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8일 레이크노나 지역서 공식 시행
 

hart.jpg
▲ 올랜도를 포함한 여러 대도시들이 운전자 없는 셔틀버스 시행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사진은 지난해 <탬파베이타임스>가 공개한 자율주행 시내 버스.
 

(올랜도=코리아위클리) 김명곤 기자 = 올랜도 동남부에 자리잡은 레이크 노나시가 18일부터 공식적으로 자율 주행 자동차 시행에 들어갔다. ‘메디컬 시티’로 불리는 레이크노나에는 첨단의학 및 의료, 교육 기관들이 들어서 있다.

이날 자율 주행 셔틀버스는 주거지 로리에이트 파크 빌리지 센터와 레이크 노나 타운센터를 오가며 지역 공무원들을 무료로 실어 날았다. 앞으로 셔틀버스 2대는 오전 10시에서 오후 2시까지, 그리고 오후 6시부터 10시까지 로리에이트 파크 빌리지 주민들을 타운센터의 레스토랑 밀집 지구로 실어나른다.

10개 좌석과 더불어 4명이 서서 갈 수 있는 공간이 있는 셔틀 버스는 주행 거리가 약 1마일, 시속은 15마일이다. 버스에는 Xbox 컨트롤러(제어 기능)를 사용할 필요가 있을 경우를 대비해 승무원 1명이 탑승한다.

버스 운영사인 비프 소프트웨어(Beef Software)는 앞으로 본사를 올랜도에 두고 전국적인 확장을 꾀하는 과정에서 지역에 100명 이상의 직원을 고용할 계획이라고 전한 바 있다. 계획대로라면 레이크노나에 중앙 통제 시설을 두고 전국의 셔틀 운행을 실시간 모니터 하는 것이다.

자율주행 셔틀 기술은 올랜도뿐만 아니라 잭슨빌, 게인스빌, 디트로이트, 라스베이거스, 텍사스 알링턴 등 여러 도시에서 다양한 형태로 개발되고 있다.

레이크노나에서 선보이는 셔틀버스는 프랑스 제조업체인 나비야(Navya)가 제작했다. 나비야사 버스는 현재 프랑스, 벨기에, 홍콩, 일본, 호주 그리고 미국 일부 지역에 퍼져있다.

운전자 없이 배터리로 작동되는 자율주행 셔틀 버스는 인공지능과 기계학습으로 운영된다. 이는 버스의 운행과 더불어 각종 센서로 모은 정보가 축적되면서 거리 교통 상황을 인식하고 대응하는 주행능력이 높아진다는 것을 의미한다.

스마트폰 앱을 이용해 탑승이 가능한 셔틀 버스는 길이가 약 15피트이며, 내부에는 11개 좌석과 함께 승객 4명이 서서 갈 수 있는 공간이 있다.

버디 다이어 올랜도 시장과 오렌지 카운티 제리 데밍스 시장은 지난 19일 올랜도가 미국에서 자율적인 차량의 중심지 중 하나가 될 것이라는 희망을 피력하며, 교통사고도 감소할 것이라고 낙관했다.

그러나 자율주행 버스가 안전에 문제가 없는 것은 아니다. 지난 10월 미국도로교통안전국은 플로리다주 남서부에서 스쿨버스로 시험중이던 자율주행 버스의 서비스 중단을 요구했다. 애리조나주에서는 우버 자율 차량이 보행자를 들이받아 숨지게 했다.

이같은 오점에도 올랜도에서 무인 차량 개발 열기는 뜨겁다. 시 정부는 자율 버스의 현실화를 기대하며 30만 달러에 달하는 연구 자금을 투자하는 등 수년 동안 노력을 기울여 왔다.

버디 다이어 올랜도 시장은 자율 주행 기술을 LYMMO 시내버스까지 이끌고 싶다는 바램을 숨기지 않다. 다이어 시장은 "내년쯤에 그런 일이 일어날 것으로 보이지는 않지만, 기술을 수용하고 싶고 또 노력하고 있다"고 전했다.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4796 캐나다 밴쿠버 | 2년마다 만만한 사기 대상이 유학생들? 밴쿠버중앙일.. 19.12.14.
4795 캐나다 밴쿠버에서는 에어캐나다가 한국관광 홍보에 앞장 밴쿠버중앙일.. 19.12.14.
4794 미국 앤드류 쉬어 연방보수당 대표직 사임발표 밴쿠버중앙일.. 19.12.14.
4793 캐나다 말기암 환자에 변비라고 돌려보낸 밴쿠버 병원들 밴쿠버중앙일.. 19.12.14.
4792 캐나다 캐나다 | 마리화나 합법화 1년, BC 2번째로 판매점 크게 늘어 밴쿠버중앙일.. 19.12.14.
4791 캐나다 뉴비스타 한인공립요양원, 40병상 아직 턱없이 부족한 한인 신청자 밴쿠버중앙일.. 19.12.14.
4790 캐나다 UCP 전당대회, 앨버타 자치권 확보 목소리 높여 CN드림 19.12.10.
4789 캐나다 라이온스 전등 축제, 다시 부활...시민들과 커뮤니티를 위해 이어가는 전통 CN드림 19.12.10.
4788 캐나다 돌아온 히트맨 테디베어 토스...히트맨의 정신을 잘 보여주는 연간 행사 CN드림 19.12.10.
4787 캐나다 인력구조조정 칼바람 부는 앨버타 공공부문 CN드림 19.12.10.
4786 캐나다 부동산 경제 | BC 본인이나 부모주택없으면 영원히 주택 구입 꿈 버려야 할 판 밴쿠버중앙일.. 19.12.10.
4785 캐나다 BC 실업률 전달대비 3%P 높아져 5% 기록 밴쿠버중앙일.. 19.12.10.
4784 캐나다 세계한인 | 12월 5일부터 여권발급 신청시 비자, 영주권카드로 국적확인 밴쿠버중앙일.. 19.12.10.
4783 미국 콜라 뽑듯 '밴딩 머신'에서 자동차를 뽑는다고? 코리아위클리.. 19.12.09.
4782 미국 베이비붐 세대 사라지면 ‘주택 쓰나미' 온다 코리아위클리.. 19.12.09.
4781 미국 지난해 올랜도 관광객 7500만명 코리아위클리.. 19.12.09.
4780 미국 이제는 이구아나를 식용 고기로 코리아위클리.. 19.12.09.
4779 미국 골아픈 ‘총기소지 자유’ 해석, 어떤 결정 나올까 코리아위클리.. 19.12.09.
4778 미국 올해 ‘블랙프라이데이’ 온라인 매출 사상 최고 기록 코리아위클리.. 19.12.09.
4777 미국 미국인 기대수명 3년 연속 줄어 78.6세 코리아위클리.. 19.12.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