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5일, 몰 전체 대피소동
 
써리에 있는 대형 쇼핑몰에 대해 협박을 했던 인근 주민이 경찰에 체포됐다.
 
써리RCMP는 지난 25일 오후 4시에 써리 킹죠지 블르바드 10100블록에 위치한 센트럴몰에 대한 협박 신고를 접수했다.
 
이에 경찰은 즉시 몰 안에 있는 모든 사람들을 대피시키고 몰 주변에 있는 업소나 사무실들에도 주의를 시키며 지역 전체에 대한 안전을 확보했다.
 
합동경찰수색견팀과 함께 경찰들은 쇼핑몰과 주변을 샅샅히 수색을 해 아무런 위해가 없다는 사실을 확인했다.
 
수사관들은 협박범이 누구인지를 확인해내고 쇼핑몰 인근 주택에서 용의자를 체포했다.
 
이번 사건과 관련한 제보는 써리RCMP의 604-599-0502으로 받고 있다.
 
밴쿠버 중앙일보 표영태 기자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5295 미국 미국 노동자 보호 목적 영주권 발급 60일간 중단 코리아위클리.. 20.05.11.
5294 미국 연방 의회 4840억 달러 코로나 대응 추가예산 통과 코리아위클리.. 20.05.11.
5293 미국 연방정부 우려 속 일부 주들 봉쇄조치 완화 시작 코리아위클리.. 20.05.11.
5292 미국 미국 50개주 ‘형사재판 배심원 만장일치제’ 시행 코리아위클리.. 20.05.11.
5291 미국 실업수당 청구, 호텔 및 외식업계 가장 많아 file 코리아위클리.. 20.05.11.
5290 미국 코로나19 사망 위험 요인은 고령과 만성질환 코리아위클리.. 20.05.11.
5289 미국 플로리다 코로나19 빗장 풀기 "아주 작은 걸음으로 시작할 것" file 코리아위클리.. 20.05.11.
5288 캐나다 요양원 BC참전용사와 입주 노인들에게 아름다운 마스크 기부 밴쿠버중앙일.. 20.05.09.
5287 캐나다 식당, 이미용실, 소매점 5월 중순 영업재개하려면... 밴쿠버중앙일.. 20.05.09.
5286 캐나다 밴쿠버시, 아시아인 대상 인종혐오 범죄 대응 통할까 밴쿠버중앙일.. 20.05.09.
5285 캐나다 밴쿠버에서 마약류가 당분간 자취를 감추나 밴쿠버중앙일.. 20.05.08.
5284 캐나다 코로나19 완화조치 대체로 찬성 밴쿠버중앙일.. 20.05.08.
5283 캐나다 BC 코로나19 출구전략 가시화...식당, 이미용업 등 재개 수순 밴쿠버중앙일.. 20.05.08.
5282 캐나다 밴쿠버 경찰, "폭행사건 목격자를 찾습니다" 밴쿠버중앙일.. 20.05.07.
5281 캐나다 강경화 장관, 코로나19 대응기금 조성 회의 참석 밴쿠버중앙일.. 20.05.07.
5280 캐나다 다운타운서 젊은 아시안 여성 묻지마 폭행 당해 밴쿠버중앙일.. 20.05.07.
5279 캐나다 코로나19 이후 뉴노멀, 우리집 친환경 음식물 처리기...바이오린클 밴쿠버중앙일.. 20.05.06.
5278 캐나다 [4일 실시간 코로나19 업데이트] 전국 확진자 누계 6만 명도 돌파 밴쿠버중앙일.. 20.05.06.
5277 캐나다 18세 미만도 자가격리대상으로 밴쿠버중앙일.. 20.05.06.
5276 캐나다 트랜스링크, 6월 1일부터 버스요금 징수 재개 밴쿠버중앙일.. 20.05.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