 주유비 인상에 한 몫 주장 밴쿠버중앙일.. 17.08.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