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드 시는 지역 내 일부에서 아시아계 호주인 커뮤니티를 대상으로한 인종차별 발언이 담긴 벽보들이 잇따라 발견된 사건과 관련해 “시는 궁극적으로 인종차별을 근절하기 위해 적극적인 행동에 나설 방침”이라고 24일 밝혔다.

이달 중순 빅토리아 로드, 버팔로 로드 등을 포함한 톱 라이드 인근에서 발견된 벽보들에는 “더 이상의 아시안계를 받지 말라. 호주의 얼굴이 아니다. 우리는 영어를 사용한다.(No more Asians. It’s not the face of Australia. We speak English)”며 아시안계를 비난하는 내용이 쓰여 있었고 라이드 시에선 이 포스터들을 즉각 제거했다.

제롬 락셀 라이드 시장은 “벽보 내용은 상처를 줄 뿐 아니라 우리 커뮤니티가 양분되길 바라고 있다”며 “라이드 시는 호주에서도 다양성이 공존하고 있는 도시 중 하나”라면서 “시와 라이드 커뮤니티는 더 이상 인종차별 사건이 발생하지 않도록 사회 통합을 향상시키는데 중요한 책임이 있다”고 언급했다.

이와 관련해 라이드 시는 인종차별 유인물 배포를 규탄하며 다양한 민족과 문화를 가지고 이 지역에서 일하고 공부하며 사는 사람들로 인해 풍요로워지는 것을 지지한다고 밝혔다. 또 ‘인종 차별 주의! 나에게서 멈추다(Racism! It stops with me)’캠페인을 도시 전역으로 확대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라이드 시에선 인종차별 벽보 사건에 대해 정보를 알 경우 라이드 시 또는 경찰서에 제보를 당부했다.

 

(이미지 출처: 레디트)

http://topdigital.com.au/node/5878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1975 호주 <민주평통 아세안지역회의> 북미정상회담 후속 활동 잰걸음 톱뉴스 18.06.17.
1974 호주 ‘역사적 만남’ 북미 정상회담…… 차세대 호주 한인들의 반응은? 톱뉴스 18.06.17.
1973 호주 ‘부시 워킹’ 계획하세요? 톱뉴스 18.06.17.
1972 호주 실종 6일 만에 구출된 한국인 워홀러 한주희씨 생존기 file 호주한국신문 18.06.14.
1971 호주 한국 이니스프리 직영매장 멜버른 진출 톱뉴스 18.06.11.
1970 호주 20대 한국 워홀러 여성, 실종 엿새만에 극적 구조 톱뉴스 18.06.11.
1969 호주 [포토뉴스] 더콰이엇X도끼, 시드니를 열광시킨 스웨그 톱뉴스 18.06.11.
1968 호주 주호주한국대사관, ‘전환의 시대, 한-호 관계’ 심포지엄 개최 톱뉴스 18.06.11.
1967 호주 등산 중 실종된 한인 워홀러, 6일 만에 구조 file 호주한국신문 18.06.07.
1966 호주 총영사관, QLD 지역 ‘워홀러’ 대상 정보 세미나 계획 file 호주한국신문 18.06.07.
1965 호주 호주한국학교, ‘신나는 한국 여행’ 주제 문화 행사 file 호주한국신문 18.06.07.
1964 호주 [현장스케치] "통일 골든벨을 울려라" 호주 예선 대회 톱뉴스 18.06.06.
1963 호주 이민지 선수, LPGA 우승 ...세계 랭킹 8위 올라 톱뉴스 18.06.06.
1962 호주 한국의 ‘정(情)’, 나에게 ‘심쿵 ‘2018 세종학당 한국어 말하기 대회’ 열려 톱뉴스 18.06.06.
1961 호주 한국 박스오피스 1위 독주 ‘독전’…호주 상륙 톱뉴스 18.06.06.
1960 호주 “한국의 ‘정’은 내가 가장 ‘심쿵’했던 경험이었다” file 호주한국신문 18.05.31.
1959 호주 레이 윌리엄스 NSW주 다문화부 장관, 기자 간담회 열어 톱뉴스 18.05.27.
» 호주 라이드시, “인종차별주의! 나에게서 멈추다” 캠페인 주력 톱뉴스 18.05.27.
1957 호주 문대통령, 김정은 위원장과 두 번째 정상회담…호주 언론 속보 보도 톱뉴스 18.05.27.
1956 호주 “4년 후의 커먼웰스 게임, 6년 후 올림픽 출전이 목표” file 호주한국신문 18.05.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