펭귄의 번식철이 도래하자 관련 기관들이 개 주인들에게 주의를 당부하고 나섰다.  

 

웰링턴 해안에 서식하는 이른바 ‘코로라(kororā)’라고도 불리는 ‘리틀 펭귄(little penguin)’의 번식 시즌이 시작되면서 특히 야간에 펭귄들이 일제히 짝을 찾아나서고 있다.

 

이에 따라 ‘Places For Penguins’와 같은 이 지역의 펭귄 보호단체들은, 앞으로 몇 주간 동안 이어지는 시즌 동안 특히 주인들은 데리고 다니는 개에게 줄을 반드시 채워줄 것을 당부하고 있다.   

 

단체 관계자에 따르면 작년 이 무렵에도 프랭크 키츠(Frank Kitts) 파크에서 한 건을 비롯해 인근 지역에서 최소한 7마리의 리틀 펭귄이 개에게 공격을 당해 죽은 것으로 알려졌다.

 

관계자는 실제로는 더 많은 펭귄이 희생됐을 것으로 보면서, 특히 펭귄이 짝을 부르는 소리와 각종 냄새는 사람은 제대로 분간 못하지만 개들은 이를 금방 알차채고 공격에 나선다고 지적했다.

 

또한 일반인들은 잘 모르지만 리틀 펭귄은 육상에서는 야행성 동물이라면서, 낮에 눈에 잘 띄지 않기 때문에 없는 것으로 여기겠지만 바위 해안과 같은 곳에서는 많은 펭귄이 살고 있다는 사실에도 유념해야 된다고 지적했다.

 

관계자는, 특히 개들은 단 한 번만의 공격으로도 리틀 펭귄의 내부 장기나 흉곽에 큰 부상을 입힐 수 있다면서, 잘 훈련된 개라고 할지라도 풀어 놓지 말고 반드시 개줄을 한 상태로 해변에 나서달라고 요청했다.

 

리틀 펭귄은 ‘리틀 청(blue) 펭귄’으로도 불리는 세계에서 가장 작은 펭귄 종류로 성체의 크기가 25츠, 그리고 몸무게도 1kg가량에 불과하다.

 

매년 5월에서 6월 사이에 번식하며 번식기에는 해변에서 내륙으로 최대 1.5km 지점의 고도 300m 지점까지 기어 올라가기도 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906 뉴질랜드 처음 등장한 스마트 호텔, “예약, 출입, 조명, 온도조절 등 스마트폰으로 가능” NZ코리아포.. 18.08.09.
905 뉴질랜드 20대 키위 여성, 캐나다 다리에서 뛰어내린 후 사망 NZ코리아포.. 18.08.09.
904 뉴질랜드 오클랜드 지역 신규 주택 건설 허가, 2004년 이후 가장 많아 NZ코리아포.. 18.08.09.
903 뉴질랜드 고용 관련 워크 비자 제도 폐지, 이민부 기술 인력 관련 정책 변경 NZ코리아포.. 18.08.09.
902 뉴질랜드 집주인이 세입자 결정 위해, Bank Statement 사본 요구 NZ코리아포.. 18.08.08.
901 뉴질랜드 범에게 총질해 죽게 만든 청소년 4명 붙잡혀 NZ코리아포.. 18.08.08.
900 뉴질랜드 파트너 머리 돌로 내리찍고 방화 시도까지 한 여성 “결국 징역행 못 면해” NZ코리아포.. 18.08.08.
899 뉴질랜드 지난해 707명, 올 연말에는 810명까지...오클랜드 학생수 급증 NZ코리아포.. 18.08.07.
898 뉴질랜드 구입 7개월 만에 쏙 빠져버린 약혼반지의 다이아몬드 NZ코리아포.. 18.08.07.
897 뉴질랜드 강화된 이민 규정 “노인 돌보는 분야에서 인력난 키웠다” NZ코리아포.. 18.08.07.
896 뉴질랜드 NZ찾은 미국인 부부 “호텔 종업원에게 8000달러 도난당해” NZ코리아포.. 18.08.07.
895 뉴질랜드 더니든 한 남성, 전화 '사기'로 7만 달러 잃어 NZ코리아포.. 18.08.03.
894 뉴질랜드 뉴질랜드, 피부암 발생률 세계적 수준 NZ코리아포.. 18.08.03.
893 뉴질랜드 아이들 강제로 재운 유치원, 교육 평가 등급 내려가 NZ코리아포.. 18.08.03.
892 뉴질랜드 에어비앤비 통해 주택 임대한 오클랜드 시민, 세금 225% 인상 NZ코리아포.. 18.08.03.
891 뉴질랜드 세계 5위 낙농기업에 이름 올린 ‘폰테라’ NZ코리아포.. 18.08.02.
890 뉴질랜드 뉴질랜드 어린이들, 하루에 네 번 이상 주류 광고에 노출 NZ코리아포.. 18.08.02.
889 뉴질랜드 9백건 넘는 임대차 불만 신고, 겨우 9명 건물주만 벌금형 NZ코리아포.. 18.08.02.
888 뉴질랜드 40명 소방관, 미국 캘리포니아 산불 진화 지원으로 출국 NZ코리아포.. 18.08.02.
887 뉴질랜드 뉴질랜드서 “2018 월드 한식 페스티벌” 한류 확산에 큰 도움... NZ코리아포.. 18.08.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