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김소라 1).jpg

매년 8월 노던 테러토리의 다윈에서 열리는 다문화 축제 ‘Darwin Festival’에서 한국 타악기의 매력적인 소리가 현지인들에게 소개될 예정이다. 올해 페스티벌에 공식 초청된 장구연주자 김소라씨(싸진 가운데)는 타악 한승훈(왼쪽), 피리 오초롱씨(오른쪽)와 함께 두 차례 공연을 갖는다. 사진 : Darwin Festival

 

장구 연주자 김소라씨, 올해 ‘Darwin Festival’ 초청으로 두 차례 공연

 

호주 현지에 한국 타악기의 색다른 아름다움이 선사된 예정이다. 노던 테러토리, 다윈(Darwin, Northern Territory)에서 열리는 ‘Darwin Festival’ 집행위원회가 해외문화홍보원(원장 박명순) 및 주시드니한국문화원(원장 김지희)의 협력으로, 올해 이벤트에서 한국의 타악 연주자 김소라씨를 초청, 오는 8월 16일(화) 2회의 공연을 마련했다.

‘다윈 페스티발’은 매년 8월, 노던 테러토리 수도 다윈에서 열리는 다문화 축제로 연극, 무용, 음악, 영화, 시각예술 등 여러 장르를 아우르는 공연 및 워크숍 등 다양한 프로그램이 약 2주간 진행된다.

올해 페스티발에 공식 초청된 김소라 연주자는 ‘한국 장단의 세계화’라는 목표를 갖고 전통악기인 장구로 한국 전통 음악을 선보이는 타악 연주자이자 월드뮤지션, 프로듀서이다. 그녀는 지난 2018년 세계 최대 음악마켓인 월드뮤직엑스포 ‘워멕스’(WOMEX) 공식 쇼케이스 아티스트에 선정되는 등 세계 음악계에서 주목받아 왔다. 2021년 발표된 정규 2집 앨범 ‘Landscape’는 타악 연주자 김소라에게 영감을 주는 것들에 대한 이야기를 풀어낸 작품으로, 다양한 풍경 속에서 만나는 희로애락의 감정을, 연주를 통해 표현함으로써 주목을 받은 바 있다.

올해 다윈 페스티벌 초청 공연에서 김소라 연주자는 타악 현승훈, 피리 오초롱 연주자와 함께 무대에서 ‘Landscape’를 공연할 예정으로, 애초에 1회 공연으로 계획되었으나 주최측의 요청으로 한 차례의 공연이 더 추가됐다.

다윈 페스티벌의 펠릭스 프레벌(Felix Preval) 예술감독은 “김소라 연주가의 라이브 연주를 감상하는 것은 매우 놀랍다”는 말로 그녀의 연주를 극찬한 뒤 “장구의 좌우를 오가며 연주하는 연주가의 팔이 흐려지면서 관객들은 세 연주자가 뿜어내는 강력한 에너지를 느끼게 될 것”이라며 이번 공연에 대한 자신감을 드러냈다.

 

종합(김소라 2).jpg

‘Darwin Festival’에서의 김소라씨 공연을 알리는 포스터(사진). 그녀는 ‘한국 장단의 세계화’라는 목표를 갖고 전통악기인 장구로 우리 음악을 선보이는 타악 연주자이자 월드뮤지션, 프로듀서이다. 사진 : 시드니한국문화원 제공

   

페스티벌 측은 김소라 연주가에 대해 “한국의 타악, 한국 공연예술, 세계 음악의 한계를 폭넓게 탐구하는 동시에 친숙하면서도 뚜렷한 자신만의 음악 세계를 구축하기 위한 지속적인 여정을 이어간다”면서 “한국 전통 장단을 바탕으로 그녀 자신의 에너지와 재능으로 자신만의 새 영역을 만들어가고 있는 연주자”라고 소개했다.

