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린이 조기 교육 센터에서 대한 콤플레인들이 공개되면서, 어린이들을 마구 학대하거나 감시 감독을 잘 못하거나 강제로 음식을 먹게 하는 등의 내용들이 알려졌다.

 

어제 교육부는 지난 한 해 동안 접수된 어린이 조기 교육 서비스 센터들에 대한 불만 내용을 모두 공개하였다.

 

교육부는 모두 339건의 불만 신고가 접수되었으며, 이 중 297건에 대하여 조사가 진행되었고, 42건에 대하여는 조사가 필요하지 않아 간단한 조치만 취하였으며, 그 결과 백 66건에 대하여 더 조사가 필요하거나 조기 교육 기준을 만족하지 못하여 진행 중인 것으로 밝혔다.

 

경찰도 교사가 어린이를 마구 대하여 어깨뼈가 빠진 경우와 어린 아기를 마구 흔들었던 사례 그리고 강제로 음식물을 먹게 한 경우 등으로 교사들을 입건 또는 해고하였으며, 술이 덜 깬 상태로 출근한 교사들의 경우도 있었던 것으로 교육부에 알려왔다.

 

교육부는 이에 따라 여섯 개 센터의 라이센스를 정지하였고, 아홉 개 센터에는 취소 조치를 하였으며, 31개 센터에는 허가 조건을 강화하여 변경 처리한 것으로 밝혔다.


 

8bfc5999a895c9e01dc632f1f83f2db9_1531344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1114 뉴질랜드 뉴질랜드인 3명 중 1명, 은행 사기 당해 NZ코리아포.. 18.11.12.
1113 뉴질랜드 일요일, 세계 1차 대전 종전 100주년 기념 행사와 추모식 열려 NZ코리아포.. 18.11.12.
1112 뉴질랜드 전기 스쿠터, 뉴질랜드에서도 뜨거운 인기 NZ코리아포.. 18.11.12.
1111 뉴질랜드 2011년 일본 쓰나미 겪은 키위 여성, 아직까지 항우울제 복용 중 NZ코리아포.. 18.11.09.
1110 뉴질랜드 중앙은행, 2020년까지 최저 수준의 금리 유지 NZ코리아포.. 18.11.09.
1109 뉴질랜드 뉴질랜드 비즈니스,장기적으로 안정된 수준 예상 NZ코리아포.. 18.11.08.
1108 뉴질랜드 오클랜드 도심, 공기 오염 가장 심각 NZ코리아포.. 18.11.08.
1107 뉴질랜드 32,000명의 키위 학생, 불우 이웃 돕기 자원 봉사 참여 NZ코리아포.. 18.11.08.
1106 뉴질랜드 NZ 취업률 68.3%로 30년래 최고, 실업률은 2008년6월 이후 최저 NZ코리아포.. 18.11.07.
1105 뉴질랜드 정부, 전국적으로 노인 케어 인력 더 늘여 NZ코리아포.. 18.11.07.
1104 뉴질랜드 주택가 철거 현장에서 발견된 대형 포탄 NZ코리아포.. 18.11.07.
1103 뉴질랜드 어린이 탄 차 안에서의 흡연 금지 법안, 청원서 제출 NZ코리아포.. 18.11.07.
1102 뉴질랜드 오클랜드 상징적인 건물, 워트프론트 콘소시움 계획 공개 NZ코리아포.. 18.11.07.
1101 뉴질랜드 10월, 오클랜드 평균 주택 매매가격-93만 7천 달러 NZ코리아포.. 18.11.06.
1100 뉴질랜드 14년전 왕가레이에서 실종된 한국인 노인, 유해 발견돼 NZ코리아포.. 18.11.06.
1099 뉴질랜드 불법 수입된 낙태약, '생명 위협' 경고 NZ코리아포.. 18.11.06.
1098 뉴질랜드 절벽 추락 후 극적 구조된 독일 배낭여행객, 눈물로 감사 인사 전해 NZ코리아포.. 18.11.03.
1097 뉴질랜드 미국 과학자, 뉴질랜드에도 일본식 쓰나미 위험 경고 NZ코리아포.. 18.11.03.
1096 뉴질랜드 세계에서 '기업하기 좋은 나라' 1위는 뉴질랜드, 한국은 5위 NZ코리아포.. 18.11.03.
1095 뉴질랜드 매년 키위 중 최대 500명, 피부암으로 사망 NZ코리아포.. 18.11.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