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호주거주 선호).jpg

은퇴를 앞둔 한국인 10명 중 6명이 은퇴 이후 해외에서 거주하고 싶다는 것으로 조사된 가운데 가장 많은 이들이 선호하는 국가는 호주였다. 그래픽 : 푸르덴셜 생명보험 보도자료.

 

호주-캐나다 선호... 자연환경-여가 생활 이유로

 

은퇴를 앞둔 한국인들이 남은 삶은 해외에서 보내고 싶다는 반응인 가운데 선호 국가로 호주를 꼽은 이들이 가장 많았다.

한국 보험회사인 ‘푸르덴셜생명’이 서울을 비롯해 5대 광역시 거주 남녀 500명을 대상으로 한 설문조사에 따르면 은퇴 후 해외에서 거주하고 싶다는 이들은 60.4%에 달했다.

이들이 희망하는 거주 국가로는 호주를 선택한 이들이 84명(16.8%)으로 가장 많았으며 캐나다(14.4%), 하와이-괌(11.8%), 뉴질랜드(8.8%) 순이었다.

또 이들 국가를 선택한 이들은 날씨 등 자연환경(49.2%), 여가 생활(41.4%), 문화 및 라이프스타일(32.8%), 의료-복지시스템(20.8%)을 복수 응답으로 꼽았다.

해외에 거주하면서 우려되는 점으로는 언어 등 의사소통의 어려움(49.0%)이 가장 많았으며 가족-지인들과의 교류 감소, 한국보다 높은 물가 또한 걱정거리의 하나였다.

예비 은퇴자들의 해외 거주 예상 생활비는 월 300만∼400만원(26.8%), 200만∼300만원(26.4%), 400만∼500만원(17.8%) 순으로 응답했다. 한국에서 생활할 경우에는 월평균 200만∼300만원의 생활비가 소요될 것이라는 답변이 가장 많았다.

한편 노후자금 마련 수단으로는 국민연금(64.8%)과 퇴직연금(36.8%) 등 제도적 연금 의존도가 높았으며 예금(40.4%), 저축성보험(29.6%), 연금보험(27.8%)을 꼽았다.

직장에서 퇴직해야 하는 예상 연령은 평균 60.9세로 조사됐으며 이후에도 일을 한다는 답변이었으며 예상하는 최종 은퇴 시기는 평균 65.2세였다.

 

  • |
  1. 종합(호주거주 선호).jpg (File Size:51.0KB/Download:9)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2445 호주 “한인사회에 다문화 행사 기금 70만 달러 지원하겠다” file 호주한국신문 19.03.14.
2444 호주 시드니 도심에서 ‘일본 정부의 위안부 문제 공식 사과’ 촉구 file 호주한국신문 19.03.14.
2443 호주 올해 ‘시드니한민족축제’, 공연 내용 더 풍성해졌다 file 호주한국신문 19.03.14.
2442 호주 문재인 정부 ‘외교안보통’, 동포 대상 강연회 file 호주한국신문 19.03.14.
2441 뉴질랜드 뉴질랜드 한글학교 역사워크숍 개최- 3.1운동 100주년 의미 되새겨. NZ코리아포.. 19.03.12.
2440 호주 “여러분이 경작하고 직조한 글이 널리 퍼져 나가기를...” file 호주한국신문 19.03.07.
2439 호주 3.1운동 100년... 한인 동포들, ‘정신적 가치’ 한 목소리 file 호주한국신문 19.03.07.
2438 호주 “한인동포 복지 서비스 37년, 내 삶의 절반이 됐다” file 호주한국신문 19.03.07.
2437 호주 이용학의 열한 번째 히말라야 등정기 file 호주한국신문 19.03.07.
2436 호주 NSW 주, 올해 ‘시드니한민족축제’에 8천 달러 지원 file 호주한국신문 19.03.07.
2435 뉴질랜드 청소년 100인과 함께 한 100주년 삼일절 기념식 오클랜드에서 열려 NZ코리아포.. 19.03.04.
2434 뉴질랜드 유학생 이장현, 뉴질랜드오픈 대회​에서 아마추어부문 1위 NZ코리아포.. 19.03.04.
2433 호주 100년 전 3.1 독립운동, 호주 및 뉴질랜드에도 전해져 file 호주한국신문 19.02.28.
2432 호주 한국교육원-KOLTA, HSC 한국어 성적 우수자 시상 file 호주한국신문 19.02.28.
2431 호주 총영사관, 3월 퀸즐랜드 도시 순회영사 계획 file 호주한국신문 19.02.28.
2430 뉴질랜드 크라이스트처치에서 3.1운동과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기리다. NZ코리아포.. 19.02.26.
2429 뉴질랜드 뉴질랜드 오클랜드한인회, 100주년 삼일절 기념행사 개최 예정. NZ코리아포.. 19.02.22.
2428 호주 한국문화원, 소설가 황석영 선생 초청 행사 마련 file 호주한국신문 19.02.21.
2427 호주 “동포 거주지역 치안-공용주차장 등 생활편의 문제 주력할 터...” file 호주한국신문 19.02.21.
2426 호주 전 세계 여심 잡은 또 한 명의 스타 에릭 남, 호주 공연 file 호주한국신문 19.02.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