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질랜드 국내에서 사육 중인 양의 숫자가 한 해 동안 3%가 더 감소해 지난 2020년 6월 현재 2600만 마리인 것으로 집계됐다.

 

이는 그 이전 해보다 80만 마리가 더 줄어든 것으로 가장 많았던 지난 1982년의 7000만 마리에 비해 40%도 채 안 된다.

 

특히 2020년에 발생한 가뭄이 감소에 영향을 미쳤는데, 그중 혹스베이는 그 전년에 비해 12%인 34만6000마리가 줄어 250만 마리에 그치면서 전국에서 가장 크게 양 숫자가 줄어들었다.

 

통계국 관계자는 2020년의 가뭄이 양 숫자를 감소시킨 한 원인이기는 하지만 지난 40년 동안 국내에서 양 사육 숫자는 계속해서 감소 추세를 보여왔다고 설명했다.

 

지난 10년간 사육 중인 양은 20%인 650만 마리가 감소했는데, 현재 뉴질랜드 국민 1인당 양이 5마리라면서 한창 때였던 1982년에는 1인당 양 숫자가 22마리에 달했었다. 이 기간에 인구는 1982년의 320만명에서 2020년 510만명으로 증가했다.

 

한편 2020년 6월말까지 연간 양고기 수출액은 40억달러였으며 양모 수출액은 최근 몇 년 동안 급격히 줄어들면서 2012년의 8 억8000만달러에서 2020 년에는 4억6000만달러로 거의 절반이 됐다.

 

또한 우유를 생산하는 젖소 성체들도 가장 많았던 지난 2016년 6월에 비해서는 7%인 40만 마리가 감소해 2020년 6월 현재 480만 마리로 집계됐다.

 

통계 담당자는 젖소 사육 두수는 줄었지만 낙농품 수출액은 지난 5년 동안 비교적 안정적으로 유지됐다고 전했다.

 

낙농제품 연간 수출액은 국제시세가 높았던 지난 2014년에 거의 160억달러로 늘었다가 이후 2016년에는 110억달러 가까이 떨어졌지만 2020년 6월말에 다시 166억달러로 돌아왔다.

 

이 중 중국 수출이 가장 많아 지난 2020년 6월에는 전체 낙농품 수출액의 3분의 1에 해당하는 57억달러치가 중국 시장으로 나갔다.

 

송아지와 숫소를 포함한 전체 낙농우는 2020년 6월 현재 620만 마리로 한 해 동안 1%인 6만1000마리가 줄어들었는데, 현재 국내의 4대 낙농지역은 와이카토(180만 마리)와 캔터베리(120만), 그리고 사우스랜드 (68만3000)와 타라나키(55만5000)이다.

 

이에 반해 비육우는 국제시장에서 소고기 가격이 올라가면서 지난 2016년 6월말과 2020년 6월말 사이에 10%에 해당하는 35만 마리가 증가하면서 현재 390만 마리로 늘었다.

 

비육우는 지난 2006년부터 2016년까지 10년간 지속적으로 사육두수가 감소했었다.

 

현재 비육우 중 3분의 2가 북섬 지역에서 사육되고 있으며 2020년 6월말까지 연간 소고기 수출액은 약 38억달러로 전년의 33억달러에서 5억달러 가량 늘었다.

  • |
  1. 33.jpg (File Size:119.7KB/Download:11)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1520 뉴질랜드 Covid-19 11월 3일 새 감염자 100명 일요시사 21.11.08.
1519 뉴질랜드 Covid-19 11월 2일 새 감염자 126명, 오클랜드 1차 접종률 90% 일요시사 21.11.08.
1518 뉴질랜드 오클랜드 11월 9일 밤 11시 59분부터 경보 3단계 스탭 2 일요시사 21.11.08.
1517 뉴질랜드 새 코로나19 보호 체제 나왔다... 녹색, 황색, 적색 3단계 일요시사 21.11.08.
1516 뉴질랜드 8월11일 오후 4시 정부 브리핑-일주일 연장 일요시사 21.11.08.
1515 뉴질랜드 '시설 대신 집에서 자가격리' 10월말부터 시범, $1,000의 요금 지불 일요시사 21.11.08.
1514 뉴질랜드 오클랜드 10월 5일까지 경보 3단계 일요시사 21.11.08.
1513 뉴질랜드 크라이스트처치, 올 여름부터 새 캠핑 법규 적용 추진 일요시사 21.09.18.
1512 뉴질랜드 오클랜드 카운실 주최 예정 이벤트들 취소 일요시사 21.09.18.
1511 뉴질랜드 뉴질랜드 생물학적 남녀 성별 사라진다? 일요시사 21.09.18.
1510 뉴질랜드 재외국민 우편투표 허용을 위한 관련 선거법 개정 요청 일요시사 21.09.13.
1509 뉴질랜드 오클랜드 4단계 유지, 노스랜드 3단계 하향 조정 일요시사 21.09.03.
1508 뉴질랜드 코로나19 경보 4단계 연장, 오클랜드는 8월 31일 까지 일요시사 21.09.03.
1507 뉴질랜드 8월 30일 NZ NEWS, 뉴질랜드 노인 연금, 65세 되면 수혜 자격 일요시사 21.08.30.
1506 뉴질랜드 8월 27일 NZ NEWS,전문가들,오클랜드는 레벨 4 록다운 계속될 것... 일요시사 21.08.30.
1505 뉴질랜드 오클랜드, '세계에서 가장 살기 좋은 도시' 1위 올라 file NZ코리아포.. 21.06.10.
» 뉴질랜드 뉴질랜드에서 사육 중인 양의 숫자는? file NZ코리아포.. 21.05.12.
1503 뉴질랜드 25년 전 받은 지원에 보답한 이민자 부부 file NZ코리아포.. 21.05.12.
1502 뉴질랜드 ‘휘태커스 초콜릿’, 뉴질랜드서 가장 신뢰 받는 브랜드 file NZ코리아포.. 21.04.28.
1501 뉴질랜드 NZ “출생시 기대수명 남성80세, 여성은 83.5세” file NZ코리아포.. 21.04.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