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0대의 한 남성이 운전 중 ‘발작(seizures)’ 증상을 일으켰으나 한 경찰관이 필사적으로 나서서 큰 사고를 막아냈다.

 

와이카토 경찰이 밝힌 바에 따르면, 사건은 4월 9일(월) 점심 무렵에 와이파(Waipa) 시내 북쪽의 파테랑기(Paterangi) 로드에서 발생했다.

 

당시 62세로 알려진 한 운전자가 몰던 차가 중앙선을 넘은 채 시속 100km 구간에서 60km 정도로 달리는 것을 테 아와무투(Te Awamutu) 경찰서 소속 사이먼 체리(Simon Cherry) 경관이 발견했다.

 

체리 경관은 즉시 경광등을 켜고 사이렌을 울리며 접근했다가 운전자가 발작 증세를 일으킨 것을 목격했다.

 

극도로 위험한 상황이 벌어졌음을 직감한 그는 차량을 바짝 붙여 해당 차량이 맞은편 차선으로 넘어가지 못하도록 하는 한편 속도를 줄이면서 정지할 수 있도록 조치했다.

 

이 과정에서 두 차량이 부딪히면서 경찰차도 약간 파손된 것으로 알려졌다.

 

60대 운전자는 이후 병원으로 후송돼 검진을 받았는데, 나중에 이런 경험이 이전에도 있었던 것으로 밝혀진 그는 면허를 돌려 받은 지도 얼마 안된 상태임이 확인됐다.

 

와이카토 경찰 관계자는, 자칫하면 사망사고로까지 이어질 뻔한 극히 위험한 상황이었다면서, 체리 경관의 용감한 행위로 큰 사고를 막을 수 있었다고 그에게 감사를 전했다.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959 뉴질랜드 고등학교 졸업 전 취업하는 젊은 키위 수 증가 NZ코리아포.. 18.09.05.
958 뉴질랜드 10년 연속 ‘대양주 최고 항공사’로 선정된 Air NZ NZ코리아포.. 18.09.04.
957 뉴질랜드 대학생들이 사용하는 전자제품 수명, 가장 짧아 NZ코리아포.. 18.09.04.
956 뉴질랜드 호주 정당인, NZ 출신 의원에게 뉴질랜드 돌아가라고 말해 NZ코리아포.. 18.09.04.
955 뉴질랜드 한 캐나다 연금재단, 오클랜드 경전철 사업 참여 의사 표해 NZ코리아포.. 18.09.04.
954 뉴질랜드 호수로 돌진해 다친 운전자 구해낸 주민들 NZ코리아포.. 18.08.31.
953 뉴질랜드 고양이 문제로 갈등 겪는 사우스랜드의 작은 마을 NZ코리아포.. 18.08.31.
952 뉴질랜드 공중수송 경연대회에서 호주와 캐나다 이긴 NZ 공군 NZ코리아포.. 18.08.31.
951 뉴질랜드 오클랜드 수술 대기 환자 40여 명, 대기자 명단에서 누락돼 NZ코리아포.. 18.08.30.
950 뉴질랜드 사이버 전문가, 아이들은 부모의 관심 기다려 NZ코리아포.. 18.08.30.
949 뉴질랜드 한국 방문 젊은 키위, 증가하고 있어 NZ코리아포.. 18.08.29.
948 뉴질랜드 청혼차 NZ찾았다 큰 사고당한 호주 커플 “목숨 걸고 구조 나선 소방관들 없었다 NZ코리아포.. 18.08.29.
947 뉴질랜드 싸움이나 폭력 행위로 정학 또는 퇴학 학생 점점 늘어나 NZ코리아포.. 18.08.29.
946 뉴질랜드 외국인•이민자 탓–경제 성장율 하락–국채 인상'현정부 악순환의 연속 일요시사 18.08.28.
945 뉴질랜드 외국 휴가 중 위중한 병에 걸린 키위 여성 “NZ 정부, 귀국 비용 지불할 수 없다” NZ코리아포.. 18.08.28.
944 뉴질랜드 오클랜드 세계적 도시 지수, 호주 시드니와 멜버른에 앞서지만... NZ코리아포.. 18.08.28.
943 뉴질랜드 천둥 소리 내면서 긴 꼬리 끌고 낙하했던 불덩어리 유성 NZ코리아포.. 18.08.28.
942 뉴질랜드 사이버 괴롭힘에 시달리는 키위 어린이들 NZ코리아포.. 18.08.27.
941 뉴질랜드 웰링턴 해변에서 발견된 자이언트 오징어 NZ코리아포.. 18.08.27.
940 뉴질랜드 주민과 갈등 중인 생수공장, 자원동의서 어겨 운영 중단 NZ코리아포.. 18.08.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