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에서 잃었던 첫 딸의 초상화를 우체국(NZ Post) 측의 실수로 돌려받지 못하게 된 부부가 불만을 터뜨리고 있다.

 

마나와투(Manawatu)에 사는 한 부부가, 지난 2013년에 낳은 지 얼마 안돼 병원에서 잃었던 첫 딸과 다른 3명의 자녀들을 함께 한 초상화에 담은 것은 결혼 5주년을 기념하기 위해서였다.

 

그러나 작가가 완성해 카드보드로 만든 원형 통에 잘 넣어서 보냈던 초상화는 NZ Post 측의 실수에 의해 배달 도중에 훼손됐다.  

 

우체국 측은 작품 제작비용인 280달러를 신속하게 배상하면서 사과했으나 망가진 초상화도 돌려달라는 부부의 요구에는 응할 수 없다고 밝혀 갈등이 일어나기 시작했다.

 

아이 엄마는, 가족들에게는 돈으로 따질 수 없는 가치가 있는 소중한 기념물이며 가슴이 무너진다고 말하면서, 비록 망가졌다고 하더라도 돌려달라고 우체국에 요구했다.

 

그러나 우체국 담당자는, 회사 정책은 보험회사처럼 일단 보상이 이뤄진 경우에는 해당 물건은 우체국 소유가 된다면서 규정상 돌려줄 수 없다는 입장을 고수했다.

 

한편 초상화를 작업한 작가는, 제작 비용을 돌려받았지만 무상으로 다시 초상화를 제작해주겠다고 말하면서, 하지만 우체국 측의 대처 방식이 실망스럽다고 말했다.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716 뉴질랜드 뉴질랜드 지리적 상황, 강대국 군사적 강제점령 가능성 거의 없어 new NZ코리아포.. 08:26
715 뉴질랜드 '차세대 P' 합성 마약, 뉴질랜드에서도 등장 경고 new NZ코리아포.. 08:26
714 뉴질랜드 기온 내려가면서 밤에 도움 청하는 노숙자 급증 NZ코리아포.. 18.05.19.
713 뉴질랜드 교내에서 대마초 피우는 영상 소셜미디어에 올린 남학생들 NZ코리아포.. 18.05.19.
712 뉴질랜드 펭귄 번식철 돌아와, 보호단체들 “개에게 반드시 목줄 채우도록 당부” NZ코리아포.. 18.05.16.
711 뉴질랜드 천연 섬유 사용, 변화를 꾀하는 뉴질랜드 기업 메리노 NZ코리아포.. 18.05.16.
710 뉴질랜드 주택 구입 어려움 해소, 공동 소유 개념 주택 소유 제도 검토 중 NZ코리아포.. 18.05.16.
709 뉴질랜드 데본 포트 해군 기지 이전 소식, 부동산개발업자 군침 흘려 NZ코리아포.. 18.05.15.
708 뉴질랜드 안면 인식 기술, 좀도둑 잡으려다 무고한 고객을... NZ코리아포.. 18.05.15.
707 뉴질랜드 젖소 두들겨 팬 농부, 5년간 동물 소유 금지와 가택구류형 받아 NZ코리아포.. 18.05.14.
706 뉴질랜드 부모가 담배를 피우는 가정, 아이들 니코틴 수치도 높아 NZ코리아포.. 18.05.14.
705 뉴질랜드 NZ인구 33%인 오클랜드, 뉴질랜드 경제 40% 이상 차지 NZ코리아포.. 18.05.14.
704 뉴질랜드 정부 지원금으로 박사 학위 공부하는 해외 유학생, 2005년의 6배 NZ코리아포.. 18.05.09.
703 뉴질랜드 뉴질랜드 찾는 해외 관광객 수, 매년 4.6%씩 늘어나 NZ코리아포.. 18.05.09.
702 뉴질랜드 '이제는 헬기에서 번지 점프를~',높이 150미터 헬기에서... NZ코리아포.. 18.05.09.
701 뉴질랜드 키위 본격 수확 시작 “정부 당국, 1200명 인력부족 사태 공식 선포” NZ코리아포.. 18.05.08.
700 뉴질랜드 엄마 교통사고로 30주만에 제왕절개로 태어났던 신생아 결국 숨져 NZ코리아포.. 18.05.08.
699 뉴질랜드 뉴질랜드, 늘어난 젖소들로 개천 등 오염 심각 NZ코리아포.. 18.05.08.
698 뉴질랜드 작년 총 2만700여쌍 결혼, 이혼은 8000여쌍, 결혼 연령은 점점 늦어져 NZ코리아포.. 18.05.07.
» 뉴질랜드 죽은 딸의 초상화 반환 놓고 우체국과 갈등 중인 부부 NZ코리아포.. 18.05.0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