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혼자서도 잘 할 수 있다”

워홀러 대상, 호주 생활 및 취업 워크샵 ‘알쓸신좝’ 19일 열려

 

 

워킹홀리데이 비자 소지자(워홀러)들을 대상으로 호주 생활에 필요한 정보와 상호간 정보 교류 기회를 제공하기 위한 ‘워홀러 호주 생활 및 Job 워크샵(알쓸신좝)’이 19일 오전 9시30분부터 오후 5시 30분까지 시드니 레드펀에 위치한 구세군(The Salvation Army)강당에서 개최된다.

주시드니총영사관과 호주한인청년커뮤니티 코와이(KOWHY)가 주최하는 이번 행사는 고용기본지식 알기, 직업 구하는 방법, 농장 및 육가공 공장에서 안전하게 일하기 등 정보 제공과 함께 이력서 첨삭 지도 및 모의 인터뷰 등도 진행될 예정이다. 또 현지 경찰관이 설명하는 ‘외국인으로 법의 보호받기’와 레드번 법률 상담소에서 쉐어 하우스에서 일어날 수 있는 일에 대한 예방적 조치법 등 안전 생활에 대한 조언도 이뤄진다.

참가자들에게는 중식(도시락) 및 워크샵 자료가 제공된다. 참가를 원할 경우 코와이 홈페이지(www.kowhy.org)에 신청하면 된다. 이력서 첨삭 지도 및 모의 인터뷰는 선착순 마감된다.

http://topdigital.com.au/node/5843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1973 호주 ‘부시 워킹’ 계획하세요? 톱뉴스 18.06.17.
1972 호주 실종 6일 만에 구출된 한국인 워홀러 한주희씨 생존기 file 호주한국신문 18.06.14.
1971 호주 한국 이니스프리 직영매장 멜버른 진출 톱뉴스 18.06.11.
1970 호주 20대 한국 워홀러 여성, 실종 엿새만에 극적 구조 톱뉴스 18.06.11.
1969 호주 [포토뉴스] 더콰이엇X도끼, 시드니를 열광시킨 스웨그 톱뉴스 18.06.11.
1968 호주 주호주한국대사관, ‘전환의 시대, 한-호 관계’ 심포지엄 개최 톱뉴스 18.06.11.
1967 호주 등산 중 실종된 한인 워홀러, 6일 만에 구조 file 호주한국신문 18.06.07.
1966 호주 총영사관, QLD 지역 ‘워홀러’ 대상 정보 세미나 계획 file 호주한국신문 18.06.07.
1965 호주 호주한국학교, ‘신나는 한국 여행’ 주제 문화 행사 file 호주한국신문 18.06.07.
1964 호주 [현장스케치] "통일 골든벨을 울려라" 호주 예선 대회 톱뉴스 18.06.06.
1963 호주 이민지 선수, LPGA 우승 ...세계 랭킹 8위 올라 톱뉴스 18.06.06.
1962 호주 한국의 ‘정(情)’, 나에게 ‘심쿵 ‘2018 세종학당 한국어 말하기 대회’ 열려 톱뉴스 18.06.06.
1961 호주 한국 박스오피스 1위 독주 ‘독전’…호주 상륙 톱뉴스 18.06.06.
1960 호주 “한국의 ‘정’은 내가 가장 ‘심쿵’했던 경험이었다” file 호주한국신문 18.05.31.
1959 호주 레이 윌리엄스 NSW주 다문화부 장관, 기자 간담회 열어 톱뉴스 18.05.27.
1958 호주 라이드시, “인종차별주의! 나에게서 멈추다” 캠페인 주력 톱뉴스 18.05.27.
1957 호주 문대통령, 김정은 위원장과 두 번째 정상회담…호주 언론 속보 보도 톱뉴스 18.05.27.
1956 호주 “4년 후의 커먼웰스 게임, 6년 후 올림픽 출전이 목표” file 호주한국신문 18.05.24.
1955 호주 ‘케이무브’프로그램 참가한 한국 여성, 호주서 사기 당해 톱뉴스 18.05.18.
» 호주 워홀러 대상, 호주 생활 및 취업 워크샵 ‘알쓸신좝’ 19일 열려 톱뉴스 18.05.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