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주한인동포 출신의 외교관 제임스 최(48) 주한 호주대사와 호주 출신 방송인 샘 해밍턴(41)이 2018 평창 겨울올림픽 성화봉송 주자로 나섰다.  
  
제임스 최 대사는 14일 오전 서울 종로구 안국역 일대를 평창올림픽 성화와 함께 달렸다.

제임스 최 대사에게 성화를 전달 받은 다음 주자는 ‘호주형’ 샘 해밍턴.

최 대사는 1970년 서울에서 태어나 네 살 때 호주로 이민 갔다.

그리고 61년 양국 수교 이래 한국계로는 처음으로 지난 2016년 12월 주한 호주대사로 부임했다.

그는 근무지를 옮길 때마다 그 나라를 대표하는 마라톤 대회에 출전하는 등 스포츠에 대한 관심이 높은 외교관으로도 잘 알려져 있다.

최 대사는 지난해 11월 중앙서울마라톤에서 42.195㎞ 풀코스를 2시간58분39초 만에 거뜬히 완주해 '서브 3(3시간 이하)' 목표를 달성했다. 
샘 해밍턴은 호주 출신 방송인으로 최근 예능 프로그램 슈퍼맨이 돌아왔다 등을 통해 한국인들의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한편 주한호주대사관은 최 대사의 성화봉송식 종료 후엔 '제임스 최 대사와 함께하는 윈터 펀 런! 2018' 행사도 개최했다.

2018 평창 겨울올림픽과 겨울 패럴림픽의 성공적인 개최를 기원하기 위해 마련된 이색 행사에선 참가자들이 최 대사와 함께 경복궁 일대 약 3km 구간을 달렸다.

최 대사는 "호주는 대한민국과의 견고한 양국 관계를 중요하게 받아 들이며, 호주 정부는 평창 겨울올림픽과 패럴림픽이 평화 올림픽으로 진정 기억되기를 기원한다"고 말했다.  
 

(사진=연합뉴스) 14일 오전 서울 종로구 인근 거리에서 2018 평창동계올림픽 성화 봉송 행사에 참가한 제임스 최 주한호주대사가 방송인 샘 해밍턴에게 성화를 전달한 뒤 포즈를 취하고 있다.

 

http://topdigital.com.au/node/5199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1849 호주 힐링을 창조한다, 임은제 쉐프 톱뉴스 18.01.19.
1848 호주 정현, 메드베데프 3-0 완파…호주오픈 3회전 진출 톱뉴스 18.01.19.
1847 호주 시드니한인회, 상반기 행정 업무 개선 톱뉴스 18.01.19.
1846 호주 윤상수 시드니 총영사, 제14회 ‘발로 뛰는 영사상’ 수상 톱뉴스 18.01.19.
1845 호주 4A아시아현대미술센터가 한국미술을 조망하다 톱뉴스 18.01.19.
1844 호주 ‘아세안 순회’ 평창 올림픽 홍보 버스…바다 건너 NZ, 베트남까지 톱뉴스 18.01.19.
1843 호주 [동영상 뉴스] 평창동계올림픽 홍보 버스 퍼스서도 "시동" 톱뉴스 18.01.19.
» 호주 샘 해밍턴-제임스 최 호주대사, 평창올림픽 성화 봉송 톱뉴스 18.01.19.
1841 호주 문재인 대통령, “동포 여러분이 자랑스럽다...” file 호주한국신문 18.01.18.
1840 호주 ‘독도사랑호주연합회’, 올해 독도 방문 계획 file 호주한국신문 18.01.18.
1839 호주 ‘평창 올림픽’ 홍보 버스, 바다 건너 NZ-베트남까지 file 호주한국신문 18.01.18.
1838 호주 총영사관, 브리즈번서 올해 첫 순회영사 예정 file 호주한국신문 18.01.18.
1837 호주 QLD 주 평균 임대수익률 5-9%, 시드니보다 2배 수준 file 호주한국신문 18.01.18.
1836 호주 호주의 내일을 빛낼 차세대 리더, KAY리더스 이영곡회장 톱뉴스 18.01.12.
1835 호주 평창동계올림픽 호주 대표로 출전하는 앤디 정 ....크라우드 펀딩 마련 톱뉴스 18.01.12.
1834 호주 멜버른 차량 인도 돌진 사건 피해자 1명 사망 톱뉴스 18.01.12.
1833 호주 촌장 프로그램, 워홀러를 응원합니다! 톱뉴스 18.01.12.
1832 호주 한국 현대미술 작가 이건용씨 작품, ‘4A 센터’서 소개 file 호주한국신문 18.01.11.
1831 호주 한국 정부, 대북 및 동북아 국제정세 관련 정책 밝혀 file 호주한국신문 18.01.11.
1830 호주 총영사관, 한국 정부의 ‘해외이주신고’ 제도 시행 알려 file 호주한국신문 18.01.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