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카.jpg

지난 5일(화) 트럼프 행정부가 DACA 폐지를 결정한 후 ‘드리머’들의 혼돈과 공포가 가중되고 있다.

 

 

[DACA 폐지] 이것이 궁금하다
유효기간 해당자, 10월 5일까지 갱신해야
 

[i뉴스넷] 최윤주 기자 editor@inewsnet.net


 

지난 5일(화) 트럼프 행정부가 DACA 폐지를 결정한 후 ‘드리머’들의 혼돈과 공포가 가중되고 있다. 뉴욕과 매사추세츠, 워싱턴, 버지니아 등 15개 주에서 DACA 폐지 위헌 소송을 제기하고 시민단체와 이민단체들이 강력한 반대의사를 표명하고 있지만 트럼프 대통령은 요지부동이다.

심지어 백악관이 공화당 의원들에게 “국토안보부는 6개월의 유예기간 안에 DACA 수혜자들이 스스로 미국을 떠날 수 있도록 하라”는 문서를 배포한 것으로 알려져 향후 강제추방과 강력한 이민단속이 시행될 수도 있음을 시사했다.

 

DACA 폐지의 상세내용과 대처방안을 일문일답 형식으로 정리했다.

 

 

현재 DACA 정책 수혜자가 가지고 있는 취업허가는 유효한가

= 노동허가증(EAD Card)에 명시된 만료일까지는 유효하다. 만일 유효기간 내에 카드를 잃어버려도 재발급을 받을 수 있다.

 

유예기간 중에 만료되는 취업허가증은 어떻게 되나

= DACA 폐지는 9월 5일 결정됐지만 2018년 3월 5일까지 6개월의 유예기간을 두었다. 만일 2017년 9월 5일부터 2018년 3월 5일 사이에 노동허가가 만료된다면 10월 5일 이전에 연장신청을 하는 경우에만 갱신이 가능하다. 갱신이 승인될 경우 2년 유효기간을 부여받는다.

폐지가 결정된 9월 5일 이전에 취업허가가 끝났거나 내년 3월 5일 이후에 유효기간이 만료된다면 취업허가를 연장할 수 없다

 

9월 5일 폐지가 결정됐지만 6개월의 유예기간을 두었다. 그 안에 신규 DACA를 신청할 수 있나

= 9월 4일까지 신청한 서류는 이전과 동일한 방식으로 DACA 혜택이 주어지지만 9월 5일 이후부터는 신청 자체가 중단됐다.

 

이미 접수된 해외 여행허가는 승인될 수 있나

= 해외여행을 나갔다가 미국으로 들어오는 과정에서 문제가 발생할 수 있기 때문에 해외여행허가증은 전면 중단됐다. 국토 안보부는 이미 접수된 서류들 조차 반환할 예정이다. 여행허가증 신청에 납입된 수수료는 환불된다.

 

운전면허증 등 다른 신분증도 함께 만료되나

= 결론부터 말하자면 DACA 정책이 폐지됐다고 해서 다른 신분증 만료에 직접적인 영향을 미치지는 않는다. 운전면허증의 경우 주별로 시행방법이 다르지만 유예기간인 2018년 3월 5일이 지나도 DACA 노동허가 카드에 적힌 만료일이 남아있다면 운전면허증과 같은 다른 신분증을 신청하거나 갱신할 수 있다.


SSN은 어떻게 되나

= 쇼설시큐리티 번호는 계속 유효하다. 취업 자격이 주어지지 않기 때문에 취업을 할 수는 없지만 은행이나 주택, 세금업무와 관련해서는 사용할 수 있다.

 

 

Copyright ⓒ i뉴스넷 http://inewsnet.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sentence_type.png

 

 

관련기사

[DACA 폐지] 80만 불법체류 청년, 추방 위기

5일(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DACA 폐기를 공식화함에 따라 그간 DACA에 의해 보호받던 80만명에 달하는 서류미비 청년들이 추방위기에 놓이게 됐다.

[DACA 폐지] 한인 피해자, 7250명
DACA 한국인 수혜자는 페루에 이어 6번째로 많고, 중남미 외 국가로서는 가장 많다. 

[DACA 폐지] 유효기간 해당자, 10월 5일까지 갱신해야
DACA 폐지의 상세내용과 대처방안을 일문일답 형식으로 정리했다.

[DACA 폐지] 알아야 할 숫자와 통계
이민정책연구소(Migration Policy Institute)에 따르면 미국에는 4 300만명이 넘는 이민자가 있다.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2420 캐나다 후쿠시마 대지진 타고 온 북미 온 외래 해양 생물들 밴쿠버중앙일.. 17.10.03.
2419 캐나다 밴쿠버 역세권 고가 주택 실거주자는 저소득층 밴쿠버중앙일.. 17.10.03.
2418 캐나다 10대 초보 운전자 제한속도의 2배 과속 밴쿠버중앙일.. 17.10.03.
2417 캐나다 캐나다 세계 경쟁력 10위 밖에 맴돌아 밴쿠버중앙일.. 17.10.03.
2416 캐나다 토론토-밴쿠버 부동산 거품 위험도 세계 최고 밴쿠버중앙일.. 17.10.03.
2415 미국 [2보] 라스베가스에서 기관총 난사, 450여명 사상 KoreaTimesTexas 17.10.02.
2414 미국 [1보] 라스베가스에서 기관총 난사 … 최소 2명 사망, 26명 부상 KoreaTimesTexas 17.10.02.
2413 미국 '잘’ 싸우는 부부가 오래 산다 file 코리아위클리.. 17.10.01.
2412 미국 "문 대통령의 가톨릭 신앙이 평화정책에 영향 미쳤다" 코리아위클리.. 17.09.29.
2411 미국 플로리다서 음주운전 걸리면 절단 난다 file 코리아위클리.. 17.09.29.
2410 미국 "종합병원 때문에 개인병원 못 해먹겠네! file 코리아위클리.. 17.09.29.
2409 캐나다 밴쿠버 아파트 가격 서울의 2배 밴쿠버중앙일.. 17.09.29.
2408 캐나다 밴쿠버 공항 화물 도난 주의보 밴쿠버중앙일.. 17.09.29.
2407 캐나다 밴쿠버 캐나다에서 운전 최악의 도시 밴쿠버중앙일.. 17.09.29.
2406 캐나다 코퀴틀람 13세 소년 2명 학교 파손혐의 입건 밴쿠버중앙일.. 17.09.29.
2405 캐나다 세대별 수도계량기 설치 주장 밴쿠버중앙일.. 17.09.29.
2404 캐나다 주정부 공공기관-기업 예산 운영 실태 조사 착수 밴쿠버중앙일.. 17.09.29.
2403 캐나다 BC 6학년 여학생 대상 HPV 무료 접종 밴쿠버중앙일.. 17.09.29.
2402 캐나다 카지노에 수상한 현금 출연 밴쿠버중앙일.. 17.09.29.
2401 미국 미국에서 생활비 가장 적게 드는 도시는 버밍햄 코리아위클리.. 17.09.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