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질랜드 국경이 막히면서 아빠가 한국에서 돌아오지 못하는 바람에 6살짜리 한국 남자 어린이가 몇 달째 학교에 출석도 못하고 있다.

 

현재 오클랜드에서 고모 집에 머무는 중인 강도욱(Dowook Kang)어린이가 학교에 못 가는 이유는 10세 미만의 외국 유학생들은 부모나 법적 후견인(legal guardian)이 없을 경우 학교에 출석할 수 없다는 규정 때문이다.

 

도욱의 아빠인 강태원(Taewoon Kang)씨는 연초에 입국해 1월 말부터 도욱이는 학교에 다녔지만 아빠가 한국의 사업 사정으로 부득이하게 록다운 도중에 한국에 들어갔다가 비자를 받지 못해 다시 돌아오지 못하게 됐다.

 

당시 편부인 강씨는 2년 이상 이곳에 살고 있는 자신의 누나 가족들을 보고 도욱이에게 좋은 환경을 만들어주고자 뉴질랜드 행을 결심했다.

 

그러나 결국 학교 측이 도욱이의 상황을 알게 되면서 학교 출석을 막았는데, 강씨는 돌아오기 위해 필사적으로 노력했지만 영주권자나 시민권자가 아니어서 성공하지 못했다.

 

강씨는 두 달째 학교를 못 가고 있는 아이가 학교도, 그리고 친구들과 아빠를 그리워하고 있다면서 인도적 견지에서 입국을 허용해주도록 이민국에 2차례에 걸쳐 요청했지만 별다른 성과가 없었다.

 

 

강씨는 5월 말에 멜리사 리(Melissa Lee) 국민당 의원에게도 도움을 요청했으며 이 의원은 크리스 힙킨스(Chris Hipkins) 교육부 장관에게 입국과 비자 등 실제적인 문제들이 있지만 학교조차 못 가게 하는 것은 비인도적 처사라면서 해결을 요청했다.

 

그러나 힙킨스 장관은, 유감스럽지만 외국 유학생들을 보호하기 위한 규정은 필요하며 여기에 융통성을 적용할 수는 없다면서, 또한 지금 아이에게 학교에서 교재를 지급해 집에서 공부할 수 있다고 설명하면서 법을 받아들일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또한 국경이 통제되는 동안 강씨가 취할 수 있는 유일한 선택은 가정법원(Family Court)을 통해 법적 후견인을 선정하는 것이라고 힙킨스 장관은 덧붙였다.

 

강씨 가족들도 최후 수단으로 이를 검토하고 있는데, 한편 이안 리스 갤러웨이(Iain Lees-Galloway) 이민부 장관은 개별 사안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는다면서 언론 인터뷰를 거절했다.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1486 뉴질랜드 미국인의 'NZ 이주', 구글 검색 최고치 기록 file NZ코리아포.. 21.01.08.
1485 뉴질랜드 2020년 NZ 아기 이름, '이슬라' '올리버'가 가장 인기 file NZ코리아포.. 21.01.08.
1484 뉴질랜드 남북섬 오가는 인터아일랜드 페리, 한국에서 만들 예정 file NZ코리아포.. 20.12.24.
1483 뉴질랜드 뉴질랜드 정부, 호주 자유 여행 내년 1분기로 설정 file NZ코리아포.. 20.12.15.
1482 뉴질랜드 전국 최초 “반려견 입양 전용 카페 문 연다” file NZ코리아포.. 20.12.11.
1481 뉴질랜드 “김치는 이렇게 담가야...” 자매도시공원에서 열린 ‘DIY 김치데이’ file NZ코리아포.. 20.12.10.
1480 뉴질랜드 술 사려고 9살짜리 아들 운전시킨 철없는 아빠 file NZ코리아포.. 20.12.10.
1479 뉴질랜드 아던 총리, 세계에서 32번째 영향력있는 여성 file NZ코리아포.. 20.12.10.
1478 뉴질랜드 2030년 “NZ 인구 5명 중 한 명은 65세 이상” file NZ코리아포.. 20.12.08.
1477 뉴질랜드 오클랜드 남부 한 바, 경찰관도 함께 노래 실력 보여 file NZ코리아포.. 20.11.30.
1476 뉴질랜드 밀포드 트랙 전 구간, 다시 문 열어 file NZ코리아포.. 20.11.30.
1475 뉴질랜드 10월까지 연간 무역흑자 “28년 만에 최대 기록” file NZ코리아포.. 20.11.29.
1474 뉴질랜드 NZ, 자유 무역 협의 FTA에 서명 file NZ코리아포.. 20.11.16.
1473 뉴질랜드 ‘코로나19’ 백신 “내년 초에 국내에도 공급될 듯” file NZ코리아포.. 20.11.10.
1472 뉴질랜드 해외 거주 키위 50만 명, 뉴질랜드로 귀국 예정 file NZ코리아포.. 20.11.09.
1471 뉴질랜드 2020 총선 공식 결과 발표, 1999년 이후 가장 높은 투표율 file NZ코리아포.. 20.11.09.
1470 뉴질랜드 뉴질랜드의 가장 아름다운 도시, '해밀턴과 황가누이' NZ코리아포.. 20.11.02.
1469 뉴질랜드 금년 NZ 최고 소시지는 “조카와 숙모가 만든 스웨덴식 소시지” NZ코리아포.. 20.10.31.
1468 뉴질랜드 COVID-19 8월 18일 오후 , 새로운 감염자 13명 일요시사 20.08.18.
1467 뉴질랜드 ( 속보 ) 임금 보조금 2주연장,모기지 6개월 연장 일요시사 20.08.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