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지 최근 랭킹 발표… 오하이오와 앨러배마 도시들 주로 꼽혀
 

wal.jpg
▲ 미국에서 가장 생활비가 적게 드는 도시로 앨라배마주 버밍햄이 꼽혔다. 사진은 올랜도 북부 샌포드시 수퍼 월마트 내장 모습. ⓒ 코리아위클리
 

(올랜도=코리아위클리) 김명곤 기자 = 2017년 9월 현재 미국에서 가장 생활비가 적게 드는 도시는 어디일까? 은퇴 후 가정 적은 비용으로 살 수 있는 도시는?

<머니>지가 최근 발표한 바에 따르면, 미 전역 100개 대도시에서 가장 저렴한 비용으로 살 수 있는 도시는 앨라배마 버밍햄이었다. 미시간 주 디트로이트, 미시시피 잭슨이 그 뒤를 이었다.

<머니>지 조사는 식품비, 주택비, 전기 및 전화, 교통비, 보험비용 등을 기본으로 실시되었다.

그런가하면 고우뱅킹레이츠(GoBankingRates)는 은퇴한 후에 가장 적은 비용으로 살 수 있는 15개 도시를 선정했는데, 이 역시 1위는 앨러배마 버밍햄이었다. 버밍햄은 특히 건강보험 비용과 교통비에서 다른 도시들에 비해 현저히 낮았다.

전반적으로 미국민들은 장래의 재정상황이 점차적으로 나아질 것이라는 전망을 하고 있는 것으로 <앨리안즈 라이프>(Allianz Life)의 보고서는 밝히고 있다. 하지만 미국민들의 63%는 자신들의 사망에 앞서 은퇴자금이 바닥날 것을 두려워 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베이비부머들이 은퇴자금으로 비축해 두고 있는 자금(retirement savings)의 중위 수준(median)은 17만5천불이며, 은퇴연령의 3분의 1만이 비축 자금으로 25만불 이상을 가지고 있는 것으로 고우뱅킹레이츠는 집계했다.

다음은 <머니>지가 선정한 ‘미국에서 연 생활비가 가장 적게 드는 10개 도시’이다.

10위: 앨러배마 몽고메리($36,971), 9위 : 오하이오 애크론($36,147), 8위: 오하이오 클리블랜도($36,056), 7위: 조지아 오거스타($35,781), 6위: 텍사스 브라운스빌($35,461), 5위: 오하이오 톨리도($35,095), 4위: 오하이오 멤피스($33,859), 3위: 미시시피 잭슨(33,676), 2위: 미시간 디트로이트($33,356), 1위: 앨러배마 버밍햄($33,219)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2528 캐나다 밴쿠버 차이나타운, 유네스코 세계유산 등재 추진 밴쿠버중앙일.. 17.11.03.
2527 미국 문 대통령 “핵무기 추진도 용인도 하지 앉을 것" file 코리아위클리.. 17.11.02.
2526 미국 "한국, 미국 MD 체계 불참 등 약속 지켜야" file 코리아위클리.. 17.11.02.
2525 미국 “트럼프는 의회 승인 없이 북한 공격 말라” file 코리아위클리.. 17.11.02.
2524 미국 유엔 인권 보고관, 대북 제재 전면 재검토 요구 file 코리아위클리.. 17.11.02.
2523 미국 솔트레이크시티, 최적의 상업 부동산 투자 도시 3위에 올라 News1004 17.11.02.
2522 미국 유타대학교 총격 살해사건 용의자 다음날 극적으로 잡혀 News1004 17.11.02.
2521 미국 판촉 전화 폭주… ‘두낫콜 리스트’ 무용지물 됐다 코리아위클리.. 17.11.02.
2520 미국 올랜도, 아마존 제2 본사 유치에 도전장 냈다 코리아위클리.. 17.11.02.
2519 미국 미국 섬머타임 11월 5일 해제 코리아위클리.. 17.11.02.
2518 캐나다 8월 GDP 10개월 만에 하락 밴쿠버중앙일.. 17.11.02.
2517 캐나다 할로윈 의상, 캐나다 총리의 선택은? 밴쿠버중앙일.. 17.11.02.
2516 캐나다 겨울로 들어선 밴쿠버 날씨 밴쿠버중앙일.. 17.11.02.
2515 캐나다 프레이저연구소 "노인 복지 조정 필요" 밴쿠버중앙일.. 17.11.02.
2514 캐나다 원화 오르고 루니 내리고 밴쿠버중앙일.. 17.11.02.
2513 캐나다 가벼운 주머니에 근로자 스트레스 ↑ 밴쿠버중앙일.. 17.11.02.
2512 캐나다 겨울철 타이어 의무화 한달 만에 안착 밴쿠버중앙일.. 17.11.02.
2511 캐나다 BC주도 기본소득제 도입 착수 밴쿠버중앙일.. 17.11.02.
2510 캐나다 밴쿠버, 북미의 진짜 한류 성지로 부각 밴쿠버중앙일.. 17.11.02.
2509 캐나다 20년 전 성범죄 전력 시의원 결국 사퇴 밴쿠버중앙일.. 17.11.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