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Koreatown).jpg

이스트우드 로우 스트리트(Rowe Street, Eastwood)의 한인 비즈니스 구역이 'Koreatown' 이름으로 주 정부의 야간경제 활성화 핫스폿에 포함됐다. 이를 추진해온 시드니라이드한인상공인연합회 고홍진 회장(오른쪽에서 두 번째)을 비롯한 관계자들이 존 그레이엄(John Graham. 오른쪽에서 다섯 번째) 장관, 제롬 락살(Jerome Laxale. 가운데 맨 뒤) 연방의원 등과 함께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 : 라이드한인상공인연합회 제공

 

NSW 주 정부, ‘Uptown Grant Program’으로 보조금 제공... 야간경제 활성화 취지

 

코로나바이러스 대유행으로 크게 위축된 야간경제 회복을 모색해 온 NSW 주 정부가 시드니 전역 21개 밤 문화(nightlife) 핫스폿을 결정했다. 이 가운데 한인동포 대표적 비즈니스 구역 중 하나인 이스트우드, 로우 스트리트(Rowe Street, Eastwood)가 ‘Koreatown’이라는 이름으로 주 정부의 ‘Uptown Grant Program’ 대상에 포함됐다.

이에 따라 주 정부는 코리아타운을 K-대중문화의 중심 구역으로 조성, 연간 400만 명 이상의 방문자를 끌어들이기 위한 프로젝트 지원을 위해 거의 20만 달러($198,200)를 제공한다.

이 프로젝트는 이 지역 기반의 한인 상공인단체인 시드니 라이드한인상공인연합회(회장 고홍진)와 실무 프로젝트팀(대표 서명진, 박종훈)이 맡는다. 이들은 정부에 제시한 계획에 따라 코리아타운을 한국음식-패션-팝업 이벤트 등 시드니 지역의 한국 대중문화 중심 구역으로 자리매김하고 방문객 유치를 위한 다중 플랫폼 광고 캠페인을 진행하게 된다.

주 정부가 시드니 지역 가운데 관광 핫스폿으로 재브랜딩하는 이번 ‘Uptown Grant Program’ 대상에는 Koreatown 외에 Balmain Rozelle, Brookvale Arts District – BAD, Chippendale Collective, Eddy (Central Station and Eddy Avenue Precinct, Sydney), Green² (Green Square), Haymarket Precinct 등이 포함됐다.

라이드한인상공인연합회 및 실무 프로젝트팀에 따르면 이들은 주 정부 계획에 따라 지난해 5월 준비위원회를 발족하고 시드니 지역 관광 핫스폿 선정을 목표로 지속적인 활동을 전개해 왔다.

NSW 예술부를 겸하는 존 그레이엄(John Graham) 야간경제부 장관은 “지역민은 물론 방문객이 즐길 수 있는, 고유한 서비스 구역을 만들고자 비전을 제시한 시드니 전역의 비즈니스 및 크리에이티브 그룹에게 흥미로운 기회가 될 것”이라며 “이번 Uptown Grant Program을 제공받는 구역은 이벤트, 마케팅 및 운영을 포함해 계획 전반을 관리하기 위한 리소스를 고용할 수도 있다”고 말했다.

‘NSW 주 야간경제위원회’(24-Hour Economy Commission)의 마이클 로드리게스(Michael Rodrigues) 위원장은 “Uptown Program은 주 정부가 모색하는 24시간 경제 전략의 핵심으로 구역 내 장소 기반 협업, 브랜딩, 스토리텔링을 장려하고 궁극적으로 미래에 독자적으로 활동을 전개할 수 있는 플랫폼을 제공한다”고 설명했다.

