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린이 조기 교육 센터에서 대한 콤플레인들이 공개되면서, 어린이들을 마구 학대하거나 감시 감독을 잘 못하거나 강제로 음식을 먹게 하는 등의 내용들이 알려졌다.

 

어제 교육부는 지난 한 해 동안 접수된 어린이 조기 교육 서비스 센터들에 대한 불만 내용을 모두 공개하였다.

 

교육부는 모두 339건의 불만 신고가 접수되었으며, 이 중 297건에 대하여 조사가 진행되었고, 42건에 대하여는 조사가 필요하지 않아 간단한 조치만 취하였으며, 그 결과 백 66건에 대하여 더 조사가 필요하거나 조기 교육 기준을 만족하지 못하여 진행 중인 것으로 밝혔다.

 

경찰도 교사가 어린이를 마구 대하여 어깨뼈가 빠진 경우와 어린 아기를 마구 흔들었던 사례 그리고 강제로 음식물을 먹게 한 경우 등으로 교사들을 입건 또는 해고하였으며, 술이 덜 깬 상태로 출근한 교사들의 경우도 있었던 것으로 교육부에 알려왔다.

 

교육부는 이에 따라 여섯 개 센터의 라이센스를 정지하였고, 아홉 개 센터에는 취소 조치를 하였으며, 31개 센터에는 허가 조건을 강화하여 변경 처리한 것으로 밝혔다.


 

8bfc5999a895c9e01dc632f1f83f2db9_1531344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1019 뉴질랜드 카운트다운, 일회용 플라스틱 빨대 판매 중단 NZ코리아포.. 18.10.01.
1018 뉴질랜드 부동산 전문가, 전국 주택 구입하기 가장 좋은 시기라고... NZ코리아포.. 18.10.01.
1017 뉴질랜드 매년 기발한 의상 작품들 선보이는 WOW, CHCH 출신 자매가 최고상 차지 file NZ코리아포.. 18.09.29.
1016 뉴질랜드 “아이스크림에서 웬 쇠구슬들이…” NZ코리아포.. 18.09.28.
1015 뉴질랜드 법적 강제력 없어, 오클랜드 고가 주택 서브리스 세입자로 골치 NZ코리아포.. 18.09.28.
1014 뉴질랜드 봄철, 호주와 뉴질랜드에서 사람들 공격하는 까치 NZ코리아포.. 18.09.28.
1013 뉴질랜드 오클랜드 대학, 세계 대학 순위 2백위 밖으로... NZ코리아포.. 18.09.27.
1012 뉴질랜드 NZ 8월 무역수지적자, 최고 기록 NZ코리아포.. 18.09.27.
1011 뉴질랜드 평생 모은 32만달러 “비트코인 사기로 1년 만에 날려” NZ코리아포.. 18.09.26.
1010 뉴질랜드 오클랜드 보건위원회들 “5년간 발생한 외국인 치료비, 5350만불 탕감했다” NZ코리아포.. 18.09.26.
1009 뉴질랜드 유엔총회장에 등장한 ‘뉴질랜드의 퍼스트 베이비’ NZ코리아포.. 18.09.26.
1008 뉴질랜드 자립하지 않는다며 창고에 파트너 가둔 채 여러 날 폭행한 남성 NZ코리아포.. 18.09.26.
1007 뉴질랜드 맥도날드 감자칩에서 바늘 나왔다고 자작극 벌인 여성 NZ코리아포.. 18.09.26.
1006 뉴질랜드 기계에 휴대폰 떨어뜨려 ‘리콜’되는 슈퍼마켓의 ‘갈린 고기(mince)’ NZ코리아포.. 18.09.25.
1005 뉴질랜드 뉴질랜드,교사 부족문제 해결, 4백 명 넘는 외국 교사 충원 계획 NZ코리아포.. 18.09.25.
1004 뉴질랜드 호주산 딸기, NZ 판매 전 검사 절차 거쳐야... NZ코리아포.. 18.09.25.
1003 뉴질랜드 뉴질랜드 해상 석유가스 유전 탐사 작업 허가 금지, 790억 경제손실 NZ코리아포.. 18.09.25.
1002 뉴질랜드 뉴질랜드 어린이들, 해리포터 시리즈 가장 좋아해 NZ코리아포.. 18.09.24.
1001 뉴질랜드 호주산 딸기에서 바늘 나온 후, NZ산 딸기 농장들 금속 탐지기 구입하려고. NZ코리아포.. 18.09.24.
1000 뉴질랜드 고산에서 스키로 하강하던 외국인 추락사고로 사망 NZ코리아포.. 18.09.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