펭귄의 번식철이 도래하자 관련 기관들이 개 주인들에게 주의를 당부하고 나섰다.  

 

웰링턴 해안에 서식하는 이른바 ‘코로라(kororā)’라고도 불리는 ‘리틀 펭귄(little penguin)’의 번식 시즌이 시작되면서 특히 야간에 펭귄들이 일제히 짝을 찾아나서고 있다.

 

이에 따라 ‘Places For Penguins’와 같은 이 지역의 펭귄 보호단체들은, 앞으로 몇 주간 동안 이어지는 시즌 동안 특히 주인들은 데리고 다니는 개에게 줄을 반드시 채워줄 것을 당부하고 있다.   

 

단체 관계자에 따르면 작년 이 무렵에도 프랭크 키츠(Frank Kitts) 파크에서 한 건을 비롯해 인근 지역에서 최소한 7마리의 리틀 펭귄이 개에게 공격을 당해 죽은 것으로 알려졌다.

 

관계자는 실제로는 더 많은 펭귄이 희생됐을 것으로 보면서, 특히 펭귄이 짝을 부르는 소리와 각종 냄새는 사람은 제대로 분간 못하지만 개들은 이를 금방 알차채고 공격에 나선다고 지적했다.

 

또한 일반인들은 잘 모르지만 리틀 펭귄은 육상에서는 야행성 동물이라면서, 낮에 눈에 잘 띄지 않기 때문에 없는 것으로 여기겠지만 바위 해안과 같은 곳에서는 많은 펭귄이 살고 있다는 사실에도 유념해야 된다고 지적했다.

 

관계자는, 특히 개들은 단 한 번만의 공격으로도 리틀 펭귄의 내부 장기나 흉곽에 큰 부상을 입힐 수 있다면서, 잘 훈련된 개라고 할지라도 풀어 놓지 말고 반드시 개줄을 한 상태로 해변에 나서달라고 요청했다.

 

리틀 펭귄은 ‘리틀 청(blue) 펭귄’으로도 불리는 세계에서 가장 작은 펭귄 종류로 성체의 크기가 25츠, 그리고 몸무게도 1kg가량에 불과하다.

 

매년 5월에서 6월 사이에 번식하며 번식기에는 해변에서 내륙으로 최대 1.5km 지점의 고도 300m 지점까지 기어 올라가기도 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818 뉴질랜드 노숙자와 걸인과 함께~~머지 카페 시민 참여 증가 NZ코리아포.. 18.07.04.
817 뉴질랜드 벽 부수고 들어온 승용차 “잠자던 주인은 침대에서 맞은 편 벽까지 날아가” NZ코리아포.. 18.07.03.
816 뉴질랜드 세계 최초로 ‘식물성 햄버거’ 기내식으로 선보이는 Air NZ NZ코리아포.. 18.07.03.
815 뉴질랜드 스콧 도널드슨, 카약으로 타스만 해 건넌 최초의 인물 NZ코리아포.. 18.07.03.
814 뉴질랜드 5개월 동안 외국인 투자자 부동산 매입, 21억 달러 NZ코리아포.. 18.07.03.
813 뉴질랜드 글로벌 사기, 뉴질랜드 피해자 증가 NZ코리아포.. 18.07.02.
812 뉴질랜드 13년 만에 최악의 교통사고, 7명 사망 NZ코리아포.. 18.06.28.
811 뉴질랜드 고등학교 졸업 후 일하는 젊은이들 증가 추세 NZ코리아포.. 18.06.27.
810 뉴질랜드 오클랜드 '해외 주재원 생계비 조사’ 세계 랭킹 20위, 서울은 5위 NZ코리아포.. 18.06.27.
809 뉴질랜드 남부 오클랜드 안과 환자, 너무 오랜 기다림으로 시력 저하 NZ코리아포.. 18.06.26.
808 뉴질랜드 이른 겨울에 태어나 관광객들 시선 빼앗는 새끼양들 NZ코리아포.. 18.06.26.
807 뉴질랜드 오클랜드 공항에서 발견된 박쥐 머리 미이라 NZ코리아포.. 18.06.25.
806 뉴질랜드 5월까지 연간 순이민자 6만6200명, 비영주권자 장기거주 출국 늘어나 NZ코리아포.. 18.06.25.
805 뉴질랜드 아남극해 오클랜드섬 “천적 박멸작업 본격 시작” NZ코리아포.. 18.06.25.
804 뉴질랜드 금메달리스트에서 노숙자로...두려움에 떠는 한 오클랜드의 여성 NZ코리아포.. 18.06.25.
803 뉴질랜드 젊은 여의사, 직장 내 성희롱 견디고 있어 NZ코리아포.. 18.06.23.
802 뉴질랜드 15년째 실종 미스터리, 타우랑가 로또 맨 존 더프 NZ코리아포.. 18.06.23.
801 뉴질랜드 키위 셋 중 둘, 운전에 불안감 느껴 NZ코리아포.. 18.06.23.
800 뉴질랜드 유럽에서 가장 영향력있는 인물들, 웰링턴 자유무역협의 참석 NZ코리아포.. 18.06.22.
799 뉴질랜드 일광 시간 짧아 겨울 우울증 올 수도...가벼운 운동으로 기분 전환 NZ코리아포.. 18.06.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