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드 시는 지역 내 일부에서 아시아계 호주인 커뮤니티를 대상으로한 인종차별 발언이 담긴 벽보들이 잇따라 발견된 사건과 관련해 “시는 궁극적으로 인종차별을 근절하기 위해 적극적인 행동에 나설 방침”이라고 24일 밝혔다.

이달 중순 빅토리아 로드, 버팔로 로드 등을 포함한 톱 라이드 인근에서 발견된 벽보들에는 “더 이상의 아시안계를 받지 말라. 호주의 얼굴이 아니다. 우리는 영어를 사용한다.(No more Asians. It’s not the face of Australia. We speak English)”며 아시안계를 비난하는 내용이 쓰여 있었고 라이드 시에선 이 포스터들을 즉각 제거했다.

제롬 락셀 라이드 시장은 “벽보 내용은 상처를 줄 뿐 아니라 우리 커뮤니티가 양분되길 바라고 있다”며 “라이드 시는 호주에서도 다양성이 공존하고 있는 도시 중 하나”라면서 “시와 라이드 커뮤니티는 더 이상 인종차별 사건이 발생하지 않도록 사회 통합을 향상시키는데 중요한 책임이 있다”고 언급했다.

이와 관련해 라이드 시는 인종차별 유인물 배포를 규탄하며 다양한 민족과 문화를 가지고 이 지역에서 일하고 공부하며 사는 사람들로 인해 풍요로워지는 것을 지지한다고 밝혔다. 또 ‘인종 차별 주의! 나에게서 멈추다(Racism! It stops with me)’캠페인을 도시 전역으로 확대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라이드 시에선 인종차별 벽보 사건에 대해 정보를 알 경우 라이드 시 또는 경찰서에 제보를 당부했다.

 

(이미지 출처: 레디트)

http://topdigital.com.au/node/5878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1961 호주 한국 박스오피스 1위 독주 ‘독전’…호주 상륙 톱뉴스 18.06.06.
1960 호주 “한국의 ‘정’은 내가 가장 ‘심쿵’했던 경험이었다” file 호주한국신문 18.05.31.
1959 호주 레이 윌리엄스 NSW주 다문화부 장관, 기자 간담회 열어 톱뉴스 18.05.27.
» 호주 라이드시, “인종차별주의! 나에게서 멈추다” 캠페인 주력 톱뉴스 18.05.27.
1957 호주 문대통령, 김정은 위원장과 두 번째 정상회담…호주 언론 속보 보도 톱뉴스 18.05.27.
1956 호주 “4년 후의 커먼웰스 게임, 6년 후 올림픽 출전이 목표” file 호주한국신문 18.05.24.
1955 호주 ‘케이무브’프로그램 참가한 한국 여성, 호주서 사기 당해 톱뉴스 18.05.18.
1954 호주 워홀러 대상, 호주 생활 및 취업 워크샵 ‘알쓸신좝’ 19일 열려 톱뉴스 18.05.18.
1953 호주 [포토뉴스] 뜨거웠던.. K-Pop 월드 페스티벌 멜버른 예선전 현장! 톱뉴스 18.05.18.
1952 호주 캠시음식축제, 단연 돋보였던 ‘쌈밥 한상차림’ 톱뉴스 18.05.18.
1951 호주 신규 이민자들, Go to bush or not go home? file 호주한국신문 18.05.17.
1950 호주 세계적 오페라 스타 조수미씨, 호주 주요 도시서 공연 file 호주한국신문 18.05.17.
1949 호주 ‘캠시음식축제’ 관람객들, ‘쌈밥 한상차림’에 열광 file 호주한국신문 18.05.17.
1948 호주 “80년 광주 시민들이 보여준 ‘연대 의식’ 이어나가야...” file 호주한국신문 18.05.17.
1947 호주 한글학교 유공 교사에 재외동포재단 이사장 감사패 file 호주한국신문 18.05.17.
1946 호주 광복회 호주지회, ‘차세대 네트워크’ 조직 방침 file 호주한국신문 18.05.17.
1945 호주 한인 차세대 단체들, ‘스포츠’ 통해 하나로 file 호주한국신문 18.05.17.
1944 호주 한-호, 문화로 통(通)하다! 2018 시드니한민족 축제 ‘성료’ 톱뉴스 18.05.11.
1943 호주 시드니 음대 오페라단, ‘테레시아스의 유방’ 공연 톱뉴스 18.05.11.
1942 호주 [동영상 뉴스] 2018 시드니 한민족 축제의 오프닝 행사를 빛낸 떡케이크 톱뉴스 18.05.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