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관광공사).jpg

한국관광공사 시드니지사가 설을 기해 한국 관광 홍보 이벤트로, 한국 왕복 항공권을 제공하는 응모 이벤트를 개최한다. 사진은 동 공사의 마스코트인 호종이(호랑이), 무고미(반달곰), 까우(까치). 사진 : 한국관광공사 시드니지사

 

한국 관광 홍보 차원의 왕복 항공권 내건 응모 이벤트... 일주일간 진행

 

한국관광공사 시드니지사(지사장 이인숙)는 한국의 전통명절 설을 기해 1월 29일(토)부터 2월 4일(금)까지 시드니 도심 쇼핑센터인 ‘Westfield Sydney’에서 한국관광 홍보행사 ‘Happy Lunar New Year- Win a trip to Korea!’ 응모 이벤트를 개최한다.

경품은 2022년 중 사용가능한 한국행(시드니발 인천행) 이코노미 왕복 항공권이며, ‘Westfield Sydney Pitt Street Mall’ 입구 기둥 외벽의 QR(큐알) 코드를 통해 응모 가능하다. 응모할 때는 한국관광공사 시드니지사 이뉴스레터 가입과 함께 간단한 개인정보를 기입하면 된다.

이번 홍보 기간 중 행사장 방문객들은 한국인들로부터 사랑받는 동물들이자 한국관광 마스코트인 킹덤프렌즈 ‘호종이(호랑이)’, ‘무고미(반달곰)’, ‘까우(까치)’ 대형 인형모형과 함께 포토존에서 기념사진을 찍을 수 있다. 행사기간 중 낮 12시부터 오후 2시 사이에는 한복 입은 초롱이 색동이 인형이 이벤트 응모자를 대상으로 나누어 주는 태극선, 한복 향낭주머니 만들기 Kit, 킹덤프렌즈 볼펜, 타투스티커 등 소정의 선물도 받을 수 있다. 이 선물은 응모자 1인당 1개, 1일 배포 수량 내에서만 제공된다.

한국관광공사 시드니지사의 이인숙 지사장은 “금년에 많은 호주 한인 동포들이 고국 방문을 계획하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며 “이번 기회에 행사장을 방문해 한국관광에 대한 정보를 얻을 수 있는 이뉴스레터를 구독하시어 좋은 정보와 함께 경품 당첨의 기회를 가져보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어 “앞으로 한국관광공사 시드니지사에서는 모국방문을 촉진하기 위한 프로모션을 적극적으로 전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김지환 기자 herald@koreanherald.com.au

 

 

  • |
  1. 종합(관광공사).jpg (File Size:46.9KB/Download:19)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3063 호주 가언과 진언과 사이- 22 file 호주한국신문 22.06.23.
3062 호주 ‘디베이팅 세계 챔피언’ 서보현씨, 토론 관련 ‘Good Arguments’ 출간 file 호주한국신문 22.06.23.
3061 호주 오지라퍼의 세상사 참견- 18 호주한국신문 22.06.16.
3060 호주 가언과 진언과 사이- 21 file 호주한국신문 22.06.09.
3059 호주 이민지 선수, LPGA 시즌 두 번째 메이저 대회 ‘US여자오픈’ 우승 file 호주한국신문 22.06.09.
3058 호주 한국문화원, ‘Good Food and Wine Show’서 ‘한식 마스터 클래스’ 계획 file 호주한국신문 22.06.09.
3057 호주 ‘통일 골든벨’ 아태지역 결선 개최, 지역 예선 통과한 16개국 59명 참가 file 호주한국신문 22.06.09.
3056 호주 오지라퍼의 세상사 참견- 17 호주한국신문 22.06.02.
3055 호주 호주 한인동포 청소년들, 모국 역사-통일 관련 폭넓은 상식 과시 file 호주한국신문 22.06.02.
3054 호주 가언과 진언과 사이- 20 file 호주한국신문 22.05.26.
3053 호주 국세청의 ABRS, 각 회사 이사들에게 ‘Director ID’ 신청 권장 file 호주한국신문 22.05.19.
3052 호주 오지라퍼의 세상사 참견- 16 호주한국신문 22.05.19.
3051 호주 취재수첩- 5월 광주, 마침내 ‘진실의 힘’은 ‘시대의 빛’이 될 터... file 호주한국신문 22.05.19.
3050 호주 가언과 진언과 사이- 19 file 호주한국신문 22.05.12.
3049 호주 오지라퍼의 세상사 참견- 15 호주한국신문 22.05.05.
3048 호주 1960년대 부의 계급이 만들어낸 두 형제의 어처구니없는 비극... 무대에서 만난다 file 호주한국신문 22.05.05.
3047 호주 ‘디토 파라디소’ 콘서트-유니버설발레단의 ‘심청’, 안방에서 즐긴다 file 호주한국신문 22.05.05.
3046 호주 강흥원 한인회장, 2027 세계대학경기대회 유치 ‘해외홍보대사’에 위촉 file 호주한국신문 22.05.05.
3045 호주 시드니한인회, 수해 피해자 위한 동포사회 성금 ‘의뢰’ file 호주한국신문 22.05.05.
3044 호주 동포 영화인 김시우 감독이 그려낼 한인 이민자의 또 하나의 이야기는... file 호주한국신문 22.04.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