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은 매년 한인문화의 날에 한국 왕복 항공권 티켓을 후원하며 많은 사람들의 참여할 수 있는 모티브를 제공해 왔다.(밴쿠버 중앙일보 DB)

 

3일 오전 10시 버나비 스완가드 스타디움

한국 대형기획사 함께 하는 K-POP 콘테스트

전통과 현대무용이 어우러진 전통창작무 공연

 

 

복합문화사회 속에서 각기 다른 문화들이 서로 자신의 문화의 우수성을 알리는 것을 통해 민족적 자존심을 강화하는 캐나다에서 벌어지는 한국 문화 축제에 많은 한인들이 동참해 한국인의 저력을 과시할 필요성이 제기된다.

 

밴쿠버한인문화협회(회장 심진택) 가 주최하는 2019년도 한인문화의 날 행사가 3일 오전 10시부터 오후 8시까지 버나비 센트럴파크 동북쪽에 위치한 스완가드 스타디움에서 개최된다.

 

오후 3시까지 한국 전통문화와 타민족 문화 공연 등 다채로운 행사가, 그리고 오후 3시부터는 세계인이 즐기는 한류를 통해 젊은이들의 축제 한마당이 될 올해 한인문화의 날 행사는 캐나다 이민사회 속에 한국인의 문화적 우수성과 민족적 자긍심을 타 민족들에게 더 깊이 새기는 기회로 만들어갈 것으로 보인다.

 

우선 한인문화의 날 행사가 버나비에서 성공적으로 개최되면, 2015년부터  밴쿠버중국인지역사회협회(CCSA - Canadian Community Services Association)와 함께 2015년부터중국문화 페스티발(Chinese Cultural Festival)을 한인문화의 날 일주일 전 토요일에 개최해 오고 있다.

 

여기에 그치지 않고, 캐나다에서 가장 빠르게 정치사회적 입지를 확대하고 있는 필리핀 사회가 올해 최초로 한인문화의 날 다음주에 필리핀 문화의 날 행사를 같은 장소에서 펼칠 예정이다.

 

이처럼 타 이민사회에 귀감이 되고 롤모델이 되는 문화행사를 해오고 있다는 자부심과 함께 한류의 물리적 공간을 확장해 올해 한국의 대형기획사와 공동으로 K-POP 콘테스트도 진행해 총 5000달러의 상금도 지불하는 장이 되기 때문이다.

 

이외에도 한류의 또 다른 중심인 영양과 맛이 뛰어난 한국 음식들이 판매되기도 한다.

 

심진택 회장은 "버나비 당일 행사가 가장 많은 인파가 모이는 행사로 부상했는데, 더 많은 한인들이 동참해 타민족을 이끌어가는 자랑스런 한인의 자부심을 보여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인들이 오히려 한국 전통예술을 재미없다며 홀대하는 경향이 있는데 올해는 밴쿠버의 3개 한국 전통무용단이 함께 전통과 현대 창작무가 어우러진 새로운 시도를 통해 가무를 즐기던 한민족의 본능을 깨울 예정이다.

 

밴쿠버 중앙일보 표영태 기자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4752 캐나다 밴쿠버 | 버스노조 파업, 운행 10%이상 감축 예상 밴쿠버중앙일.. 19.11.19.
4751 캐나다 밴쿠버 | 지출 줄여 적자 없앤다는 RCMP BC청, 치안엔 영향 없나 밴쿠버중앙일.. 19.11.19.
4750 미국 11월은 당뇨병 자각의 달 , 정기검진 필요 코리아위클리.. 19.11.16.
4749 미국 올랜도 호텔 객실서 성경이 사라지고 있다 코리아위클리.. 19.11.15.
4748 미국 탄핵정국 본격화… 트럼프 탄핵 공개청문회 시작 코리아위클리.. 19.11.15.
4747 미국 연방 대법, ‘불체 청소년 추방유예 제도’ 심리 코리아위클리.. 19.11.15.
4746 캐나다 엔카나(Encana) 캘거리에서 미국으로 본사 이전..."상실감 견디기 어려울 것" CN드림 19.11.13.
4745 캐나다 캐나다 현충일 행사, 전국 곳곳에서 시작 CN드림 19.11.13.
4744 캐나다 앨버타 역대 최고 로또 잿팟 주인공 나타나...63세 타이 트린, 6천 5백만불 수령 CN드림 19.11.13.
4743 캐나다 썸머타임 해제가 야생동물 충돌 위험 높여...차량 손해배상청구 원인 2위 차지 CN드림 19.11.13.
4742 캐나다 앨버타 분리독립, 정치세력화 추진...“Wexit Alberta”, 서부 캐나다 분리독립 지지 확산 CN드림 19.11.13.
4741 캐나다 캘거리중앙도서관, 개관 1주년 맞아...총 174만 명 방문 CN드림 19.11.13.
4740 미국 '바람 든 무' 골다공증 방치하면 골절 위험 코리아위클리.. 19.11.06.
4739 미국 미국에서 '부자'는 100만 달러론 어림없다 코리아위클리.. 19.11.06.
4738 미국 미 의회, 전기 자동차 구매 대규모 지원 계획 발표 코리아위클리.. 19.11.06.
4737 미국 바이든 지지율 부진 벗어나 반등 34%, 워런에 크게 앞서 코리아위클리.. 19.11.06.
4736 미국 오바마 케어 연례 등록 11월부터 시작 코리아위클리.. 19.11.06.
4735 미국 I-4 개선 프로젝트, 공사 지연 및 인부 사망 등 '몸살' 코리아위클리.. 19.11.06.
4734 미국 마이애미 세미놀 하드락 카지노 호텔 개관 코리아위클리.. 19.11.06.
4733 캐나다 몸에 근육들이 무슨 일을 할까? 알고 나면 내 인생이 바뀐다!! CN드림 19.11.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