릭 스캇 주지사, ‘공중 보건 비상사태’ 행정명령 연거푸 연장
 

painkill.jpg
▲ 마약성 처방진통제 남용이 사회 문제 되고 있다. ⓒ 코리아위클리
 

(올랜도=코리아위클리) 최정희 기자 = 미국에서 마약성 처방진통제(opioid·오피오이드) 과다복용이 사회 문제로 부각되고 있는 가운데 최근 플로리다주 행정부가 이를 극복하기 위한 공중 보건 비상사태 조치(public health emergency)를 연장했다. .

릭 스캇 주지사는 5월 3일부터 60일간씩 2차례 내린 긴급조치를 재연장하라는 행정명령을 지난 달 28일 내렸다. 이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지난 달에 오피오이드 상황과 관련해 ‘국가적 비상사태’로 규정한 것과 때를 같이한 것이다.

이는 내년에 스캇의 뒤를 이어 공화당 주지사 후보에 뛰어들 라트발라(클리어워터) 의원의 촉구에 따른 것이다. 라트발라는 플로리다주에서 올해 상반기에 매일 14명이 약물 과다복용으로 사망하고 있으며, 이 추세가 계속될 경우 내년 3월 주 의회 입법시기까지 2700명이 더 목숨을 잃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주지사 긴급조치로 플로리다주는 앞으로 2년간 5400만달러에 달하는 연방자금을 확보할 수 있으며, 이와는 별도로 2천만달러를 당장 끌어올 수 있다. 예산은 약물 해독 프로그램, 주거 치료 등으로 사용된다.

스캇 주지사는 내년 회계연도에 앞서 오피오이드와의 전쟁을 위한 안건을 내놓겠다고 밝히며 펜타닐 유통 관련자에 대한 형량을 증폭시키겠다고 공언했다.

주 민주당은 그동안 스캇 주지사와 공화당이 오피오이드 사안에 발빠른 대응을 하지 않는다고 지적하며 긴급조치 시행을 일찌감치 촉구한 바 있다.

마약성 진통제 처방약 구입 용이

플로리다는 약물 과다 복용 문제가장 심각한 주들 중 하나이다. 특히 펜타닐(fentanyl)이라는 먀약성 처방진통제 남용은 현재 미 전역에서 급증하고 있으며, 2015년에 플로리다주 3900명을 포함해 2만2000명의 사망 사례의 주요 원인이다.

이처럼 약물 과다복용 사망자가 늘어나는 것은 마약성 진통제 처방약이 마약에 비해 구입이 용이하고 값도 싼 탓이다.

마약성 진통제는 예전에는 몰핀이 유명했지만 요즘은 옥시코돈, 하이드로코돈, 하이드로몰폰, 펜타닐, 트라마돌, 메타돈 등이 팔리고 있다.

근래 일부 통증 클리닉들은 마약성 진통제를 불법처방, 유통해 수사기관의 단속에 걸려들고 있다. 이들 클리닉 중에는 범죄조직이 오로지 약물 불법유통을 위해 의사를 고용해 처방하는 경우가 있고, 범죄조직과 연계된 비양심적인 의사들이 마구잡이 처방을 일삼기도 한다.

10대들이나 길거리 마약에 길들여진 이들은 환각을 위해 약물을 이용하는 경우가 대부분이지만, 약물중독자 중 상당수는 진통제 처방을 요하는 일반 환자들이다. 이들은 시간이 많이 걸리는 물리 치료등을 시도하다가 결국 편리하고 효과가 빠른 진통제를 찾게 되고, 자신도 모르게 약물 중독으로 이어지기도 한다.

<뉴욕타임스>에 따르면 미국인 50대 이하 연령층에서 약물 과다복용으로 인한 사망 사례는 총기사고, 차사고, AIDS에 의한 사망보다 더 많이 발생한다.

한편 지난해 12월 중앙플로리다에서는 3명의 어린 남아가 약물 과다복용으로 인한 부모 사망으로 졸지에 고아가 되는 사건이 발생, 플로리다주에 만연하고 있는 약물 문제에 대한 경각심을 갖게 했다.

당일 도로 순찰대는 딜랜드 지역 I-4 도로가에 엔진을 켜둔 채 정차한 차속에서 1살, 2살, 5살 짜리 남아들이 안전벨트를 착용한 채 남겨져 있는 것을 발견했다. 차 밖에 쓰러져 있던 부모들은 약물 과다복용으로 이미 사망한 상태였다.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2420 캐나다 후쿠시마 대지진 타고 온 북미 온 외래 해양 생물들 밴쿠버중앙일.. 17.10.03.
2419 캐나다 밴쿠버 역세권 고가 주택 실거주자는 저소득층 밴쿠버중앙일.. 17.10.03.
2418 캐나다 10대 초보 운전자 제한속도의 2배 과속 밴쿠버중앙일.. 17.10.03.
2417 캐나다 캐나다 세계 경쟁력 10위 밖에 맴돌아 밴쿠버중앙일.. 17.10.03.
2416 캐나다 토론토-밴쿠버 부동산 거품 위험도 세계 최고 밴쿠버중앙일.. 17.10.03.
2415 미국 [2보] 라스베가스에서 기관총 난사, 450여명 사상 KoreaTimesTexas 17.10.02.
2414 미국 [1보] 라스베가스에서 기관총 난사 … 최소 2명 사망, 26명 부상 KoreaTimesTexas 17.10.02.
2413 미국 '잘’ 싸우는 부부가 오래 산다 file 코리아위클리.. 17.10.01.
2412 미국 "문 대통령의 가톨릭 신앙이 평화정책에 영향 미쳤다" 코리아위클리.. 17.09.29.
2411 미국 플로리다서 음주운전 걸리면 절단 난다 file 코리아위클리.. 17.09.29.
2410 미국 "종합병원 때문에 개인병원 못 해먹겠네! file 코리아위클리.. 17.09.29.
2409 캐나다 밴쿠버 아파트 가격 서울의 2배 밴쿠버중앙일.. 17.09.29.
2408 캐나다 밴쿠버 공항 화물 도난 주의보 밴쿠버중앙일.. 17.09.29.
2407 캐나다 밴쿠버 캐나다에서 운전 최악의 도시 밴쿠버중앙일.. 17.09.29.
2406 캐나다 코퀴틀람 13세 소년 2명 학교 파손혐의 입건 밴쿠버중앙일.. 17.09.29.
2405 캐나다 세대별 수도계량기 설치 주장 밴쿠버중앙일.. 17.09.29.
2404 캐나다 주정부 공공기관-기업 예산 운영 실태 조사 착수 밴쿠버중앙일.. 17.09.29.
2403 캐나다 BC 6학년 여학생 대상 HPV 무료 접종 밴쿠버중앙일.. 17.09.29.
2402 캐나다 카지노에 수상한 현금 출연 밴쿠버중앙일.. 17.09.29.
2401 미국 미국에서 생활비 가장 적게 드는 도시는 버밍햄 코리아위클리.. 17.09.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