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 가을 현재 캐나다 경제는 다소 복잡한 모습을 하고 있다. 국제 유가 하락 이 후 장기간 지속된 루니의 약세가 BC 주에는 호재가 되었으나 온타리오 등 인구가 많은 동부에는 악재가 되었다. 전반적으로 회복세를 보이는 가운데 앨버타와 매리타임즈 지역 등 유가 하락의 직격탄을 맞은 지역들에서는 경제와 관련된 각종 지수들이 급락했다.

 

그런 가운데 경제 활동의 정중앙에 있는 노동 시장에 대한 평가 지수가 공개되었다. 그런데 '캐나다 노동시장이 미국의 노동시장보다 안정성과 생산성들이 떨어진다'는 결과가 나왔다. 캐나다와 미국의 총 60 주들에 대해 같은 기준으로 평가가 내려졌는데, 10위 권안에 캐나다 주가 단 한 곳도 들지 못한 것이다. 게다가 15위를 차지한 사스카치완과 17위를 차지한 BC주 외에는 모두 중하위권에 자리했다.

 

노동시장 평가지수(Labour Market Performance Index)는 총 다섯 가지 기준으로 노동시장을 평가한다. 총 고용률 성장률, 민간 부문 고용률 성장률, 실업률, 장기 실업률, 그리고 노동자 1인 평균 생산률이다. 이 다섯 가지를 평가한 후 동등한 비율로 더해 1백 점 만점의 점수를 낸다.

 

캐나다 주들 중 가장 순위가 높은 사스카치완은 59.8점을 얻었으며 BC 주는 58.9점을 받았다. 유가 하락 이전까지 캐나다 최고의 고용률과 최저의 실업률을 자랑하던 앨버타는 52.9점을 받아 31위에 자리했으며, 캐나다 경제의 기둥인 온타리오는 47.7점을 받아 44위에 자리했다.

 

/밴쿠버 중앙일보 이지연 기자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2420 캐나다 후쿠시마 대지진 타고 온 북미 온 외래 해양 생물들 밴쿠버중앙일.. 17.10.03.
2419 캐나다 밴쿠버 역세권 고가 주택 실거주자는 저소득층 밴쿠버중앙일.. 17.10.03.
2418 캐나다 10대 초보 운전자 제한속도의 2배 과속 밴쿠버중앙일.. 17.10.03.
2417 캐나다 캐나다 세계 경쟁력 10위 밖에 맴돌아 밴쿠버중앙일.. 17.10.03.
2416 캐나다 토론토-밴쿠버 부동산 거품 위험도 세계 최고 밴쿠버중앙일.. 17.10.03.
2415 미국 [2보] 라스베가스에서 기관총 난사, 450여명 사상 KoreaTimesTexas 17.10.02.
2414 미국 [1보] 라스베가스에서 기관총 난사 … 최소 2명 사망, 26명 부상 KoreaTimesTexas 17.10.02.
2413 미국 '잘’ 싸우는 부부가 오래 산다 file 코리아위클리.. 17.10.01.
2412 미국 "문 대통령의 가톨릭 신앙이 평화정책에 영향 미쳤다" 코리아위클리.. 17.09.29.
2411 미국 플로리다서 음주운전 걸리면 절단 난다 file 코리아위클리.. 17.09.29.
2410 미국 "종합병원 때문에 개인병원 못 해먹겠네! file 코리아위클리.. 17.09.29.
2409 캐나다 밴쿠버 아파트 가격 서울의 2배 밴쿠버중앙일.. 17.09.29.
2408 캐나다 밴쿠버 공항 화물 도난 주의보 밴쿠버중앙일.. 17.09.29.
2407 캐나다 밴쿠버 캐나다에서 운전 최악의 도시 밴쿠버중앙일.. 17.09.29.
2406 캐나다 코퀴틀람 13세 소년 2명 학교 파손혐의 입건 밴쿠버중앙일.. 17.09.29.
2405 캐나다 세대별 수도계량기 설치 주장 밴쿠버중앙일.. 17.09.29.
2404 캐나다 주정부 공공기관-기업 예산 운영 실태 조사 착수 밴쿠버중앙일.. 17.09.29.
2403 캐나다 BC 6학년 여학생 대상 HPV 무료 접종 밴쿠버중앙일.. 17.09.29.
2402 캐나다 카지노에 수상한 현금 출연 밴쿠버중앙일.. 17.09.29.
2401 미국 미국에서 생활비 가장 적게 드는 도시는 버밍햄 코리아위클리.. 17.09.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