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이민지 1).jpg

지난 6일 막을 내린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시즌 두 번째 메이저대회 ‘US여자오픈’에서 최종합계 13언더파 271타의 역대 대회 최소타로 우승을 확정 지은 이민지 선수가 두 손을 번쩍 들어 올리며 기쁨을 표하고 있다. 사진 : 레인보우앤네이처(‘Raydel’ 브랜드 기업) 제공

 

가장 큰 무기는 ‘자신감’... 최종 합계 13언더파 271타로 역대 대회 최소타 기록

후원사인 동포기업 ‘레인보우’ 사의 글로벌 헬스케어 브랜드 ‘레이델’도 주목받아

 

프로골퍼 이민지 선수가 지난 6월 6일 막을 내린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시즌 두 번째 메이저대회 ‘US여자오픈’에서 최종합계 13언더파 271타로 역대 대회 최소타 기록을 새로 쓰며 트로피를 들어올렸다.

US오픈은 1895년부터 매년 개최되는 5대 메이저 골프대회 중 하나이며, ‘메이저 대회 중의 메이저’로 불린다. 이민지 선수는 LPGA 통산 8승을 기록했으며, 우승 상금으로 무려 180만 달러의 잭팟을 터뜨리면서 단숨에 세계 랭킹 3위로 뛰어올랐다.

이민지 선수는 호주에서 태어난 동포 2세로, 이미 15세 때 호주 국가대표로 발탁될 만큼 재능을 보여 왔다. 2016년 리우 올림픽에 호주 대표로 출전했으며, 현재까지 LPGA 통산 8승을 달성하는 등 정상급의 실력을 갖춘 세계 톱 랭킹의 프로골퍼이다.

필드에서 긴장감을 드러내기보다 늘 자신감을 갖고 플레이에 임하는 이민지 선수는 ‘버디 트레인’이라는 별명으로 많은 갤러리들을 몰고 다니는 스타 플레이어이기도 하다. 지난 5월에는 LPGA 투어 파운더스컵에서도 우승을 차지하는 등 연거푸 승전보를 전하고 있다.

 

종합(이민지 2).jpg

올해 ‘US여자오픈’에서 경기를 펼치는 이민지 선수. 필드에서 그녀는 늘 자신감으로 갖고 경기에 임해 많은 팬을 확보하고 있다. 사진 : 레인보우앤네이처(‘Raydel’ 브랜드 기업) 제공

 

종합(이민지 3).jpg

이민지 선수가 ‘US여자오픈’ 우승 트로피를 들고 전 세계 미디어 앞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사진). 글로벌 헬스케어 브랜드 ‘레이델’(Raydel)로 전 세계 시장을 공략하고 있는 호주 기업 ‘레인보우앤네이처’는 이민지 선수가 경기에 매진하도록 후원해온 기업 중 하나이다. 사진 : 레인보우앤네이처(‘Raydel’ 브랜드 기업) 제공

 

이민지 선수의 승승장구에 환호성을 지르는 기업이 있다. 그녀의 경기와 우승 소식이 전 세계 갤러리들에게 실시간으로 전달됨으로써 이민지 선수를 후원하고 있는 호주 기업 브랜드 ‘레이델’이 전 세계 골프팬들에게 확실한 눈도장을 찍고 있기 때문이다. 레이델은 시드니에 본사를 둔 헬스케어 브랜드로 ‘레이델 폴리코사놀10’을 필두로 한국과 호주, 일본 등에서 가파른 성장을 이어가고 있다.

레이델은 호주가 낳은 세계적 스타 골퍼인 이민지 선수 후원을 통해 한국, 호주, 대만, 중국, 일본 등지에서 브랜드 인지도를 꾸준히 높여왔다.

이 회사의 한 관계자는 “이민지 선수의 우승을 축하하며 또한 그녀의 활약에 크게 감사한다”면서 “항상 밝은 모습에 필드에서도 자신감을 잃지 않는 그녀는 ‘건강자신감’이라는 ‘레이델’ 브랜드 슬로건에도 아주 잘 매칭되는 선수”라고 말했다.

이어 “이민지 선수의 활약을 통해 더 많은 사람들이 건강자신감을 나눌 수 있으면 한다”며 “앞으로도 이 선수가 오랫 동안 좋은 경기로 전 세계 골프팬들에게 즐거움을 선사했으면 한다”고 기원했다.

 

김지환 기자 herald@koreanherald.com.au

 

  • |
  1. 종합(이민지 1).jpg (File Size:166.5KB/Download:5)
  2. 종합(이민지 2).jpg (File Size:174.4KB/Download:6)
  3. 종합(이민지 3).jpg (File Size:91.3KB/Download:6)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3079 호주 올해 13회 맞는 ‘호주한국영화제’, 시드니 등 4개 도시서 총 13편 상영 file 호주한국신문 22.08.04.
3078 호주 제10차 세계일본군‘위안부’기림일... 시드니 동포들, 기념집회 예정 file 호주한국신문 22.08.04.
3077 호주 ‘한국전쟁 정전 69주년’... 3년 만에 기념식 다시 개최돼 file 호주한국신문 22.07.28.
3076 호주 가언과 진언과 사이- 24 file 호주한국신문 22.07.21.
3075 호주 호주 최고 인기의 ‘크리켓 골든 커플’, 한인 동포기업 홍보대사 되다 file 호주한국신문 22.07.21.
3074 호주 크로이돈 파크 한인회관 ‘재계약’, 아직 불투명... 회관 확보, 핵심 과제로 file 호주한국신문 22.07.21.
3073 호주 한인 청소년 대상 민족캠프 교육, 올해 ‘대면’ 진행으로 재개 file 호주한국신문 22.07.21.
3072 호주 오지라퍼의 세상사 참견- 20 호주한국신문 22.07.14.
3071 호주 가언과 진언과 사이- 23 file 호주한국신문 22.07.07.
3070 호주 한인 청년 중심의 대학생 단체 ‘에코’, RBA와 손잡고 교육 전도사로 file 호주한국신문 22.07.07.
3069 호주 오지라퍼의 세상사 참견- 19 호주한국신문 22.06.30.
3068 호주 시드니 ‘빵집’ 가족을 통해 본 우리네 일상의 또 다른 이야기 file 호주한국신문 22.06.30.
3067 호주 한인 요식업체들, ‘한식 알리기’에서 이제는 ‘음식 한류 확산’ 활동으로 file 호주한국신문 22.06.30.
3066 호주 올해 ‘호주 패션위크’서 선보인 패션 디자이너 김수군씨 작품, 화보로 file 호주한국신문 22.06.30.
3065 호주 민주평통 아태지역회의, 한국전 참전 ‘호주 UDT 대원 소개 영상’ 제작 file 호주한국신문 22.06.30.
3064 호주 시드니 한국문화원, ‘굿푸드앤와인쇼’에서 ‘한식 마스터클래스’ 진행 file 호주한국신문 22.06.30.
3063 호주 가언과 진언과 사이- 22 file 호주한국신문 22.06.23.
3062 호주 ‘디베이팅 세계 챔피언’ 서보현씨, 토론 관련 ‘Good Arguments’ 출간 file 호주한국신문 22.06.23.
3061 호주 오지라퍼의 세상사 참견- 18 호주한국신문 22.06.16.
3060 호주 가언과 진언과 사이- 21 file 호주한국신문 22.06.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