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주의 대량파괴무기법 및 유엔과 호주의 대북제재 조치 위반 등 총 6가지의 죄목으로 기소된 시드니 한인 최모(59)씨가 20일 시드니 센트럴 지방법원에 소환됐다.

 

최씨는 수감돼 있는 구치소와 연결된 폐쇄회로를 통해 모습을 드러냈고, 간단한 인적 사항 확인 후 법원은 다음 예비심리를 2월 28일로 연기했다.

 

이에 따라 최씨는 최소 2월 28일까지 석방될 가능성이 사라졌다.

 

한편 이날 법정에서 최 씨 측이 선임한 법정 변호사(barrister)가 출석해 눈길을 끌었다.

 

알렉스 라도예브 법정변호사는 “오늘 피기소인 최 씨를 만날 것이다”라고 언급했지만 “최씨가 자신의 혐의의 위중함에 대해 인식하고 있는 지의 여부를 인지하고 있느냐”는 기자들의 쏟아지는 질문에는 답변하지 않았다.

 

앞서 최 씨는 북한의 무기 거래를 중개하려 한 혐의로 17일 시드니 이스트우드 자택에서 연방경찰에 체포됐다.

 

최씨는 북한의 고위 관료와 연락을 주고 받으면서 수천만 달러 상당의 무기와 관련 소프트웨어 등을 외국으로 수출하기 위해 중개한 혐의를 받고 있지만 실제로 성사된 거래는 없다.

 

연방경찰은 기소된 최씨가 북한산 석탄을 인도네시아와 베트남으로 수출하고, 보석을 밀매하려고 시도 하는 등 북한 정권의 외화 벌이를 위해 활동한 혐의도 받고 있다고 밝혔다.

특히 연방경찰은 “이 모든 행위가 북한 정권에 대한 최씨의 충성심에서 비롯됐다”고 특정했다.

 

한인 최 모 씨를 북한 경제 스파이로 유도한 시드니의 친북인사는…?

 

이런 가운데 호주 언론들은 기소된 시드니 한인 최모(59)씨가 “북한의 고위 실력자와 연계된 것으로 믿어지는 시드니의 한 친북 인사와 가까워지면서 결국 북한의 경제 스파이로 낙인 찍힌 것 같다”는 최 씨 지인들의 말을 집중적으로 조명했다.   

 

기소된 최 씨와 별거중인 것으로 알려진 부인은 “북한 고위 실력자와 연계된 한 남성과 보내는 시간이 많아지면서 가족들의 우려가 극도로 커졌다”고 디 오스트레일리안지와의 인터뷰에서 언급했다.

 

최 씨가 출석한 시드니의 대표적 초대형 ‘S’ 한인교회의 한 지인은 “최 씨가 북한을 두 세차례 방문한 후부터 북한정권에 흠뻑 빠져든 듯 했고 그 후부터 교인들과도 소원해졌고 부인과도 멀어졌다”고 언급했다.

 

두 부부 사이에는 30살의 아들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실제로 최 씨는 지난 2000년 시드니 올림픽 당시부터 친북 행보를 해왔고, 지난 2008년부터 북한을 위한 경제적 간첩행위에 본격적으로 가담해 왔다고  오스트레일리안지는 보도했다.

 

최 씨는 체포 당시 이스트우드의 한 유닛에 혼자 거주하고 있는 상태였으며 병원 청소부로 재직중이었다.

 

앞서 시드니 한인 최 씨는 북한의 무기 거래를 중개하려한 혐의로 17일 시드니 이스트우드 자택에서 연방경찰에 체포됐다.

 

연방경찰은 “최 씨가 북한의 경제적 간첩 행위를 벌였고 이는 유엔과 호주의 제재 조치를 정면으로 위반한 것이며 그의 북한 경제 간첩행위는 북한 정권에 대한 충성심에서 비롯된 것 같다”라고 특정했다.

 

연방경찰은 호주의 대량파괴무기법 위반 혐의로 기소된 첫번째 사례라는 점을 부각시켰다. 

 

최 씨는 보석을 신청하지 않았으며 현재 구치소에 수감된 상태다.

 

사진=AAP/AFP.  이스트우드에 소재한 한 유닛에서 연방경찰에 체포돼 연행되고 있는 시드니 한인 최 모 씨.

 

 

©TOP Digital/20 December 2017

http://www.topdigital.com.au/node/5124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1830 호주 총영사관, 한국 정부의 ‘해외이주신고’ 제도 시행 알려 file 호주한국신문 18.01.11.
1829 호주 ‘아세안 순회’ 평창 올림픽 홍보 버스, 호주서 첫 출발! file 호주한국신문 18.01.11.
1828 호주 주시드니 총영사관, 2018년 순회영사 실시 계획 공지 호주한국신문 18.01.11.
1827 호주 한식 및 전통주진흥을 위한 관련 단체 MOU file 호주한국신문 18.01.11.
1826 호주 호주 ‘AK Links’, 퀸즐랜드 주 부동산 투자 투어 계획 file 호주한국신문 18.01.11.
1825 호주 한국인 워홀러 QLD 브리즈번 인근서 차량 사고로 사망…2명 부상 톱뉴스 18.01.03.
» 호주 “북한 경제 스파이” 시드니 한인 최 씨, 법원 소환…법정변호사 선임 톱뉴스 17.12.21.
1823 호주 해외청년들 함께 고민하다 “평화와 번영의 한반도” 톱뉴스 17.12.21.
1822 호주 한인 최 모 씨를 북한 경제 스파이로 유도한 시드니의 친북인사는…? 톱뉴스 17.12.21.
1821 호주 Top News가 조명한 호주의 2017년 <한인사회> 톱뉴스 17.12.21.
1820 호주 동인지 <글무늬 2집> 출판기념회 톱뉴스 17.12.21.
1819 호주 동포기업 ‘와이어바알리’, 한국서 ‘프리시리즈 A’ 투자 유치 file 호주한국신문 17.12.20.
1818 호주 Top News가 조명한 호주의 2017년 <한인사회> 톱뉴스 17.12.15.
1817 호주 동인지 <글무늬 2집> 출판기념회 톱뉴스 17.12.15.
1816 호주 한호예술재단 미술공모전 1등 수상한 크레이그 핸들리 작가 톱뉴스 17.12.15.
1815 호주 동포 사회활동 그룹 ‘시드니 촛불연대’, 전쟁 반대 촉구 file 호주한국신문 17.12.14.
1814 호주 월남전 참전 전우들, ‘호주 총연합회’ 창립 30주년 기념 file 호주한국신문 17.12.14.
1813 호주 시드니 도심서 한반도평화 외쳤다 file 뉴스로_USA 17.12.11.
1812 호주 스트라스필드 카운슬, ‘2017HSC아트전시회’ 수상자 발표 톱뉴스 17.12.09.
1811 호주 호주한인총연합회 창설, 초대총회장에 문동석 톱뉴스 17.12.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