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112814921_5ad2c60f2e3a2_15237627031894.
 

 

2018 한인의 날” 행사가 지난 14(노스쇼어 이벤트 센터 대강당에서 오전 9시부터 열렸다박세태 오클랜드 한인회장의 공식 개회 선언을 시작으로 노스쇼어 이벤트 행사장을 가득 메운 교민들과 뉴질랜드 시민들은 즐거운 축제의 한마당을 즐겼다.

 

 

 

비가 오는 궂은 날씨에도 많은 교민과 현지인이 참한 가운데 다양한 볼거리와 먹거리로 오랜만에 교민들은 가족과 함께 즐거운 하루를 보냈다특히 올해는 대한민국 국가 무형문화제 제 24호 안동차전 놀이팀과 국제 청소년예술단의 초청 방문으로 수준 높은 공연에 많은 교민들의 참여와 함께 큰 박수를 받았다.

 

 

 

2112814921_5ad2c60f2eb66_15237627031913.
 

2112814921_5ad2c60f2f660_15237627031941.
 

 박세태 오클랜드 한인 회장은 오후 1시부터 개회선언을 시작으로 '2018 한인의 날행사가 절정에 올랐다박세태 한인 회장은 개회사를 통해서 "2018년 오클랜드 한인의 날을 개최함에 있어 한국과 뉴질랜드 정부 당국과 뉴질랜드 한인사회뉴질랜드 현지 사회의 여러 관계자 분들에 심심한 감사의 말을 전한다” 또한 “2018년 한인의 날 행사를 위해 많은 성원과 지원을 아낌없이 주신 교민업체공연팀자원봉사자들의 헌신적인 노력에 감사 드리며 성공적인 행사가 될 수 있도록 많은 교민들의 참여에 진심으로 감사 드린다” 특히 대한민국 국가 무형문화제 제 24호 안동차전 놀이팀과 국제 청소년예술단의 우수한 한국문화예술을 뉴질랜드에 선보여 감사하다"며 “오늘 한인의 날은 우리 오클랜드 교민들의 잔칫날인 만큼 즐거움과 웃음을 함께 나누길 기대 한다”고 밝혔다.

 

 

2112814921_5ad2c60f30035_15237627031967.
 

오전 9시부터 식전 행사로 국원국악원(화관무가야금), 남십자성 예술단국제청소년 예술단 K-pop,태권도 시범가요 및 전통무용통일 골든벨기타 앙상블 등을 선보였다이날 공식 행사는 오후 1시부터 내외 귀빈과 함께 국가제창순국선열 및 호국영령에 대한 묵념을 시작으로 초청인사들의 기념 축사와 공로상 수여 등이 있었다. 2018 한인의 날 행사의 하이라이트는 대한민국 국가 무형문화제 제 24호 안동차전 놀이로 절정에 올랐다차전놀이는 협동심과 단결심 그리고 상무정신이 깃들어 있는 1000여 년의 역사를 자랑하는 한국의 전통민속놀이이다한인출신 경찰팀과 교민들이 참가한 차전놀이로 한인 교민들의 하나되는 모습에 많은 사람들이 큰 박수를 보냈다또한 학생들의 골든벨 퀴즈로 한인 학생들에게 한국의 역사를 공부하는 계기를 만들어 높은 인기를 받았다그 밖에 실내 행사장 주위에 마련된 실내 부스에서는 다양한 한국의 전통 체험 놀이가 열려 행사장을 찾은 현지인들과 교민들에게 인기를 얻었다특히 한복체험은 외국인들은 물론 많은 교민들이 차례를 기다리며 즐겼다또한 전통악기 체험전통 다도 시연한글 서예 체험페이스 페인팅한복 종이접기압화 체험 등 다양한 프로그램으로 참가한 교민들에게 큰 호응을 얻었다. 

 

2112814921_5ad2c60f30af4_15237627031994.
 

2112814921_5ad2c60f31406_15237627032017.
 

2112814921_5ad2c60f31d34_15237627032041.
2112814921_5ad2c60f326db_15237627032066.
2112814921_5ad2c60f32e39_15237627032084.
 

 

e864807e327f16e4057213a4dd48360d_1523762
 

글,사진: 김수동 기자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871 뉴질랜드 오클랜드 지역 관광객 소비, 8% 늘어나 NZ코리아포.. 18.07.27.
870 뉴질랜드 키위 임산부 25%,임신 초기 3개월 동안 음주 NZ코리아포.. 18.07.27.
869 뉴질랜드 노인 연금 수령자, 정부 보조금과 지출 비용 격차 점점 커져... NZ코리아포.. 18.07.26.
868 뉴질랜드 어제 낙태 반대주의자들, 국회 앞마당에서 시위 벌여 NZ코리아포.. 18.07.26.
867 뉴질랜드 육군 신병훈련소에서 성적인 사건 발생, 교관들 무더기로 면직, 조사 중 NZ코리아포.. 18.07.26.
866 뉴질랜드 무리와이 비치에 입장료가 있다고???못된 중국인 가이드... NZ코리아포.. 18.07.26.
865 뉴질랜드 카나비스 관련법 개정, 시민들 요구가 늘고 있어 NZ코리아포.. 18.07.25.
864 뉴질랜드 농촌 지역 전기 복구 로봇, 키위가 만들어 시험 중 NZ코리아포.. 18.07.25.
863 뉴질랜드 담뱃값 인상 정책 재검토 지지하고 나선 데어리들 NZ코리아포.. 18.07.25.
862 뉴질랜드 백 세대 넘는 대형 아파트 개발 현장, 공사 중단 NZ코리아포.. 18.07.25.
861 뉴질랜드 키위 10%정도, 부엌 오븐을 난방용으로 ... NZ코리아포.. 18.07.23.
860 뉴질랜드 센터럴 오클랜드 임대 주택 공급 증가, 일부 임대료 인하 NZ코리아포.. 18.07.23.
859 뉴질랜드 미 달러 대비 키위 달러 가치 하락, 일부 소비재 가격 안정 NZ코리아포.. 18.07.23.
858 뉴질랜드 이민자 간호사, 인종 차별과 문화적 갈등 계속돼 NZ코리아포.. 18.07.21.
857 뉴질랜드 뉴질랜드 과학자들, 식물 유전자 변형 개발 가능성 소개 NZ코리아포.. 18.07.21.
856 뉴질랜드 뉴질랜드 젊은이들, 벤처 사업 투자보다 주택 구입 위한 저축 NZ코리아포.. 18.07.21.
855 뉴질랜드 주 4일 근무, 오클랜드의 교통 체증 완화에 도움될 수 있다고... NZ코리아포.. 18.07.18.
854 뉴질랜드 NZ, 가계 생활비 비용, 지난 한해 동안 3.1% 늘어나 NZ코리아포.. 18.07.18.
853 뉴질랜드 중국인이 가고 싶은 나라 3위, 뉴질랜드 NZ코리아포.. 18.07.18.
852 뉴질랜드 펭귄 포함한 남극 생물들, 플라스틱 위협에 노출돼 NZ코리아포.. 18.07.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