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버락 카지노 홈페이지 사진

 

최근 리치몬드에 위치한 리버락 카지노(River Rock Casino)에서 지나치게 많은 현금을 소지하고 갬블링에 임한 경우가 연달아 보고되어 경찰과 정부가 조사에 나섰다. 총 49만 달러에 달하는 2만 장 이상의 20달러 지폐를 소지한 갬블러가 있었는가 하면, 1천 장 이상의 50달러와 100달러 지폐로 35만 달러를 소지한 갬블러도 있었다. 두 사례 모두 현금 취득 과정에 의심스러운 부분이 있어 카지노 측이 직접 경찰과 정부에 보고했다.

 

리버락 카지노가 신고한 현금 취득 과정이 의심스러운 경우는 6백 건에 달했다. 그 총 액수는 2천 2백 7십만 달러이며, 모두 지난 3개월 동안 일어났다. 금융 범죄 전문가 게리 클레멘트(Garry Clement, Association of Certified Financial Crime Specialists)는 "어떤 금융 기관을 통해서도 3개월 내에 그렇게 많은 현금을 취득할 수 없다. 여러 규정들의 제한을 받기 때문이다. 그리고 요즘 세상에 거대한 양의 현금을 소지하고 있는 것 자체가 비상식적이며, 실제로 소지하고 있는 경우는 대게 범죄 집단"이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돈세탁 관련 전문가는 '갬블링과 관련해 현금 사용 규정 등이 강화되어야 한다'는 의견을 내놓았다. 클레멘트 역시 이에 동의하며 '갬블러가 소지할 수 있는 현금의 양이 제한되어야 한다. 그 액수는 최대 1만 달러 정도가 적당하다"고 말했다.

 

/밴쿠버 중앙일보 이지연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3328 캐나다 메트로밴쿠버를 뒤흔들 다양한 한국문화가 한자리에서 펼쳐진다! 밴쿠버중앙일.. 18.05.19.
3327 캐나다 이것들이 종이접기로 만든 작품이란 말인가? 밴쿠버중앙일.. 18.05.19.
3326 캐나다 밴쿠버에서 열린 5.18 추모행사, 세계 32개 도시에서 거행 밴쿠버중앙일.. 18.05.19.
3325 미국 올랜도, 관광객 7천만명 넘은 최초 도시 됐다 코리아위클리.. 18.05.18.
3324 미국 미국 체인 식당 칼로리 표기 전면 시행 코리아위클리.. 18.05.18.
3323 캐나다 황금연휴 기간 중 휘발유 가격 하락한다? 밴쿠버중앙일.. 18.05.18.
3322 캐나다 22일 메트로밴쿠버 강 범람 위험수위로 밴쿠버중앙일.. 18.05.18.
3321 캐나다 밴쿠버 세계 최초 1회용 플라스틱 빨대 금지 밴쿠버중앙일.. 18.05.18.
3320 캐나다 버나비 주택가서 세살 아이 공격한 코요테 밴쿠버중앙일.. 18.05.18.
3319 캐나다 "캐나다 경제성장 성패는 교육과 이민정책이 좌우" 밴쿠버중앙일.. 18.05.17.
3318 캐나다 BC로 밀입국하는 난민 수는? 밴쿠버중앙일.. 18.05.17.
3317 캐나다 칠리왁 저지대 홍수 대피령, 랭리 주의보 밴쿠버중앙일.. 18.05.17.
3316 캐나다 캐나다 전면적으로 이민 금지를 한다면! 밴쿠버중앙일.. 18.05.16.
3315 캐나다 새 이민자 파트타임 맞벌이로 힘들게 자녀 키워 밴쿠버중앙일.. 18.05.16.
3314 캐나다 버나비에서 펼쳐진 국제심판 보수교육 밴쿠버중앙일.. 18.05.16.
3313 캐나다 한인양로원 기금 마련을 위해 한인 사회 단체 합심 밴쿠버중앙일.. 18.05.16.
3312 캐나다 밴쿠버 고급주택가격 상승률 순위 크게 하락 밴쿠버중앙일.. 18.05.15.
3311 캐나다 평통 평화통일 워크샵 높은 한인사회 관심 받아 밴쿠버중앙일.. 18.05.15.
3310 캐나다 태양의 서커스 밴쿠버 공연 발매 밴쿠버중앙일.. 18.05.15.
3309 캐나다 알레르기약 왜 이리 안 듣나 했더니... 밴쿠버중앙일.. 18.05.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