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C 귀쳔 총독이 한국전 참전용사를 초청해 이들의 공을 기리는 시간을 가졌다.

 

 

BC주 주디스 귀쳔(Judith Guichon) 총독은 지난 14일(금) 오전 주 총독관저에서 캐나다 한국전 참전용사(KVA) 초청 다과회 행사를 주최했다.

 

이 자리에는 존 비숍 KVA(한국전참전용사) 국제연맹회장과 빅토리아 등 밴쿠버 아일랜드지역 한국전참전용사들과 가족, 연아 마틴 상원의원 그리고 김건 주 밴쿠버 총영사, 빅토리아 한인회 회원 등 40여명이 참석했다.

이날 행사는 총독과 연아 마틴 상원의원, 김 총영사의 인사말과, 다과회, 기념 촬영 순으로 진행됐다.

귀쳔 총독은 올해 캐나다 건국 150주년을 맞는 뜻깊은 시점에 세계평화를 위해 한국전에 참여하여 헌신한 KVA 회원들을 초청하는 행사를 개최하여 기쁘다면서, 캐나다는 국제사회에서 세계평화를 수호하기 위한 역할을 앞으로도 계속 수행해 나갈 것이라고 언급하였다.

 

연아 마틴 상원의원은 한국전은 잊혀진 전쟁(forgotten war)이 아니라고 강조하고, 캐나다와 한국 정부는 매년 한국전 참전용사를 기리는 행사를 진행해 오고 있다고 설명하면서 올해 캐나다 150주년을 기념하여 Korea-Canada Story 프로젝트를 추진하고 있으며 참전용사들의 많은 참여를 당부하였다.

 

김 총영사는 인사말을 통해 주총독이 캐나다 한국전 참전용사 초청행사를 개최하여 준데 사의를 표하고, 한국의 자유와 민주주의를 수호하기 위해 희생과 헌신을 다한 KVA 회원들과 그 가족들에게 감사를 전하고, 이들의 희생과 헌신이 한-캐나다 관계발전에 크게 기여했다고 말했다.

 

또 김 총영사는 한반도가 여전히 분단된 상태에서 북한이 지역 안보에 위협을 가하는 상황에서 이러한 상황을 종식하고 남북한 통일을 위해 캐나다 정부와 국민들이 계속 대한민국을 지지하고 한-캐나다간 긴밀한 관계를 유지해 줄 것을 요청하였다.

 

한편 김 총영사는 이 행사 후 빅토리아 소재 한식당에서 밴쿠버아일랜드 지역 KVA 회원 및 가족, 빅토리아 한인회 등 30여명을 초청하여 오찬을 했다.

 

/밴쿠버 중앙일보 표영태 기자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2185 미국 카터 전 대통령 ‘북에 대한 군사 조치 포기 확약하라’ 코리아위클리.. 17.08.15.
2184 캐나다 찌는 더위 남부 앨버타 농부들 애간장 태워 CN드림 17.08.15.
2183 미국 미국서 집 사기전 이것만은 꼭 알아두자 코리아위클리.. 17.08.15.
2182 미국 美메가복권 3억9300만달러 당첨, 파워볼은 불발 뉴스로_USA 17.08.14.
2181 미국 미국서 집 살 때 들게 되는 보험들 file 코리아위클리.. 17.08.14.
2180 미국 美 반인종주의 시위대에 차량돌진 테러 file 뉴스로_USA 17.08.13.
2179 미국 플로리다 유일의 관광 동굴을 아시나요? 코리아위클리.. 17.08.13.
2178 미국 트럼프, 지지율 폭락 속 취임 200일 맞아 코리아위클리.. 17.08.11.
2177 미국 다른 집은 빨리 팔리는데, 우리 집은 왜 안 팔려? file 코리아위클리.. 17.08.11.
2176 미국 플로리다 팜트리, 함부로 쳐내지 마라 코리아위클리.. 17.08.11.
2175 캐나다 빅뱅의 태양 세계 투어 일정 확정 밴쿠버중앙일.. 17.08.11.
2174 캐나다 밴쿠버에서 한국을 알리는 문화행사 곳곳에서 펼쳐져 밴쿠버중앙일.. 17.08.11.
2173 캐나다 담배꽁초 무단투기가 살인사건 불러 밴쿠버중앙일.. 17.08.11.
2172 캐나다 BC 주민 소수만이 만약의 사태 대비 현금 보유 밴쿠버중앙일.. 17.08.11.
2171 캐나다 메트로폴리스 쇼핑몰도 재개발 밴쿠버중앙일.. 17.08.11.
2170 캐나다 메트로밴쿠버 공기질 산불지역과 같은 위험수준 밴쿠버중앙일.. 17.08.11.
2169 캐나다 7월 신축 건 수 전달보다 증가 밴쿠버중앙일.. 17.08.11.
2168 캐나다 밴쿠버시 여름 시민 쉼터 5곳 추가 밴쿠버중앙일.. 17.08.11.
2167 캐나다 외국인 부동산 취득세 효과 사라져 밴쿠버중앙일.. 17.08.11.
2166 캐나다 일식이 주유비 인상에 한 몫 주장 밴쿠버중앙일.. 17.08.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