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한복 이벤트 1).jpg

시드니 한국문화원이 올해 설을 기해 마련한 한복과 헤어, K뷰티를 체험할 수 있는 워크숍이 현지인들로부터 큰 호응을 얻었다. 이번 워크숍에서 한 참가자가 현지 한복 디자이너 미란다 데이(Miranda Day)씨의 안내에 따라 한복을 착용하고 있다. 사진 : Ashley Mar, 시드니 한국문화원 제공

 

뷰티 전문가-한복디자이너가 진행한 워크숍, 호주 현지의 ‘한국문화 관심’ 재확인

 

해외문화홍보원(원장 김장호)과 주시드니한국문화원(원장 김지희, 이하 ‘문화원’)이 올해 설을 기해 한복에 어울리는 헤어스타일 및 메이크업을 배워보는 K-뷰티 워크숍을 진행, 현지인들로부터 큰 호응을 얻았다.

시드니 시(City of Sydney)가 주최하는 시드니 음력설 행사(Sydney Lunar Festival)의 일환이자 호주 공영방송사 SBS 협력으로 개최된 이번 행사는 지난 2월 2일(목)과 3일(금) 양일간 문화원에서 각 90분 씩, 총 2회 진행되었으며 시드니에서 활동하는 K-뷰티 전문가인 안미경씨와 한복 디자이너 미란다 데이(Miranda Day)씨가 진행을 맡았다.

문화원에 따르면 이번 워크숍은 사전 홍보 시작과 함께 온라인 채널에서 큰 호응을 받으며 단 며칠 만에 참가자 접수가 마감되는 등 K-뷰티에 대한 현지인들의 큰 관심을 확인할 수 있었다.

워크숍에서 참가자들은 먼저 데이씨의 안내에 따라 한복을 착용하고, 치마와 저고리 등 한복의 기본 구성에 대한 설명을 들었다. 이후 뷰티 전문가 안미경씨의 진행에 맞춰 한복에 잘 어울리는 메이크업을 직접 해 보고 댕기와 비녀 등을 활용, 한국의 전통 헤어스타일을 배워보는 시간을 가졌다. 헤어 및 메이크업이 완성된 후에는 문화원에 마련된 포토 존에서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한옥 공간에서 떡과 매실차 등 한국 전통 다과를 즐기는 시간을 가졌다.

 

종합(한복 이벤트 2).jpg

한복에 어울리는 헤어 스타일 및 메이크업을 마친 참가자들이 한국문화원 내 한옥 공간에서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 : Danielle Hua, 시드니 한국문화원 제공

   

이번 워크숍의 한 참가자는 “한복만큼이나 아름답고 다채로운 경험을 할 수 있어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는 소감을 전하며 “향후 문화원에서 진행될 다양한 행사가 기대된다”고 말했다.

온라인 플랫폼에서 사극을 시청하며 한복의 매력에 빠졌다는 또 다른 참가자는 “TV를 보며 한복이 너무 예쁘다고 생각했는데 이를 직접 입어보고 이에 어울리는 메이크업과 머리단장까지 해 볼 수 있어서 매우 기쁘다”면서 “앞으로 다양한 기회를 통해 한국의 전통 문화를 접해보고 싶다”고 전했다.

문화원은 향후 지속적으로 한국 전통예술은 물론 현대 대중문화에 이르기까지 ‘한국’의 다양한 매력을 선보이고, 현지인들이 직접 체험할 수 있는 기회를 마련할 예정이다.

 

김지환 기자 herald@koreanherald.com.au

 

 

  • |
  1. 종합(한복 이벤트 1).jpg (File Size:119.1KB/Download:27)
  2. 종합(한복 이벤트 2).jpg (File Size:89.8KB/Download:28)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3183 호주 ‘멋글씨가’ 강병인 작가, 예술작품으로써의 한글의 매력 선보여 file 호주한국신문 23.10.19.
3182 호주 호주 초-중등학교 교장단 한국 방문연수, 4년 만에 재개돼 file 호주한국신문 23.10.12.
3181 호주 “21세기 글로벌 리더로...” 동포자녀 청소년 대상 ‘민족캠프’ 성료 file 호주한국신문 23.10.12.
3180 호주 노동절 연휴의 주말 음악 이벤트 참석했던 한인 청년, ‘안타까운 죽음’ file 호주한국신문 23.10.06.
3179 호주 금산 세계인삼축제, ‘엄마 행복하세요’ 슬로건으로 10월 6일 개막 file 호주한국신문 23.10.06.
3178 호주 34대 시드니한인회, 오혜영-신정구 회장단 체제로... 여성 회장은 ‘첫 사례’ file 호주한국신문 23.09.28.
3177 호주 “본국 정부의 한반도 평화-통일 로드맵 등 평통 본연의 의무, 최선 다하겠다” file 호주한국신문 23.09.28.
3176 호주 “투표소, 꼭 가셨으면 합니다”... 내일, 34대 시드니한인회장단 ‘투표’ file 호주한국신문 23.09.21.
3175 호주 시드니 동포단체들, 22대 한국 총선 기해 재외 투표율 제고 ‘앞장’ file 호주한국신문 23.09.21.
3174 호주 주시드니총영사관, 여권발급 기간 단축 시행 file 호주한국신문 23.09.15.
3173 호주 ‘디자인과 예술의 경계’를 만들어가는 작가 이광호, 시드니 관객과 만난다 file 호주한국신문 23.09.15.
3172 호주 21기 평통 호주협의회, “동포들과 함께 바른 통일 담론 만들어가겠다” file 호주한국신문 23.09.15.
3171 호주 4개 팀의 34대 한인회장단 후보들, 공통된 공약은 ‘한인회관 확보’ file 호주한국신문 23.08.31.
3170 호주 올해 금산 세계인삼축제, ‘엄마 행복하세요’ 슬로건으로 인삼 효능 강조 file 호주한국신문 23.08.31.
3169 호주 한국어 채택 학교 학생들의 장기자랑... ‘문화경연대회’ 개최 file 호주한국신문 23.08.25.
3168 호주 ‘마음의 고향’에서 ‘기생충’까지... 시드니서 즐기는 시대별 한국 영화 file 호주한국신문 23.08.17.
3167 호주 동포기업 ‘피다코’, 부동산 개발 이어 연어양식업으로 사업 확대 file 호주한국신문 23.08.17.
3166 호주 호주서 발간되는 종합문예지 ‘문학과 시드니’, 디아스포라 우수문예지 선정 file 호주한국신문 23.08.03.
3165 호주 ‘선핵’ 기조 유지하는 대북 전략, ‘비핵화의 실질적 이익 모델 제시’ 중요 file 호주한국신문 23.08.03.
3164 호주 “대한민국의 눈부신 성장 바탕에는 한국전 참전 용사들의 숭고한 정신이...” file 호주한국신문 23.08.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