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112814921_5ad2c60f2e3a2_15237627031894.
 

 

2018 한인의 날” 행사가 지난 14(노스쇼어 이벤트 센터 대강당에서 오전 9시부터 열렸다박세태 오클랜드 한인회장의 공식 개회 선언을 시작으로 노스쇼어 이벤트 행사장을 가득 메운 교민들과 뉴질랜드 시민들은 즐거운 축제의 한마당을 즐겼다.

 

 

 

비가 오는 궂은 날씨에도 많은 교민과 현지인이 참한 가운데 다양한 볼거리와 먹거리로 오랜만에 교민들은 가족과 함께 즐거운 하루를 보냈다특히 올해는 대한민국 국가 무형문화제 제 24호 안동차전 놀이팀과 국제 청소년예술단의 초청 방문으로 수준 높은 공연에 많은 교민들의 참여와 함께 큰 박수를 받았다.

 

 

 

2112814921_5ad2c60f2eb66_15237627031913.
 

2112814921_5ad2c60f2f660_15237627031941.
 

 박세태 오클랜드 한인 회장은 오후 1시부터 개회선언을 시작으로 '2018 한인의 날행사가 절정에 올랐다박세태 한인 회장은 개회사를 통해서 "2018년 오클랜드 한인의 날을 개최함에 있어 한국과 뉴질랜드 정부 당국과 뉴질랜드 한인사회뉴질랜드 현지 사회의 여러 관계자 분들에 심심한 감사의 말을 전한다” 또한 “2018년 한인의 날 행사를 위해 많은 성원과 지원을 아낌없이 주신 교민업체공연팀자원봉사자들의 헌신적인 노력에 감사 드리며 성공적인 행사가 될 수 있도록 많은 교민들의 참여에 진심으로 감사 드린다” 특히 대한민국 국가 무형문화제 제 24호 안동차전 놀이팀과 국제 청소년예술단의 우수한 한국문화예술을 뉴질랜드에 선보여 감사하다"며 “오늘 한인의 날은 우리 오클랜드 교민들의 잔칫날인 만큼 즐거움과 웃음을 함께 나누길 기대 한다”고 밝혔다.

 

 

2112814921_5ad2c60f30035_15237627031967.
 

오전 9시부터 식전 행사로 국원국악원(화관무가야금), 남십자성 예술단국제청소년 예술단 K-pop,태권도 시범가요 및 전통무용통일 골든벨기타 앙상블 등을 선보였다이날 공식 행사는 오후 1시부터 내외 귀빈과 함께 국가제창순국선열 및 호국영령에 대한 묵념을 시작으로 초청인사들의 기념 축사와 공로상 수여 등이 있었다. 2018 한인의 날 행사의 하이라이트는 대한민국 국가 무형문화제 제 24호 안동차전 놀이로 절정에 올랐다차전놀이는 협동심과 단결심 그리고 상무정신이 깃들어 있는 1000여 년의 역사를 자랑하는 한국의 전통민속놀이이다한인출신 경찰팀과 교민들이 참가한 차전놀이로 한인 교민들의 하나되는 모습에 많은 사람들이 큰 박수를 보냈다또한 학생들의 골든벨 퀴즈로 한인 학생들에게 한국의 역사를 공부하는 계기를 만들어 높은 인기를 받았다그 밖에 실내 행사장 주위에 마련된 실내 부스에서는 다양한 한국의 전통 체험 놀이가 열려 행사장을 찾은 현지인들과 교민들에게 인기를 얻었다특히 한복체험은 외국인들은 물론 많은 교민들이 차례를 기다리며 즐겼다또한 전통악기 체험전통 다도 시연한글 서예 체험페이스 페인팅한복 종이접기압화 체험 등 다양한 프로그램으로 참가한 교민들에게 큰 호응을 얻었다. 

 

2112814921_5ad2c60f30af4_15237627031994.
 

2112814921_5ad2c60f31406_15237627032017.
 

2112814921_5ad2c60f31d34_15237627032041.
2112814921_5ad2c60f326db_15237627032066.
2112814921_5ad2c60f32e39_15237627032084.
 

 

e864807e327f16e4057213a4dd48360d_1523762
 

글,사진: 김수동 기자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979 뉴질랜드 탄산 음료 등에 부과하는 Sugar Tax 뉴질랜드 체택할까? NZ코리아포.. 18.09.13.
978 뉴질랜드 뉴질랜드 보험 업계, 무법천지 NZ코리아포.. 18.09.13.
977 뉴질랜드 뉴질랜드 달러 약세, 관광산업 호황 예상돼 NZ코리아포.. 18.09.13.
976 뉴질랜드 노인들, 고위험군 약물 사용에 대한 경고 NZ코리아포.. 18.09.12.
975 뉴질랜드 해변 주택들 위협하는 집채만한 파도들 NZ코리아포.. 18.09.11.
974 뉴질랜드 해양보존구역에서 전복 채취하다 주민신고로 붙잡힌 남성들 NZ코리아포.. 18.09.11.
973 뉴질랜드 발리 휴가 중 혼수 상태 빠진 키위여성, 결국 숨져 NZ코리아포.. 18.09.11.
972 뉴질랜드 서쎅스 공작인 해리 왕자 부부, 다음달 뉴질랜드 방문 NZ코리아포.. 18.09.11.
971 뉴질랜드 뉴질랜드 민물고기 어종, 멸종위기 NZ코리아포.. 18.09.10.
970 뉴질랜드 가정 폭력과 자해 또는 자살은 깊은 관계있어 NZ코리아포.. 18.09.10.
969 뉴질랜드 지진으로 훼손된 CHCH 대성당 “지금은 고양이 가족의 보금자리” NZ코리아포.. 18.09.09.
968 뉴질랜드 호주 숲에서 하이킹했던 키위 남성 "귀국하니 귓속에서 진드기가..." NZ코리아포.. 18.09.09.
967 뉴질랜드 납치 테러위험 ,키위들 태국 방문에 경고 NZ코리아포.. 18.09.09.
966 뉴질랜드 뉴질랜드 해안 바닷물 80%, 미세 플라스틱 입자 발견돼 NZ코리아포.. 18.09.08.
965 뉴질랜드 NZ정찰기 “유엔의 북한 제재 감시활동 협조차 일본에 파견” NZ코리아포.. 18.09.08.
964 뉴질랜드 얼음 호수 위에 등장한 환상의 캠핑장 NZ코리아포.. 18.09.08.
963 뉴질랜드 키위 여성 유방암 사망, 다른 나라보다 2배 빨라 NZ코리아포.. 18.09.08.
962 뉴질랜드 항만 사고로 숨진 20대 “6명에게 새로운 삶을 선물하고 떠났다” NZ코리아포.. 18.09.06.
961 뉴질랜드 경마업계 “승부조작으로 여럿 체포돼, 관련 산업계에 큰 파문” NZ코리아포.. 18.09.06.
960 뉴질랜드 재무국 “순이민자 감소 추세, 예상보다 빨라 경제 우려된다” NZ코리아포.. 18.09.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