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음악콩쿨 1).JPG

예선을 거쳐 본선에서 경연을 펼친 동포자녀 청소년들(사진). 호한문화예술재단(이사장 고동식. 사진 맨 왼쪽)은 올해 첫 경연을 계기로 매년 콩쿨을 개최, 청소년 인재를 발굴하고 국제적 음악인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성원하겠다는 계획이다. 사진 : 김지환 기자 / The Korean Herald

 

호한문화예술재단의 올해 첫 청소년 음악콩쿨... 유서 깊은 ‘The Con’서 성료

예선 거친 12명(또는 팀) 학생들 경연, 향후 호주 전역 청소년 음악 행사 추진 계획

 

호한문화예술재단(이사장 고동식)이 올해 처음으로 기획한 ‘청소년 음악콩쿨’ 본선 대회가 개최됐다. 애초 이 경연은 올해 상반기 예정됐으나 ‘오미크론’ 변이 바이러스 확산에 따라 하반기로 연기된 바 있다.

지난 9월 10일(토), Sydney Conservatorium of Music 내 베르부겐 홀(Verbrugghen Hall)에서 열린 본선 경연에서는 온라인 예선을 통과한 12명의 청소년들이 제각각 음악적 기량을 펼쳤다. 대회 심사위원들은 이미 예선을 거쳐 본선에 오른 학생들이기는 하지만 기본적으로 높은 음악적 수준을 갖추었으며 무엇보다 열정을 갖고 최선을 다하는 모습이 감동적이었다고 평가했다.

올해 첫 경연을 총괄한 동 문화재단 이경은 교수(경연 준비위원장)는 “호주 현지의 어린이, 청소년들의 음악교육이 필요하고, 또한 한민족의 뿌리를 잊지 말자는 취지로 노래 경연을 준비하게 됐다”면서 “호한문화예술재단의 고동식 이사장 또한 같은 뜻을 갖고 있어 청소년 대상의 첫 경연을 갖게 됐다”고 말했다. 이어 “COVID 상황으로 한 차례 연기되었음에도 경연자들이 대회 개최를 기다려주었다”는 이 교수는 “학모님들의 열의, 그리고 좋은 재능을 가진 학생들을 만날 수 있었다”고 덧붙였다.

올해 첫 음악 관련 행사를 개최한 호한문화예술재단의 고동식 이사장은 이번 경연에 대해 “동포자녀 청소년들에게 음악을 통해 우리 문화와 정서를 계승하고 재능 있는 젊은 인재를 찾아내 국제적 음악가로 성장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려는 취지”라고 설명한 뒤 “참가 학생과 학부모, 선생님들의 격려와 성원에 감사하다”고 밝혔다.

또 홍상우 총영사는 “지금은 물질적-경제적 풍요로움을 넘어 각 민족의 문화적 수준이 선진화를 결정하는 시대”라면서 “우리네 삶에 행복과 풍요로움을 주는 가장 큰 힘의 하나가 마음으로 느끼는 감동이라면, 여기에는 음악을 비롯한 문화예술적 요소가 절대적”이라는 말로 청소년 음악콩쿨의 의미와 함께 축하를 전했다.

 

종합(음악콩쿨 2).JPG

청소년 음악콩쿨 첫 경연에서 대상을 차지한 한서영 학생이 나운영 곡의 ‘달밤’을 열창하고 있다. 한서영 학생은 이날 탄탄한 음악적 기량으로 많은 박수를 받았다. 사진 : 김지환 기자 / The Korean Herald

   

올해 첫 경연에서는 ‘노을’과 ‘남촌’을 부른 Abella Luo 학생이 동상을 차지했으며, ‘우리의 소원’과 ‘꿈꾸지 않으면’을 선사한 Heidi Kim 학생이 은상, ‘노을’과 ‘바람의 빛깔’을 선곡한 Janice Seah Jang 학생이 금상을 차지했다. 아울러 대상은 빼어난 가창력을 보여준 Angela Seojung Han 학생에게 돌아갔다. 한서정 학생은 이날 ‘달밤’과 ‘어느 봄날’을 선사했다.

