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 센트럴파크에서 일어난 강력 사건 현장보존을 위해 지키고 있는 버나비RCMP 차량(밴쿠버중앙일보 DB)

 

당시 산책 중 10대에게 둔기로 맞아

사고 후 3개월간 병원 중환자실 입원

 

버나비의 센트럴파크에서 10대 청소년에게 피습을 당했던 한인이 결국 사고가 난 지 1년만에 사망을 하는 안타까운 일이 발생했다.

 

본지에 <전재민의 밴쿠버 편지> 기고하고 있는 전재민 씨는 지난 3일 오전 6시 35분에 전 밴쿠버한인산우회 신 모 회장이 사망했다고 알려왔다.

 

당시 73세였던 신 모 씨는 2018년 7월 15일 오후 9시 직후, 센트럴파크의 5889 패터슨 에비뉴(5889 Patterson Avenue)인근에서 생면부지의 한 백인 10대 청소년에게 갑작스런 공격을 받았다. 현장에 구급요원이 출동했을 때 신 씨는 외형적으로 큰 부상이 없어 보였지만 병원에 도착했을 때 부상이 생명에 지장을 줄 정도로 위중하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

 

지인에 따르면 신 씨는 건강한 편이었으며, 피해자는 둔기로 맞아 쓰려졌다고 전했다. 당시 피해자는 이어폰을 하고 있어 범인이 따라오는 것을 모르고 있다가 갑자기 공격을 받았다고 밝혔다.  

 

중태에 빠진 신 씨는 3개월 넘게 경찰이 외부인을 통제하는 가운데 병원에 입원해 있을 정도였다. 그리고 결국 사고가 난 지 1년 여가 흐른 지난 3일 끝내 회복하지 못하고 사망에 이르게 됐다.

 

신 씨가 사고를 당한 시점은 또 이전 1년 전에 13세 소녀 메리사 센 양이 피살된 사건이 발생한 적이 있어 버나비RCMP가 센트럴파크 지역 순찰을 강화하며, 범인을 찾고 있던 시점이다. 

 

당시 센 양 사건 해결을 위해 Burnaby RCMP는 사건 해결을 위해 메리사 센 양 사건을 위한 별도의 홈페이지까지 만드는 등 노력을 했고 자주 기자회견도 가지면 시민의 제보를 요청했었다. 메리사 센 양 사건은 결국 사건이 발생하고 1년 2개월 만에 시리아 난민인 용의자를 체포하면서 일단락 됐다. 

 

작년 9월 10일 써리RCMP 살인사건합동수사대(IHIT)에서의 기자회견 장에서 버나비 RCMP의 딘 벌레히(Deanne Burleigh) 경찰총책임자는 열심히 센트럴파크의 치안을 위해 노력했다고 자찬을 했다. 하지만 1년 만에 다시 강력 범죄가 일어난 것에 대해서는 나몰라라 하며, 열심히 자신들은 치안을 위해 도보에서 자전거 순찰 등을 해 왔다고 대답을 했었다.

 

신 모 씨 습격 사건에서 당시 가해자는 14-18세의 청소년으로 추정했다. 마른 체형에 키는 5피트 9인치로 보인다. 가해자는 당시 흰색 티셔츠와 청바지, 그리고 흰색 양말에 빨간색 모자를 쓰고 있었다. 그가 패터슨 스카이트레인 역으로 뛰어가는 모습이 마지막으로 목격됐었다. 

 

밴쿠버 중앙일보 표영태 기자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4752 캐나다 밴쿠버 | 버스노조 파업, 운행 10%이상 감축 예상 밴쿠버중앙일.. 19.11.19.
4751 캐나다 밴쿠버 | 지출 줄여 적자 없앤다는 RCMP BC청, 치안엔 영향 없나 밴쿠버중앙일.. 19.11.19.
4750 미국 11월은 당뇨병 자각의 달 , 정기검진 필요 코리아위클리.. 19.11.16.
4749 미국 올랜도 호텔 객실서 성경이 사라지고 있다 코리아위클리.. 19.11.15.
4748 미국 탄핵정국 본격화… 트럼프 탄핵 공개청문회 시작 코리아위클리.. 19.11.15.
4747 미국 연방 대법, ‘불체 청소년 추방유예 제도’ 심리 코리아위클리.. 19.11.15.
4746 캐나다 엔카나(Encana) 캘거리에서 미국으로 본사 이전..."상실감 견디기 어려울 것" CN드림 19.11.13.
4745 캐나다 캐나다 현충일 행사, 전국 곳곳에서 시작 CN드림 19.11.13.
4744 캐나다 앨버타 역대 최고 로또 잿팟 주인공 나타나...63세 타이 트린, 6천 5백만불 수령 CN드림 19.11.13.
4743 캐나다 썸머타임 해제가 야생동물 충돌 위험 높여...차량 손해배상청구 원인 2위 차지 CN드림 19.11.13.
4742 캐나다 앨버타 분리독립, 정치세력화 추진...“Wexit Alberta”, 서부 캐나다 분리독립 지지 확산 CN드림 19.11.13.
4741 캐나다 캘거리중앙도서관, 개관 1주년 맞아...총 174만 명 방문 CN드림 19.11.13.
4740 미국 '바람 든 무' 골다공증 방치하면 골절 위험 코리아위클리.. 19.11.06.
4739 미국 미국에서 '부자'는 100만 달러론 어림없다 코리아위클리.. 19.11.06.
4738 미국 미 의회, 전기 자동차 구매 대규모 지원 계획 발표 코리아위클리.. 19.11.06.
4737 미국 바이든 지지율 부진 벗어나 반등 34%, 워런에 크게 앞서 코리아위클리.. 19.11.06.
4736 미국 오바마 케어 연례 등록 11월부터 시작 코리아위클리.. 19.11.06.
4735 미국 I-4 개선 프로젝트, 공사 지연 및 인부 사망 등 '몸살' 코리아위클리.. 19.11.06.
4734 미국 마이애미 세미놀 하드락 카지노 호텔 개관 코리아위클리.. 19.11.06.
4733 캐나다 몸에 근육들이 무슨 일을 할까? 알고 나면 내 인생이 바뀐다!! CN드림 19.11.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