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내외 백악관서 추모

 

Newsroh=임지환기자 nychrisnj@yahoo.com 

 

 

허리케인 어마(Irma)도 9.11의 슬픔에 압도됐을까. 비록 플로리다 남부를 강타했지만 당초 우려했던 최악의 상황은 만들지 않고 11일 열대성 폭풍으로 잦아들었다.

 

9.11테러 16주기를 맞은 이날 뉴욕과 워싱턴을 비롯한 미 전역에서는 크고 작은 추모식(追慕式)이 일제히 열렸다.

 

 

그라운드 제로.jpg

<CNN 캡처>

 

 

16년전 태러범들이 여객기를 납치해 월드트레이드센터(WTC) 노스타워와 충돌한 오전 8시46분에 맞춰 맨해튼의 국립 메모리얼 뮤지엄(그라운드 제로)과 버지니아 알링턴, 펜실베이니아 섕크스빌에서 추모제가 시작됐다.

 

2011년 9월 11일 테러리스트들은 비행기 4대를 납치해 두 대는 월드트레이드센터 쌍둥이 빌딩과 충돌했고 한 대는 알링턴의 국방부(펜타곤) 건물과 충돌했다. 그리고 나머지 한 대는 펜실베니아 섕크스빌 들판에 추락했다. 이날 테러로 무려 3천명에 가까운 사망자가 발생하는 등 미국 역사상 최악의 참사로 기록됐다.

 

뉴욕에서 열린 추모식은 희생자들의 유족과 구조대원, 생존자 등 수천 명이 참석한 가운데 희생자들의 이름을 한 명 한 명씩 호명하고 묵념하는 예식을 진행했다. 이날 일몰(日沒)후엔 무너진 쌍둥이 빌딩을 상징하는 광선 기둥 2개를 하늘을 향해 쏘아 올렸다.

 

도날드 트럼프 대통령과 부인 멜라니아 여사도 같은 시간 백악관 정원 사우스 론에서 참모와 각료들과 함께 추모 행사에 동참했다. 추모의 종이 울리고 해병대원이 트럼펫으로 진혼곡(鎭魂曲)을 연주하는 동안 두사람은 가슴에 손을 얹고 묵념(默念)하는 모습이었다.

 

트럼프 대통령은 추도사에서 “미국은 계속 번영하고 희생자들은 우리의 기억속에 영원히 살아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 내외는 이어 펜타곤으로 이동해 추도 행사에 참석해 희생자 가족들을 위로했다.

 

이날 펜스 부통령 부부는 펜실베이니아 생스빌 플라이트 93 국립기념관에서 열린 추모식에 참석했다.

 

한편 월드 트레이드 원 빌딩이 들어선 국립 메모리얼 뮤지엄 부지엔 내년 세 번째 빌딩이 완공되며 9.11 테러당시 함께 무너진 그리스 정교회 건물도 개관할 예정이다.

 

글로벌웹진 NEWSROH www.newsroh.com

 

 

  • |
  1. 그라운드 제로.jpg (File Size:74.1KB/Download:15)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2420 캐나다 후쿠시마 대지진 타고 온 북미 온 외래 해양 생물들 밴쿠버중앙일.. 17.10.03.
2419 캐나다 밴쿠버 역세권 고가 주택 실거주자는 저소득층 밴쿠버중앙일.. 17.10.03.
2418 캐나다 10대 초보 운전자 제한속도의 2배 과속 밴쿠버중앙일.. 17.10.03.
2417 캐나다 캐나다 세계 경쟁력 10위 밖에 맴돌아 밴쿠버중앙일.. 17.10.03.
2416 캐나다 토론토-밴쿠버 부동산 거품 위험도 세계 최고 밴쿠버중앙일.. 17.10.03.
2415 미국 [2보] 라스베가스에서 기관총 난사, 450여명 사상 KoreaTimesTexas 17.10.02.
2414 미국 [1보] 라스베가스에서 기관총 난사 … 최소 2명 사망, 26명 부상 KoreaTimesTexas 17.10.02.
2413 미국 '잘’ 싸우는 부부가 오래 산다 file 코리아위클리.. 17.10.01.
2412 미국 "문 대통령의 가톨릭 신앙이 평화정책에 영향 미쳤다" 코리아위클리.. 17.09.29.
2411 미국 플로리다서 음주운전 걸리면 절단 난다 file 코리아위클리.. 17.09.29.
2410 미국 "종합병원 때문에 개인병원 못 해먹겠네! file 코리아위클리.. 17.09.29.
2409 캐나다 밴쿠버 아파트 가격 서울의 2배 밴쿠버중앙일.. 17.09.29.
2408 캐나다 밴쿠버 공항 화물 도난 주의보 밴쿠버중앙일.. 17.09.29.
2407 캐나다 밴쿠버 캐나다에서 운전 최악의 도시 밴쿠버중앙일.. 17.09.29.
2406 캐나다 코퀴틀람 13세 소년 2명 학교 파손혐의 입건 밴쿠버중앙일.. 17.09.29.
2405 캐나다 세대별 수도계량기 설치 주장 밴쿠버중앙일.. 17.09.29.
2404 캐나다 주정부 공공기관-기업 예산 운영 실태 조사 착수 밴쿠버중앙일.. 17.09.29.
2403 캐나다 BC 6학년 여학생 대상 HPV 무료 접종 밴쿠버중앙일.. 17.09.29.
2402 캐나다 카지노에 수상한 현금 출연 밴쿠버중앙일.. 17.09.29.
2401 미국 미국에서 생활비 가장 적게 드는 도시는 버밍햄 코리아위클리.. 17.09.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