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에서 잃었던 첫 딸의 초상화를 우체국(NZ Post) 측의 실수로 돌려받지 못하게 된 부부가 불만을 터뜨리고 있다.

 

마나와투(Manawatu)에 사는 한 부부가, 지난 2013년에 낳은 지 얼마 안돼 병원에서 잃었던 첫 딸과 다른 3명의 자녀들을 함께 한 초상화에 담은 것은 결혼 5주년을 기념하기 위해서였다.

 

그러나 작가가 완성해 카드보드로 만든 원형 통에 잘 넣어서 보냈던 초상화는 NZ Post 측의 실수에 의해 배달 도중에 훼손됐다.  

 

우체국 측은 작품 제작비용인 280달러를 신속하게 배상하면서 사과했으나 망가진 초상화도 돌려달라는 부부의 요구에는 응할 수 없다고 밝혀 갈등이 일어나기 시작했다.

 

아이 엄마는, 가족들에게는 돈으로 따질 수 없는 가치가 있는 소중한 기념물이며 가슴이 무너진다고 말하면서, 비록 망가졌다고 하더라도 돌려달라고 우체국에 요구했다.

 

그러나 우체국 담당자는, 회사 정책은 보험회사처럼 일단 보상이 이뤄진 경우에는 해당 물건은 우체국 소유가 된다면서 규정상 돌려줄 수 없다는 입장을 고수했다.

 

한편 초상화를 작업한 작가는, 제작 비용을 돌려받았지만 무상으로 다시 초상화를 제작해주겠다고 말하면서, 하지만 우체국 측의 대처 방식이 실망스럽다고 말했다.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1085 뉴질랜드 뉴질랜드에서 가장 ‘아름다운 거리’는 리치몬드의 ‘퀸스트리트’ NZ코리아포.. 18.10.29.
1084 뉴질랜드 키위빌드(KiwiBuild) 주택, 파파쿠라에서 첫 입주자 환영식 열려 NZ코리아포.. 18.10.28.
1083 뉴질랜드 NZ 도착한 해리 왕자 부부, 4박5일간 웰링턴, 넬슨, 오클랜드 로투루아 방문 예정 NZ코리아포.. 18.10.28.
1082 뉴질랜드 “키위, 50년 안에 멸종할 가능성도…” 최대의 적은 개들 NZ코리아포.. 18.10.28.
1081 뉴질랜드 세계 제1차대전 종전 100주년 기념해 만들어진 ‘추모의 광장’ NZ코리아포.. 18.10.28.
1080 뉴질랜드 버진 오스트레일리아, 뉴질랜드와 호주 사이 신규 서비스 시작 NZ코리아포.. 18.10.27.
1079 뉴질랜드 가스통에 연결된 샤워기, 일산화 탄소 중독으로 12세 소년 사망 NZ코리아포.. 18.10.27.
1078 뉴질랜드 키위 33%, 위험할 정도로 폭음 NZ코리아포.. 18.10.26.
1077 뉴질랜드 아던 총리 딸이 외국 총리로부터 받은 선물 NZ코리아포.. 18.10.25.
1076 뉴질랜드 호주산 독거미 “암컷 거미줄에서 나온 화학물질로 수컷 잡을 덫 만든다” NZ코리아포.. 18.10.25.
1075 뉴질랜드 DHB의 안과 치료, 2천 명 이상 기다려야 치료 가능 NZ코리아포.. 18.10.25.
1074 뉴질랜드 NZ 경찰 “새로운 경찰관 모집 홍보 영상 공개” NZ코리아포.. 18.10.24.
1073 뉴질랜드 꽉 막힌 고속도로 “복권 1등 당첨의 행운 가져다줬다” NZ코리아포.. 18.10.24.
1072 뉴질랜드 오클랜드와 노스랜드 병원 시설 20%, 문제 있어 NZ코리아포.. 18.10.24.
1071 뉴질랜드 폭력적인 포르노 그라피 공유, 정부의 조치 요구 NZ코리아포.. 18.10.24.
1070 뉴질랜드 NZ관광객들, 하이킹 시작 전 위험 대비 필요 NZ코리아포.. 18.10.24.
1069 뉴질랜드 카운트다운 헌틀리 바나나에서 유리 조각 나와 NZ코리아포.. 18.10.24.
1068 뉴질랜드 애완 동물 국립 공원 입장 허용 제안, 환경 운동가들 분노 NZ코리아포.. 18.10.23.
1067 뉴질랜드 순이민자 감소 추세 여전, 비시민권자 출국 증가가 가장 큰 영향 NZ코리아포.. 18.10.23.
1066 뉴질랜드 국제적인 ‘별 관측 명소’로 지정 신청한 스튜어트 아일랜드 NZ코리아포.. 18.10.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