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한국학교).png

호주한국학교가 올해 ‘한국문화 체험 행사’ 일환으로 ‘신나는 한국여행’이라는 주제를 설정, 다양한 상황극과 한국문화 체험 시간을 가졌다. 한 교사는 교실에서의 언어수업 이상으로 학습효과를 얻었다고 평가했다. 사진은 저학년 어린이들의 ‘동대문 놀이’ 재현.

 

한국문화 체험 취지... ‘역할극’으로 한국어 말하기 학습

 

호주한국학교(교장 상선희)가 ‘한국 여행’을 가정한 상황별 한국어 역할극을 통해 한국어 구사 능력을 높이면서 더불어 한국 및 한국문화를 익히게 하는 특별 시간을 가져 눈길을 끌었다.

페넌트힐스(Pannanr Hills) 소재 호주한국학교는 올해 한국문화 체험 행사의 일환으로 지난 10주간의 토요일 수업 중 ‘신나는 한국여행’ 주제의 상황별 대화와 함께 한국문화를 익히는 시간을 갖고 이달 첫 주 토요일(2일) 수업에서 학급별 역할극으로 그동안 배운 한국 전통놀이를 재현하는 시간을 마련했다.

‘한국 여행’을 가정한 상황별 대화는 학급 수준에 따라 한국행 비행기 타기와 할머니와의 전화, 인천공항에 마중 나온 친척과의 인사, 할머니께 큰절하기와 식사하기, 남대문시장에서 한복 사기, 서울 지하철과 부산행 KTX 타기, 평창올림픽, 찜질방 등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며 시청각 자료와 동영상을 통해 간접 체험도 병행했다.

또한 각 반에서는 한복 입고 큰절하기, 동대문놀이, 쌀보리, 무궁화꽃이 피었습니다, 사방치기, 비석치기, 투호놀이, 줄다리기, 공기놀이, 딱지치기, 제기차기, 한복 접기, 그리고 K-Pop과 한국 요리, 독도 이야기 등 갖가지 한국문화 체험 시간을 가졌다.

태극기, 무궁화, 한복을 보고 듣고 그리는 것으로 시작하여 한국의 예절과 문화, 전통놀이를 재현한 이번 시간에 대해 동포자녀 어린이들은 모국에 대해 새로운 애정을 갖게 된 소중한 시간이었다는 반응이다.

남대문시장에 가서 한복을 사는 장면을 연출한 중급반 학생들은 물건 파는 사람, 구매하는 사람, 지나가는 사람 등 제각각의 역할을 통해 여러 상황에서의 한국어 말하기 학습이 자연스럽게 이루어졌다. 상급반 학생들은 한국 전통음식인 ‘산적’을 직접 만들고 독도에 관한 퀴즈 대회와 함께 ‘독도는 우리 땅’이라는 노래 5절 외워 부르기를 통해 한국 역사를 배우고 독도 지키기 의식을 키웠다.

한 교사는 “이번 행사를 진행하면서 아이들과 한국에 대해 이야기할 수 있는 기회가 많았다”며 “이전에는 한국에 대해 단순히 ‘방학 때 부모님 따라 비행기 타고 가는 곳’으로 인식하던 학생들이 이번 행사를 통해 한국에 대해 더 많은 부문을 깨우쳤음을 알게 되어 보람을 느꼈다”고 말했다.

 

  • |
  1. 종합(한국학교).png (File Size:310.0KB/Download:9)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2193 호주 호주 한인 인구통계(1)- 인구 규모 및 구조, 경제활동 및 소득 file 호주한국신문 19.04.18.
2192 호주 한반도 평화 정착을 위한 다각적 시도, 그 미래는... file 호주한국신문 19.04.18.
2191 호주 “세월호, 진실을 기억하겠습니다”... 5주기 희생자 추모 file 호주한국신문 19.04.18.
2190 호주 ‘평통’ 자문의 개혁 추진위, 공청회 계획 file 호주한국신문 19.04.18.
2189 호주 Sydney Korean Festival 2019, 달링하버서 한국 문화 정수 선보여 file 호주한국신문 19.04.11.
2188 호주 호주 및 뉴질랜드 언론, 임시정부의 독립 항쟁 큰 관심 file 호주한국신문 19.04.11.
2187 호주 총영사관, 브리즈번서 ‘취업박람회’ 계획 file 호주한국신문 19.04.04.
2186 호주 “민화는 소박한 꿈과 사랑의 은유이기도 합니다” file 호주한국신문 19.03.28.
2185 호주 취재수첩- NSW 주 선거, ‘어번 지역구’ 한인 후보의 ‘길 닦기’ file 호주한국신문 19.03.28.
2184 호주 총영사관, 퀸즐랜드 주 순회영사 일정 공지 file 호주한국신문 19.03.28.
2183 호주 시드니 동포들의 ‘평통 개혁’ 눈길 file 뉴스로_USA 19.03.24.
2182 호주 취재수첩- ‘일하는 한인회’... 무슨 일? file 호주한국신문 19.03.21.
2181 호주 “북한 지도가 직접 ‘비핵화’ 언급한 것은 큰 진전...” file 호주한국신문 19.03.21.
2180 호주 “평화통일 훼방 놓는 나경원 OUT!!!” file 호주한국신문 19.03.21.
2179 호주 재호 광복장학회, ‘장학사업 활성화’ 기틀 마련 file 호주한국신문 19.03.21.
2178 호주 “한인사회에 다문화 행사 기금 70만 달러 지원하겠다” file 호주한국신문 19.03.14.
2177 호주 시드니 도심에서 ‘일본 정부의 위안부 문제 공식 사과’ 촉구 file 호주한국신문 19.03.14.
2176 호주 올해 ‘시드니한민족축제’, 공연 내용 더 풍성해졌다 file 호주한국신문 19.03.14.
2175 호주 문재인 정부 ‘외교안보통’, 동포 대상 강연회 file 호주한국신문 19.03.14.
2174 호주 “여러분이 경작하고 직조한 글이 널리 퍼져 나가기를...” file 호주한국신문 19.03.0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