한국문화원의 김지희 원장은 “최근 수년 사이 호주 현지에서 한국의 대중문화에 대한 관심이 빠르게 높아지는 상황에서 우리 전통음악이 호주의 대형 페스티벌에서 소개되는 것은 상당히 고무적”이라며 “앞으로도 여러 현지 기관 및 이벤트 조직위와 협력하여 한국문화의 다양한 매력을 알려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 Darwin Festival, 김소라 연주자 공연

-일시 : 8월 16일(화) 오후 6시, 8시

-장소 : Studio Theatre, Darwin Entertainment Centre

-공연자 : 김소라 연주자, 타악 한승훈, 피리 오초롱

-기타 : https://www.darwinfestival.org.au/events/kim-so-ra/

 

김지환 기자 herald@koreanherald.com.au

 

  • |
  1. 종합(김소라 1).jpg (File Size:70.7KB/Download:26)
  2. 종합(김소라 2).jpg (File Size:311.1KB/Download:19)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3183 호주 ‘멋글씨가’ 강병인 작가, 예술작품으로써의 한글의 매력 선보여 file 호주한국신문 23.10.19.
3182 호주 호주 초-중등학교 교장단 한국 방문연수, 4년 만에 재개돼 file 호주한국신문 23.10.12.
3181 호주 “21세기 글로벌 리더로...” 동포자녀 청소년 대상 ‘민족캠프’ 성료 file 호주한국신문 23.10.12.
3180 호주 노동절 연휴의 주말 음악 이벤트 참석했던 한인 청년, ‘안타까운 죽음’ file 호주한국신문 23.10.06.
3179 호주 금산 세계인삼축제, ‘엄마 행복하세요’ 슬로건으로 10월 6일 개막 file 호주한국신문 23.10.06.
3178 호주 34대 시드니한인회, 오혜영-신정구 회장단 체제로... 여성 회장은 ‘첫 사례’ file 호주한국신문 23.09.28.
3177 호주 “본국 정부의 한반도 평화-통일 로드맵 등 평통 본연의 의무, 최선 다하겠다” file 호주한국신문 23.09.28.
3176 호주 “투표소, 꼭 가셨으면 합니다”... 내일, 34대 시드니한인회장단 ‘투표’ file 호주한국신문 23.09.21.
3175 호주 시드니 동포단체들, 22대 한국 총선 기해 재외 투표율 제고 ‘앞장’ file 호주한국신문 23.09.21.
3174 호주 주시드니총영사관, 여권발급 기간 단축 시행 file 호주한국신문 23.09.15.
3173 호주 ‘디자인과 예술의 경계’를 만들어가는 작가 이광호, 시드니 관객과 만난다 file 호주한국신문 23.09.15.
3172 호주 21기 평통 호주협의회, “동포들과 함께 바른 통일 담론 만들어가겠다” file 호주한국신문 23.09.15.
3171 호주 4개 팀의 34대 한인회장단 후보들, 공통된 공약은 ‘한인회관 확보’ file 호주한국신문 23.08.31.
3170 호주 올해 금산 세계인삼축제, ‘엄마 행복하세요’ 슬로건으로 인삼 효능 강조 file 호주한국신문 23.08.31.
3169 호주 한국어 채택 학교 학생들의 장기자랑... ‘문화경연대회’ 개최 file 호주한국신문 23.08.25.
3168 호주 ‘마음의 고향’에서 ‘기생충’까지... 시드니서 즐기는 시대별 한국 영화 file 호주한국신문 23.08.17.
3167 호주 동포기업 ‘피다코’, 부동산 개발 이어 연어양식업으로 사업 확대 file 호주한국신문 23.08.17.
3166 호주 호주서 발간되는 종합문예지 ‘문학과 시드니’, 디아스포라 우수문예지 선정 file 호주한국신문 23.08.03.
3165 호주 ‘선핵’ 기조 유지하는 대북 전략, ‘비핵화의 실질적 이익 모델 제시’ 중요 file 호주한국신문 23.08.03.
3164 호주 “대한민국의 눈부신 성장 바탕에는 한국전 참전 용사들의 숭고한 정신이...” file 호주한국신문 23.08.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