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주한인동포 출신의 외교관 제임스 최(48) 주한 호주대사와 호주 출신 방송인 샘 해밍턴(41)이 2018 평창 겨울올림픽 성화봉송 주자로 나섰다.  
  
제임스 최 대사는 14일 오전 서울 종로구 안국역 일대를 평창올림픽 성화와 함께 달렸다.

제임스 최 대사에게 성화를 전달 받은 다음 주자는 ‘호주형’ 샘 해밍턴.

최 대사는 1970년 서울에서 태어나 네 살 때 호주로 이민 갔다.

그리고 61년 양국 수교 이래 한국계로는 처음으로 지난 2016년 12월 주한 호주대사로 부임했다.

그는 근무지를 옮길 때마다 그 나라를 대표하는 마라톤 대회에 출전하는 등 스포츠에 대한 관심이 높은 외교관으로도 잘 알려져 있다.

최 대사는 지난해 11월 중앙서울마라톤에서 42.195㎞ 풀코스를 2시간58분39초 만에 거뜬히 완주해 '서브 3(3시간 이하)' 목표를 달성했다. 
샘 해밍턴은 호주 출신 방송인으로 최근 예능 프로그램 슈퍼맨이 돌아왔다 등을 통해 한국인들의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한편 주한호주대사관은 최 대사의 성화봉송식 종료 후엔 '제임스 최 대사와 함께하는 윈터 펀 런! 2018' 행사도 개최했다.

2018 평창 겨울올림픽과 겨울 패럴림픽의 성공적인 개최를 기원하기 위해 마련된 이색 행사에선 참가자들이 최 대사와 함께 경복궁 일대 약 3km 구간을 달렸다.

최 대사는 "호주는 대한민국과의 견고한 양국 관계를 중요하게 받아 들이며, 호주 정부는 평창 겨울올림픽과 패럴림픽이 평화 올림픽으로 진정 기억되기를 기원한다"고 말했다.  
 

(사진=연합뉴스) 14일 오전 서울 종로구 인근 거리에서 2018 평창동계올림픽 성화 봉송 행사에 참가한 제임스 최 주한호주대사가 방송인 샘 해밍턴에게 성화를 전달한 뒤 포즈를 취하고 있다.

 

http://topdigital.com.au/node/5199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1858 호주 호바트 시 ‘설 행사’에 ‘평택 농악팀’ 최초 공연 예정 file 호주한국신문 18.02.01.
1857 호주 시드니 각 교회-단체 배구팀, 경기 통해 친선 다져 file 호주한국신문 18.02.01.
1856 호주 “평창 올림픽 통해 남북 화해의 길 열리길“ 톱뉴스 18.01.26.
1855 호주 조세핀 폭포, 강물에 휩쓸려 한국인 관광객 사망 톱뉴스 18.01.26.
1854 호주 임금착취 스시업체, 약 20만 달러 벌금 물게 돼 톱뉴스 18.01.26.
1853 호주 세계어린이문화예술축제, 시드니 개최 톱뉴스 18.01.26.
1852 호주 '1987', 뜨거운 감동 전하며 호주서도 꾸준한 흥행 질주 中 톱뉴스 18.01.26.
1851 호주 브리즈번 순회 영사, 2월 1, 2일 톱뉴스 18.01.26.
1850 호주 “이건 정말 기적이다” 정현4강 네티즌열광 file 뉴스로_USA 18.01.24.
1849 호주 힐링을 창조한다, 임은제 쉐프 톱뉴스 18.01.19.
1848 호주 정현, 메드베데프 3-0 완파…호주오픈 3회전 진출 톱뉴스 18.01.19.
1847 호주 시드니한인회, 상반기 행정 업무 개선 톱뉴스 18.01.19.
1846 호주 윤상수 시드니 총영사, 제14회 ‘발로 뛰는 영사상’ 수상 톱뉴스 18.01.19.
1845 호주 4A아시아현대미술센터가 한국미술을 조망하다 톱뉴스 18.01.19.
1844 호주 ‘아세안 순회’ 평창 올림픽 홍보 버스…바다 건너 NZ, 베트남까지 톱뉴스 18.01.19.
1843 호주 [동영상 뉴스] 평창동계올림픽 홍보 버스 퍼스서도 "시동" 톱뉴스 18.01.19.
» 호주 샘 해밍턴-제임스 최 호주대사, 평창올림픽 성화 봉송 톱뉴스 18.01.19.
1841 호주 문재인 대통령, “동포 여러분이 자랑스럽다...” file 호주한국신문 18.01.18.
1840 호주 ‘독도사랑호주연합회’, 올해 독도 방문 계획 file 호주한국신문 18.01.18.
1839 호주 ‘평창 올림픽’ 홍보 버스, 바다 건너 NZ-베트남까지 file 호주한국신문 18.01.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