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에서 잃었던 첫 딸의 초상화를 우체국(NZ Post) 측의 실수로 돌려받지 못하게 된 부부가 불만을 터뜨리고 있다.

 

마나와투(Manawatu)에 사는 한 부부가, 지난 2013년에 낳은 지 얼마 안돼 병원에서 잃었던 첫 딸과 다른 3명의 자녀들을 함께 한 초상화에 담은 것은 결혼 5주년을 기념하기 위해서였다.

 

그러나 작가가 완성해 카드보드로 만든 원형 통에 잘 넣어서 보냈던 초상화는 NZ Post 측의 실수에 의해 배달 도중에 훼손됐다.  

 

우체국 측은 작품 제작비용인 280달러를 신속하게 배상하면서 사과했으나 망가진 초상화도 돌려달라는 부부의 요구에는 응할 수 없다고 밝혀 갈등이 일어나기 시작했다.

 

아이 엄마는, 가족들에게는 돈으로 따질 수 없는 가치가 있는 소중한 기념물이며 가슴이 무너진다고 말하면서, 비록 망가졌다고 하더라도 돌려달라고 우체국에 요구했다.

 

그러나 우체국 담당자는, 회사 정책은 보험회사처럼 일단 보상이 이뤄진 경우에는 해당 물건은 우체국 소유가 된다면서 규정상 돌려줄 수 없다는 입장을 고수했다.

 

한편 초상화를 작업한 작가는, 제작 비용을 돌려받았지만 무상으로 다시 초상화를 제작해주겠다고 말하면서, 하지만 우체국 측의 대처 방식이 실망스럽다고 말했다.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998 뉴질랜드 호주에서 주인 따라 NZ왔던 고양이, 가출한 지 석달 넘어 주인과 재상봉 NZ코리아포.. 18.09.22.
997 뉴질랜드 클랜드 시민들, 앱으로 e-스쿠터 대여 NZ코리아포.. 18.09.20.
996 뉴질랜드 말기 암 환자 검사결과 1년 만에...IT 시스템에서의 문제 NZ코리아포.. 18.09.20.
995 뉴질랜드 NZ정부, 연간 난민 수용 쿼터 1,500명으로 늘린다고... NZ코리아포.. 18.09.20.
994 뉴질랜드 “세계 최초로 인정됐던 뉴질랜드의 여성 참정권, 125주년 맞이해” NZ코리아포.. 18.09.19.
993 뉴질랜드 영리한 앵무새 키아 “막대기 이용해 덫에서 먹이 빼먹는다” NZ코리아포.. 18.09.19.
992 뉴질랜드 범죄 등으로 호주에서 추방된 뉴질랜더 14명, 오클랜드 통해 입국해 NZ코리아포.. 18.09.19.
991 뉴질랜드 광고 깃발 매단 채 도심 내달렸던 구조견, 하루 만에 인터넷 스타로 등장 NZ코리아포.. 18.09.19.
990 뉴질랜드 음주 비행? 알코올 테스트 걸려 집으로 보내진 조종사 NZ코리아포.. 18.09.18.
989 뉴질랜드 외국인 주택 구입 금지, 확실한 효과 있다고... NZ코리아포.. 18.09.18.
988 뉴질랜드 오클랜드, 마이크로 칩 없는 고양이 안락사 NZ코리아포.. 18.09.18.
987 뉴질랜드 “건물 내진용 기초로 폐타이어 사용한다” NZ코리아포.. 18.09.17.
986 뉴질랜드 오클랜드 와이헤케섬 “2025년까지 천적없는 섬으로 만든다” NZ코리아포.. 18.09.17.
985 뉴질랜드 비행기 매니아, 자신의 뒷뜰에 오래된 에어 뉴질랜드 항공기를... NZ코리아포.. 18.09.17.
984 뉴질랜드 뉴질랜드 주택 가격, OECD국가 중 두번째로 과대 평가 NZ코리아포.. 18.09.17.
983 뉴질랜드 일부 요양소, 유지 관리 상태 기준에 못 미쳐... NZ코리아포.. 18.09.14.
982 뉴질랜드 오클랜드 주택 시장, 봄이 되며 반등의 기미 NZ코리아포.. 18.09.14.
981 뉴질랜드 도주 차량 추격 중 경찰차와 충돌해 다리 부러진 경찰관 NZ코리아포.. 18.09.13.
980 뉴질랜드 프린터 토너 카트리지에 마약 숨겼던 캐나다인, 8년 반 징역형 NZ코리아포.. 18.09.13.
979 뉴질랜드 탄산 음료 등에 부과하는 Sugar Tax 뉴질랜드 체택할까? NZ코리아포.. 18.09.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