한편 올해 경연에서는 초등학생과 하이스쿨 학생이 동시에 경쟁을 펼쳤다. 이에 대해 이경은 교수는 “많지 않은 참가자로 인해 불가피하게 함께 경연했지만 심사에서 참가자들의 연령을 고려했다”며 “향후 호주 전역 한인 커뮤니티 학생 대상으로 확대해 권위 있는 청소년 음악콩쿨이 되도록 할 계획으로, 대회 진행도 이에 맞추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김지환 기자 herald@koreanherald.com.au

 

  • |
  1. 종합(음악콩쿨 1).JPG (File Size:119.5KB/Download:21)
  2. 종합(음악콩쿨 2).JPG (File Size:113.3KB/Download:23)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3174 호주 주시드니총영사관, 여권발급 기간 단축 시행 file 호주한국신문 23.09.15.
3173 호주 ‘디자인과 예술의 경계’를 만들어가는 작가 이광호, 시드니 관객과 만난다 file 호주한국신문 23.09.15.
3172 호주 21기 평통 호주협의회, “동포들과 함께 바른 통일 담론 만들어가겠다” file 호주한국신문 23.09.15.
3171 호주 4개 팀의 34대 한인회장단 후보들, 공통된 공약은 ‘한인회관 확보’ file 호주한국신문 23.08.31.
3170 호주 올해 금산 세계인삼축제, ‘엄마 행복하세요’ 슬로건으로 인삼 효능 강조 file 호주한국신문 23.08.31.
3169 호주 한국어 채택 학교 학생들의 장기자랑... ‘문화경연대회’ 개최 file 호주한국신문 23.08.25.
3168 호주 ‘마음의 고향’에서 ‘기생충’까지... 시드니서 즐기는 시대별 한국 영화 file 호주한국신문 23.08.17.
3167 호주 동포기업 ‘피다코’, 부동산 개발 이어 연어양식업으로 사업 확대 file 호주한국신문 23.08.17.
3166 호주 호주서 발간되는 종합문예지 ‘문학과 시드니’, 디아스포라 우수문예지 선정 file 호주한국신문 23.08.03.
3165 호주 ‘선핵’ 기조 유지하는 대북 전략, ‘비핵화의 실질적 이익 모델 제시’ 중요 file 호주한국신문 23.08.03.
3164 호주 “대한민국의 눈부신 성장 바탕에는 한국전 참전 용사들의 숭고한 정신이...” file 호주한국신문 23.08.03.
3163 호주 동포기업 ‘가스펠 피아노’, 올해 시드니 국제 피아노 경연 우승자 ‘격려’ file 호주한국신문 23.08.03.
3162 호주 시드니서 소개하는 한국 현대미술의 오늘과 내일, ‘대한민국 예술원 특별전’ file 호주한국신문 23.07.20.
3161 호주 “한국 ‘인삼’의 영어 명칭, ‘Ginseng’ 아닌 ‘Insam’으로 표기해 달라...” file 호주한국신문 23.07.20.
3160 뉴질랜드 사단법인 재뉴질랜드 대한체육회 회장 이. 취임식 “소통과 화합” 제15대 유광석 회장 취임 일요시사 23.07.19.
3159 뉴질랜드 뉴질랜드 민주평통, 골든벨행사 성황리에 마쳐 일요시사 23.07.19.
3158 뉴질랜드 오클랜드 제17대 한인회장선거 '홍승필 당선' 일요시사 23.07.19.
3157 뉴질랜드 오클랜드 한인회관 알박기 절대 불허한다. 일요시사 23.07.19.
3156 뉴질랜드 뉴질랜드 태권도의 대부 이정남 회장 所天 이민사회 '교민장'으로 장례 진행 일요시사 23.07.19.
3155 호주 “높게 강하게 도전하라”... 여자 월드컵 한국대표팀, 시드니서 마지막 담금질 file 호주한국신문 23.07.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