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112814921_5ad2c60f2e3a2_15237627031894.
 

 

2018 한인의 날” 행사가 지난 14(노스쇼어 이벤트 센터 대강당에서 오전 9시부터 열렸다박세태 오클랜드 한인회장의 공식 개회 선언을 시작으로 노스쇼어 이벤트 행사장을 가득 메운 교민들과 뉴질랜드 시민들은 즐거운 축제의 한마당을 즐겼다.

 

 

 

비가 오는 궂은 날씨에도 많은 교민과 현지인이 참한 가운데 다양한 볼거리와 먹거리로 오랜만에 교민들은 가족과 함께 즐거운 하루를 보냈다특히 올해는 대한민국 국가 무형문화제 제 24호 안동차전 놀이팀과 국제 청소년예술단의 초청 방문으로 수준 높은 공연에 많은 교민들의 참여와 함께 큰 박수를 받았다.

 

 

 

2112814921_5ad2c60f2eb66_15237627031913.
 

2112814921_5ad2c60f2f660_15237627031941.
 

 박세태 오클랜드 한인 회장은 오후 1시부터 개회선언을 시작으로 '2018 한인의 날행사가 절정에 올랐다박세태 한인 회장은 개회사를 통해서 "2018년 오클랜드 한인의 날을 개최함에 있어 한국과 뉴질랜드 정부 당국과 뉴질랜드 한인사회뉴질랜드 현지 사회의 여러 관계자 분들에 심심한 감사의 말을 전한다” 또한 “2018년 한인의 날 행사를 위해 많은 성원과 지원을 아낌없이 주신 교민업체공연팀자원봉사자들의 헌신적인 노력에 감사 드리며 성공적인 행사가 될 수 있도록 많은 교민들의 참여에 진심으로 감사 드린다” 특히 대한민국 국가 무형문화제 제 24호 안동차전 놀이팀과 국제 청소년예술단의 우수한 한국문화예술을 뉴질랜드에 선보여 감사하다"며 “오늘 한인의 날은 우리 오클랜드 교민들의 잔칫날인 만큼 즐거움과 웃음을 함께 나누길 기대 한다”고 밝혔다.

 

 

2112814921_5ad2c60f30035_15237627031967.
 

오전 9시부터 식전 행사로 국원국악원(화관무가야금), 남십자성 예술단국제청소년 예술단 K-pop,태권도 시범가요 및 전통무용통일 골든벨기타 앙상블 등을 선보였다이날 공식 행사는 오후 1시부터 내외 귀빈과 함께 국가제창순국선열 및 호국영령에 대한 묵념을 시작으로 초청인사들의 기념 축사와 공로상 수여 등이 있었다. 2018 한인의 날 행사의 하이라이트는 대한민국 국가 무형문화제 제 24호 안동차전 놀이로 절정에 올랐다차전놀이는 협동심과 단결심 그리고 상무정신이 깃들어 있는 1000여 년의 역사를 자랑하는 한국의 전통민속놀이이다한인출신 경찰팀과 교민들이 참가한 차전놀이로 한인 교민들의 하나되는 모습에 많은 사람들이 큰 박수를 보냈다또한 학생들의 골든벨 퀴즈로 한인 학생들에게 한국의 역사를 공부하는 계기를 만들어 높은 인기를 받았다그 밖에 실내 행사장 주위에 마련된 실내 부스에서는 다양한 한국의 전통 체험 놀이가 열려 행사장을 찾은 현지인들과 교민들에게 인기를 얻었다특히 한복체험은 외국인들은 물론 많은 교민들이 차례를 기다리며 즐겼다또한 전통악기 체험전통 다도 시연한글 서예 체험페이스 페인팅한복 종이접기압화 체험 등 다양한 프로그램으로 참가한 교민들에게 큰 호응을 얻었다. 

 

2112814921_5ad2c60f30af4_15237627031994.
 

2112814921_5ad2c60f31406_15237627032017.
 

2112814921_5ad2c60f31d34_15237627032041.
2112814921_5ad2c60f326db_15237627032066.
2112814921_5ad2c60f32e39_15237627032084.
 

 

e864807e327f16e4057213a4dd48360d_1523762
 

글,사진: 김수동 기자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1068 뉴질랜드 애완 동물 국립 공원 입장 허용 제안, 환경 운동가들 분노 NZ코리아포.. 18.10.23.
1067 뉴질랜드 순이민자 감소 추세 여전, 비시민권자 출국 증가가 가장 큰 영향 NZ코리아포.. 18.10.23.
1066 뉴질랜드 국제적인 ‘별 관측 명소’로 지정 신청한 스튜어트 아일랜드 NZ코리아포.. 18.10.21.
1065 뉴질랜드 뱀이 살지 않는 뉴질랜드에 운전 중 뱀이 떨어져.... NZ코리아포.. 18.10.21.
1064 뉴질랜드 벽난로 나무와 석탄 연기, 어린이 피부 질환 위험 높여 NZ코리아포.. 18.10.21.
1063 뉴질랜드 타스만 여성, 2만 5천 피트 스카이 다이빙 기록 세워 NZ코리아포.. 18.10.21.
1062 뉴질랜드 무인 양심가게에 설치된 CCTV NZ코리아포.. 18.10.19.
1061 뉴질랜드 먼 태평양에서 상어에 부착했던 발신기, NZ해안에서 발견돼 NZ코리아포.. 18.10.19.
1060 뉴질랜드 호주에서 납치된 어린이들, 남아프리카와 뉴질랜드로 보내져 NZ코리아포.. 18.10.19.
1059 뉴질랜드 2025년까지 2,500명의 교사 부족 예상 NZ코리아포.. 18.10.19.
1058 뉴질랜드 잭슨 감독 “1차대전 다큐멘터리 작품 선보여” NZ코리아포.. 18.10.18.
1057 뉴질랜드 Rocket Lab 로켓 연구소, 미국 버지니아에 발사시설 건설 NZ코리아포.. 18.10.18.
1056 뉴질랜드 수요 증가로 웰링턴 주택 가격 급등 NZ코리아포.. 18.10.18.
1055 뉴질랜드 비과세 인터넷 쇼핑, 내년 10월에 끝나 NZ코리아포.. 18.10.18.
1054 뉴질랜드 DOC, 카우리 보호 위해 21개 트랙 폐쇄 NZ코리아포.. 18.10.17.
1053 뉴질랜드 오클랜드 항만에서 페리가 남기는 항적 타고 질주한 보더들 NZ코리아포.. 18.10.17.
1052 뉴질랜드 "안녕, 죽음", 코라콜라의 마케팅 실수 SNS에서 화제 NZ코리아포.. 18.10.16.
1051 뉴질랜드 뉴질랜드 2018 올해의 새는 ? NZ코리아포.. 18.10.16.
1050 뉴질랜드 금전적 압박으로 젊은 키위들, 쉽게 돈 버는 유혹에 빠져... NZ코리아포.. 18.10.15.
1049 뉴질랜드 경찰 추적 피해 골프장으로 돌진한 뒤 불타오른 승용차 NZ코리아포.. 18.10.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