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에서 잃었던 첫 딸의 초상화를 우체국(NZ Post) 측의 실수로 돌려받지 못하게 된 부부가 불만을 터뜨리고 있다.

 

마나와투(Manawatu)에 사는 한 부부가, 지난 2013년에 낳은 지 얼마 안돼 병원에서 잃었던 첫 딸과 다른 3명의 자녀들을 함께 한 초상화에 담은 것은 결혼 5주년을 기념하기 위해서였다.

 

그러나 작가가 완성해 카드보드로 만든 원형 통에 잘 넣어서 보냈던 초상화는 NZ Post 측의 실수에 의해 배달 도중에 훼손됐다.  

 

우체국 측은 작품 제작비용인 280달러를 신속하게 배상하면서 사과했으나 망가진 초상화도 돌려달라는 부부의 요구에는 응할 수 없다고 밝혀 갈등이 일어나기 시작했다.

 

아이 엄마는, 가족들에게는 돈으로 따질 수 없는 가치가 있는 소중한 기념물이며 가슴이 무너진다고 말하면서, 비록 망가졌다고 하더라도 돌려달라고 우체국에 요구했다.

 

그러나 우체국 담당자는, 회사 정책은 보험회사처럼 일단 보상이 이뤄진 경우에는 해당 물건은 우체국 소유가 된다면서 규정상 돌려줄 수 없다는 입장을 고수했다.

 

한편 초상화를 작업한 작가는, 제작 비용을 돌려받았지만 무상으로 다시 초상화를 제작해주겠다고 말하면서, 하지만 우체국 측의 대처 방식이 실망스럽다고 말했다.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798 뉴질랜드 맥주, 59% 키위 식사할 때 선택 NZ코리아포.. 18.06.22.
797 뉴질랜드 오클랜드 도로는 공사중; 최대 한주에 240개 프로젝트 NZ코리아포.. 18.06.21.
796 뉴질랜드 한국 여권, 2018년 세계 여권 순위 2위 NZ코리아포.. 18.06.21.
795 뉴질랜드 북섬 와이히 근처 도로, 거대한 싱크홀 NZ코리아포.. 18.06.21.
794 뉴질랜드 14개 카운실, 지역 연료세 도입 고려 중​ NZ코리아포.. 18.06.20.
793 뉴질랜드 뉴질랜드에서 가장 렌트비가 비싼 지역은? NZ코리아포.. 18.06.20.
792 뉴질랜드 300% 주택 보험료 인상, 웰링턴 여성 충격에 빠져 NZ코리아포.. 18.06.20.
791 뉴질랜드 고 스티븐 호킹 박사가 앓았던 운동신경 질환 “NZ 발병률, 세계 최고로 나타나” NZ코리아포.. 18.06.19.
790 뉴질랜드 실제 인체 전시회에서 발가락들 훔쳐갔던 20대 남성 NZ코리아포.. 18.06.19.
789 뉴질랜드 Airbnb 숙소 주인 “10대들 난장판 파티로 한바탕 곤욕” NZ코리아포.. 18.06.19.
788 뉴질랜드 에어 뉴질랜드, NZ 에서 가장 일하기 좋은 직장 NZ코리아포.. 18.06.19.
787 뉴질랜드 오클랜드, 세계 최초의 비행 택시 시범 운행 도시 되나? NZ코리아포.. 18.06.19.
786 뉴질랜드 뉴질랜드인들의 식탁에 등장한 메뚜기 요리 NZ코리아포.. 18.06.18.
785 뉴질랜드 테 아라이 해변에서 촬영된 희귀한 레드 스프라이트 NZ코리아포.. 18.06.18.
784 뉴질랜드 맥도날드 플라스틱 빨대, 영국에선 9월부터 금지되지만... NZ코리아포.. 18.06.18.
783 뉴질랜드 마오리와 퍼시픽 학교 리더 27%, 인종 차별 경험 NZ코리아포.. 18.06.18.
782 뉴질랜드 엄마 뱃속에서 마약에 노출된 아기, 1주일에 한명 태어나 NZ코리아포.. 18.06.18.
781 뉴질랜드 윈스턴 피터스 장관, 뉴질랜드도 북한 경제를 도울 수 있다고... NZ코리아포.. 18.06.15.
780 뉴질랜드 속이 빨간 키위, 전 세계로 수출 예정 NZ코리아포.. 18.06.15.
779 뉴질랜드 럭비 경기장에 알몸 난입했던 20대, 벌금 1천 달러 선고돼 NZ코리아포.. 18.06.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