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LICKR.COM_JVALASIMAGES.jpg
FLICKR.COM_JVALASIMAGES

 

DACA 폐지에 따른 한인 피해자, 7250명

 

5년간 수혜자 78만여명 … 76%가 23세 미만

멕시코 출신 가장 많아 … 한국 수혜자는 7250명, 6위

캘리포니아에 이어 텍사스 2위

 

[i뉴스넷] 최윤주 기자 editor@inewsnet.net

 

 

문자 그대로 ‘비상’이다.

자신의 의사와 상관없이 어린 시절이 미국에 들어와 미국인으로 성장해온 80만명의 청소년과 청년들이 하루 아침에 추방의 공포에 휩싸였다.

이민서비스국(USCIS) 자료에 따르면 DACA 수혜자들이 미국에 입국한 평균 나이는 6살. 2017년 3월 기준으로 DACA 승인자의 76%가 23세 미만의 청소년과 청년이며, 이 중 18세 미만은 36%나 된다.

태어난 곳은 다르지만 미국 땅에서 성장하고 교육받아 미국이 모국과 다름없는 이들이 하루아침에 쫓겨날 신세에 처한 셈이다.

 

DACA가 첫 시행된 2012년 6월부터 2017년 3월까지의 현황을 집계한 통계에 의하면 지난 5년간 DACA 프로그램의 수혜건수는 총 158만 6657건. 이 중 신규 신청자는 78만 7580명이었고 79만 9077명이 연장 갱신했다.

같은 기간동안 7만 4997명이 자격심사에서 탈락했고, 10만 9821명이 심사절차 중에 있는 것으로 나타나 DACA 정책에 의존한 불법체류 청소년의 보이지 않는 수요는 훨씬 더 큰 것으로 분석된다.

 

2017_03_DACA DATA_01.jpg

출신국가별 DACA 승인 현황(표 왼쪽)과 주별 DACA 승인자 수(오른쪽).

 

 

DACA 승인자들을 국가별로 보면 멕시코 출신이 단연코 많다. 2017년 3월을 기준으로 멕시코 출신 DACA 승인자 수는 총 124만 512명. 신규 61만 8342명, 갱신 62만 2170명이다.

2위는 엘살바도르 출신으로 5만 8633명이 승인됐다. 멕시코의 절반이 채 되지 않는 숫자다. 그 뒤를 과테말라(3만 9258명), 온두라스(3만6788명), 페루(1만9311)가 잇는다. 1위에서 5위까지 모두 미국과 인접한 중남미 국가다.

 

그 뒤를 잇는 나라가 바로 한국이다. 한국인 수혜자는 페루에 이어 6번째로 많고, 중남미 외 국가로서는 가장 많다. 신규 승인자 7250명과 연장 갱신을 승인받은 1만 375명을 합쳐 2017년 3월 현재 1만 7625명의 한국인 청소년과 청년들이 DACA 프로그램의 혜택을 받아 미국에서 공부하고 취업을 해왔다.

 

DACA 승인자들의 지역별 분포를 보면 캘리포니아가 42만 4995명으로 가장 많고 텍사스가 23만 4350명으로 그 뒤를 2위를 차지한다.

트럼프 행정부는 2017년 1월부터 3월까지 신규 1만 7275명과 연장 갱신 10만 7524명 등 12만 4799명을 승인한 바 있다.

 

 

Copyright ⓒ i뉴스넷 http://inewsnet.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sentence_type.png

 

 

관련기사

[DACA 폐지] 80만 불법체류 청년, 추방 위기

5일(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DACA 폐기를 공식화함에 따라 그간 DACA에 의해 보호받던 80만명에 달하는 서류미비 청년들이 추방위기에 놓이게 됐다.

[DACA 폐지] 한인 피해자, 7250명
DACA 한국인 수혜자는 페루에 이어 6번째로 많고, 중남미 외 국가로서는 가장 많다. 

[DACA 폐지] 유효기간 해당자, 10월 5일까지 갱신해야
DACA 폐지의 상세내용과 대처방안을 일문일답 형식으로 정리했다.

[DACA 폐지] 알아야 할 숫자와 통계
이민정책연구소(Migration Policy Institute)에 따르면 미국에는 4 300만명이 넘는 이민자가 있다.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2420 캐나다 후쿠시마 대지진 타고 온 북미 온 외래 해양 생물들 밴쿠버중앙일.. 17.10.03.
2419 캐나다 밴쿠버 역세권 고가 주택 실거주자는 저소득층 밴쿠버중앙일.. 17.10.03.
2418 캐나다 10대 초보 운전자 제한속도의 2배 과속 밴쿠버중앙일.. 17.10.03.
2417 캐나다 캐나다 세계 경쟁력 10위 밖에 맴돌아 밴쿠버중앙일.. 17.10.03.
2416 캐나다 토론토-밴쿠버 부동산 거품 위험도 세계 최고 밴쿠버중앙일.. 17.10.03.
2415 미국 [2보] 라스베가스에서 기관총 난사, 450여명 사상 KoreaTimesTexas 17.10.02.
2414 미국 [1보] 라스베가스에서 기관총 난사 … 최소 2명 사망, 26명 부상 KoreaTimesTexas 17.10.02.
2413 미국 '잘’ 싸우는 부부가 오래 산다 file 코리아위클리.. 17.10.01.
2412 미국 "문 대통령의 가톨릭 신앙이 평화정책에 영향 미쳤다" 코리아위클리.. 17.09.29.
2411 미국 플로리다서 음주운전 걸리면 절단 난다 file 코리아위클리.. 17.09.29.
2410 미국 "종합병원 때문에 개인병원 못 해먹겠네! file 코리아위클리.. 17.09.29.
2409 캐나다 밴쿠버 아파트 가격 서울의 2배 밴쿠버중앙일.. 17.09.29.
2408 캐나다 밴쿠버 공항 화물 도난 주의보 밴쿠버중앙일.. 17.09.29.
2407 캐나다 밴쿠버 캐나다에서 운전 최악의 도시 밴쿠버중앙일.. 17.09.29.
2406 캐나다 코퀴틀람 13세 소년 2명 학교 파손혐의 입건 밴쿠버중앙일.. 17.09.29.
2405 캐나다 세대별 수도계량기 설치 주장 밴쿠버중앙일.. 17.09.29.
2404 캐나다 주정부 공공기관-기업 예산 운영 실태 조사 착수 밴쿠버중앙일.. 17.09.29.
2403 캐나다 BC 6학년 여학생 대상 HPV 무료 접종 밴쿠버중앙일.. 17.09.29.
2402 캐나다 카지노에 수상한 현금 출연 밴쿠버중앙일.. 17.09.29.
2401 미국 미국에서 생활비 가장 적게 드는 도시는 버밍햄 코리아위클리.. 17.09.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