 

▲Uptown Program 대상 구역

-Koreatown

-Balmain Rozelle

-Brookvale Arts District – BAD

-Chippendale Collective

-Eddy (Central Station and Eddy Avenue Precinct, Sydney)

-Green² (Green Square)

-Haymarket Precinct

-HQ Sydney (Hollywood Quarter Sydney – Precinct of Commonwealth, Campbell and Wentworth Streets, Surry Hills)

-KXQ (King's Cross Quarter, Kings Cross)

-Paddo Collective (Paddington)

-Stanley Street District (North Darlinghurst)

-The Gathering (Blacktown)

-YCK Laneways Association Inc (Sydney CBD)

-Rainbow Precinct (Darlinghurst)

-Pyrmont+Ultimo24/7 – Powered by Pyrmont Ultimo Chamber of Commerce (Pyrmont, Ultimo)

-UpTown Sydney CBD

-Walsh Bay Arts Precinct

-2077 A.D. - Hornsby After Dark

-DuskDown (Freshwater)

-New Sydney Waterfront Company District Team (Sydney Harbour)

-Little India Harris Park Business Association Inc

 

김지환 기자 herald@koreanherald.com.au

 

 

  • |
  1. 종합(Koreatown).jpg (File Size:126.5KB/Download:20)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3203 호주 재외선거인 등록했다가 이후 국적 상실 또는 주민등록을 했다면... file 호주한국신문 23.12.21.
3202 호주 마이클 린드만 작가, 제10회 ‘한호예술재단 미술공모’ 상금 2만 달러 차지 file 호주한국신문 23.12.07.
3201 호주 가언과 진언 사이- 35 file 호주한국신문 23.12.07.
3200 호주 “문학 꽃잎 다섯 장 모여 무궁화 꽃마당 활짝 피웠다” file 호주한국신문 23.12.07.
3199 호주 “22대 대한민국 총선 참여로 호주 재외국민 목소리 보여줄 때...” file 호주한국신문 23.12.07.
3198 호주 호주 주요 정-재계 인사들, 하이스쿨 여학생들과 ‘커리어’ 공유 file 호주한국신문 23.11.30.
3197 호주 “장애를 가진 이들 또한 우리 사회의 동등한 구성원이자 함께 하는 이웃...” file 호주한국신문 23.11.23.
3196 호주 평통 호주협의회, 청년 자문위원 대상의 ‘통일 불씨 캠프’ 개최 file 호주한국신문 23.11.23.
3195 호주 ‘저버리지 못할 약속이여!’... 동포 청년들, 조국 위한 선열들 희생 추모 file 호주한국신문 23.11.23.
3194 호주 “세대를 아우르는 음악적 감동...” 두 번째 청소년 음악 콩쿨 성료 file 호주한국신문 23.11.16.
3193 호주 시드니 총영사관, 제22대 국회의원 재외선거 ‘국외부재자 신고’ 접수 시작 file 호주한국신문 23.11.16.
3192 호주 ‘함께 하는 모두의 한인회’ 목표... 34대 시드니한인회 출범 file 호주한국신문 23.11.16.
3191 호주 “방한 연수로 한국 알았고, 보다 큰 세계를 보는 계기 됐다” file 호주한국신문 23.11.16.
3190 호주 시드니 한국문화원, ‘PowerhouseLate’ 프로그램 통해 ‘한국문화’ 소개 file 호주한국신문 23.11.09.
3189 호주 이민 칼럼- 호주 취업이민, ‘골품제’의 저주가 풀렸다 file 호주한국신문 23.11.09.
3188 호주 서울 뉴욕 베이징의 신진작가들, ‘디아스포라 예술’의 다양성 제시 file 호주한국신문 23.11.09.
3187 호주 시드니총영사관-Multicultural NSW, ‘다문화 보조금’ 설명회 계획 file 호주한국신문 23.11.02.
3186 호주 호주 현지 한국어 과정 중등부 학생 대상, ‘한국어 말하기’ 대회 성료 file 호주한국신문 23.11.02.
3185 호주 민간 복지단체 CASS, ‘지역사회 예방접종 인식 확대’ 프로그램 진행 file 호주한국신문 23.11.02.
3184 호주 ‘시드니재외선거관리위원회’, 총선 앞두고 호주 재외국민 선거업무 개시 file 호주한국신문 23.10.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