술에 취해 9살짜리 아들에게 운전을 시켰던 30대 아빠가 경찰로부터 경고를 받게 됐다.

 

어처구니없는 짓을 저지른 이 아빠는 32세로 알려졌는데, 사건은 지난 12월 5일(토) 저녁 7시 30분경에 남섬 더니든 인근의 모스길(Mosgiel)에서 벌어졌다.

 

당시 이 아빠는 자신이 술에 취한 상태에서 술을 더 구입하고자 자신은 차량 옆에 탄 뒤 9살짜리 아들에게 주류판매점까지 대신 운전을 하도록 시켰다.

 

하지만 가던 도중에 경찰의 음주운전 단속 검문소에서 적발되면서 철없는 아빠의 황당하기 짝이 없었던 처신이 그대로 드러났다.

 

 

12월 10일(목) 더니든 경찰의 한 관계자는, 이 시건을 조사하고 제반 사항들을 고려한 결과 해당 남성에게 별도의 처벌 조치는 내리지 않고 경고장만 발급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또한 남성은 이에 더해 알콜 및 부모 양육 과정을 교육받도록 조치가 됐는데, 관계자는 현재 경찰과 관계 기관이 나서서 해당 가정을 지원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편 더니든 경찰은 당일 관할 지역에서 음주운전 단속에 나서서 허용치의 3배가 넘은 한 명을 포함해 모두 7명의 음주운전자들을 적발했다고 발표했다.

  • |
  1. 33.jpg (File Size:40.3KB/Download:7)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1499 뉴질랜드 호주 등반가 유해, 실종 42년 만에 서던 알프스에서 발견 file NZ코리아포.. 21.03.31.
1498 뉴질랜드 뉴질랜드, 4월 1일부터 최저임금 시간당 20달러로 인상 file NZ코리아포.. 21.03.31.
1497 뉴질랜드 웰링턴 한인회, 수익용 건물 구입 축하잔치 열어 file NZ코리아포.. 21.03.31.
1496 뉴질랜드 오로라 보면서 프로포즈 한 남성 file NZ코리아포.. 21.03.23.
1495 뉴질랜드 호주와의 트랜스-타스만 버블 시작일, 4월 6일 이후 발표 file NZ코리아포.. 21.03.23.
1494 뉴질랜드 첫날부터 치열한 레이스 펼쳐진 아메리카스컵 요트대회 file NZ코리아포.. 21.03.11.
1493 뉴질랜드 경비 때문에 올림픽 예선 못 가는 NZ농구팀 file NZ코리아포.. 21.03.09.
1492 뉴질랜드 뉴질랜드 크라이스트처치 지진 10주년 국가 추도식 열려 file NZ코리아포.. 21.02.23.
1491 뉴질랜드 예상보다 빠른 경기 회복, NZ 신용 등급 상향 조정 file NZ코리아포.. 21.02.23.
1490 뉴질랜드 하루 120차례 점프... 신기록 세운 스카이 다이버들 file NZ코리아포.. 21.02.14.
1489 뉴질랜드 뉴질랜드, 2월15일부터 오클랜드 레벨 3... 그 외 지역 레벨 2 file NZ코리아포.. 21.02.14.
1488 뉴질랜드 화려한 한복 옷맵시 뽐낸 모델들 file NZ코리아포.. 21.01.29.
1487 뉴질랜드 CHCH한국장학재단, 캔터베리 장학금 수여식 개최 file NZ코리아포.. 21.01.29.
1486 뉴질랜드 미국인의 'NZ 이주', 구글 검색 최고치 기록 file NZ코리아포.. 21.01.08.
1485 뉴질랜드 2020년 NZ 아기 이름, '이슬라' '올리버'가 가장 인기 file NZ코리아포.. 21.01.08.
1484 뉴질랜드 남북섬 오가는 인터아일랜드 페리, 한국에서 만들 예정 file NZ코리아포.. 20.12.24.
1483 뉴질랜드 뉴질랜드 정부, 호주 자유 여행 내년 1분기로 설정 file NZ코리아포.. 20.12.15.
1482 뉴질랜드 전국 최초 “반려견 입양 전용 카페 문 연다” file NZ코리아포.. 20.12.11.
1481 뉴질랜드 “김치는 이렇게 담가야...” 자매도시공원에서 열린 ‘DIY 김치데이’ file NZ코리아포.. 20.12.10.
» 뉴질랜드 술 사려고 9살짜리 아들 운전시킨 철없는 아빠 file NZ코리아포.. 20.12.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