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의 병원 직원들이 매일 살해 위협, 간호사 얼굴 폭력 및 손목 부상 입히는 등의 다양한 형태로 폭력에 노출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뉴질랜드 레지던트 의사 협회는 헤럴드와의 인터뷰에서 병원 직원들이 환자 및 가족 구성원으로부터 "극도로 폭력적인" 위협을 당하는 사건이 증가하는 것에 대해 거론했다.

 

사고를 포함해 병원 직원들이 위협당하는 경우로, 한 환자 가족이 병동의 부엌에서 칼을 가져와 직원들을 위협한 것, 보살피고 있는 건강 전문가 중 한 명에게 가위를 들고 위협한 사례, 그리고 손목을 부러뜨려진 간호사, 얼굴에 폭력당한 간호사, 총을 가져 있고 병원 직원이 어디에 살고 있는지 안다고 위협한 환자 등등 많은 사례들이 있음을 뉴질랜드 레지던트 의사 협회는 구체적인 예로 들었다.

 

데브라 파월 NZRDA(뉴질랜드 레지던트 의사 협회) 회장은 병원 직원들은 존경을 받지 않고 있다며, 이런 좋지 않은 환경에 변화가 필요하고, 지금이 바로 그 때라며, 문제를 해결해야 한다고 말했다.

 

파월 회장의 발언은 오클랜드 보건국이 지난 7월 이사회에서 폭력 사태가 증가한 것을 보여주는 최신 수치를 발표한 이후에 나온 것이다. 

 

이 보고서는 지난 5월에 발표되었으며, 가장 최근의 수치로 보건 및 안전 사고 조사에서 120건의 폭력 사건이 발생했음을 보여주었다. 지역보건위원에서는 이 수치를 낮추고자 하지만, 올해 초부터 그 숫자가 천천히 증가하고 있다. 병원 직원 상해 보상 청구 건수가 지난 4월 29건에서 5월에는 64건으로 두 배 이상 증가했다. 폭력적인 공격에 노출된 병원 직원은 환자 치료 등에 직접적으로 가장 많이 관여하는 사람들 3명 중 한 명이 겪고 있는 것으로 나타나 주목받았다.

 

오클랜드 지역 보건위원회 대변인은 이같은 증가 추세가 갑작스러운 폭력의 증가라기보다는 사건을 보고하는 직원이 증가했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오클랜드 지역 보건위원회 대변인은 병원 직원들이 폭력을 당했을 때 보고하도록 적극적으로 장려해왔고, 그 결과로 사건 발생 건수가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말했다. 

 

파월 의사협회 회장은 이러한 병원 직원들을 폭력하고 위협을 가하는 행위가 비단 오클랜드에만 국한된 문제가 아니라고 말했다. 그녀는 전국적으로 발생하고 있는 일로 회원들로부터 신고되는 사건의 수가 증가하고 있다고 말했다.

 

파월 회장은 마약 복용으로 인한 학대가 발생하기도 한다며, 질병을 치료하고 보살핌의 장소인 병원이 존중받지 못하는 것에 대해 지적했다.

 

파월 회장은 지난달 어머니를 방문했을 때 겪은 경험담을 거론했다. 그 당시 병원 복도를 오가며 걷는 남자가 있었고, 그녀는 사람들을 혼란에 빠뜨릴 수 있었기 때문에 그 남성에게 바깥으로 나가서 걸을 것을 물었는데, 그가 사라지기 전에 언어적인 학대를 했다고 말했다.

 

현장에 있었던 간호사는 자신이 그것을 할 수 없었다며, 대신해서 그 남성을 밖으로 나가게 해준 자신에게 고마움을 표했다고 파월 회장은 덧붙였다.

 

파월 회장은 병원들이 신체적 또는 언어적 학대에 대한 정책을 검토할 필요가 있음을 지적했다. 그녀는 이러한 사건들이 응급실에서만 발생하는 것이 아니라 모든 병동에서 발생했다며, 말하기 싫지만 이렇게 폭력이 증가하면 현장에 경찰관을 배치해야 할 수도 있고 그러한 수준에 이르렀다고 말했다.

 

캔터베리 지역 보건 위원회의 경우, 직원들에 대한 학대 비율이 특히 높았다. 2018년 첫 5개월동안 캔터베리 지역 보건위원회의 경우, 병원 직원들을 대상으로 한 388건의 신체적 폭행 사건과 247건의 언어 학대로 분류된 사건이 기록되었다.

 

켄터베리 지역보건위원회 마이클 프램톤 최고 책임자는 지난 4년 동안 폭행이 증가했다며, 이러한 폭력 사태의 증가는 이 지역의 정신 건강 시설이 수용하도록 설계된 것보다 훨씬 많은 사람들이 입원한 직접적인 경결과라고 말했다. 그는 뉴질랜드 최대의 자연 재해 영향이 캔터베리 지역 사회에 계속해서 큰 영향을 미쳤다며,  64명 수용 가능한 정신병 환자 입원 시설에서 어느날 90명의 환자를 관리해야 하는 환경이 되면서 문제가 증가했다고 말했다.

 

베이 오브 플렌티 지역보건위원회는 같은 기간 동안 환자와 방문자로부터의 103건의 "공격적인 행동"사건이 기록되었다.

 

제니 보건부 장관은 지역보건위원회 병원 직원의 고용주로서 직원들의 안전한 업무 수행을 위한 조치를 강구한다며, 특히 열심히 일하는 직원과 헌신적인 병원 직원을 대상으로 한 직장에서의 폭력은 받아들일 수 없다고 입장을 표명했다.

 

출처 : News&TalkZB

 

d8518b37c6529f948bed885c4c441fb7_1531694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972 뉴질랜드 서쎅스 공작인 해리 왕자 부부, 다음달 뉴질랜드 방문 NZ코리아포.. 18.09.11.
971 뉴질랜드 뉴질랜드 민물고기 어종, 멸종위기 NZ코리아포.. 18.09.10.
970 뉴질랜드 가정 폭력과 자해 또는 자살은 깊은 관계있어 NZ코리아포.. 18.09.10.
969 뉴질랜드 지진으로 훼손된 CHCH 대성당 “지금은 고양이 가족의 보금자리” NZ코리아포.. 18.09.09.
968 뉴질랜드 호주 숲에서 하이킹했던 키위 남성 "귀국하니 귓속에서 진드기가..." NZ코리아포.. 18.09.09.
967 뉴질랜드 납치 테러위험 ,키위들 태국 방문에 경고 NZ코리아포.. 18.09.09.
966 뉴질랜드 뉴질랜드 해안 바닷물 80%, 미세 플라스틱 입자 발견돼 NZ코리아포.. 18.09.08.
965 뉴질랜드 NZ정찰기 “유엔의 북한 제재 감시활동 협조차 일본에 파견” NZ코리아포.. 18.09.08.
964 뉴질랜드 얼음 호수 위에 등장한 환상의 캠핑장 NZ코리아포.. 18.09.08.
963 뉴질랜드 키위 여성 유방암 사망, 다른 나라보다 2배 빨라 NZ코리아포.. 18.09.08.
962 뉴질랜드 항만 사고로 숨진 20대 “6명에게 새로운 삶을 선물하고 떠났다” NZ코리아포.. 18.09.06.
961 뉴질랜드 경마업계 “승부조작으로 여럿 체포돼, 관련 산업계에 큰 파문” NZ코리아포.. 18.09.06.
960 뉴질랜드 재무국 “순이민자 감소 추세, 예상보다 빨라 경제 우려된다” NZ코리아포.. 18.09.05.
959 뉴질랜드 고등학교 졸업 전 취업하는 젊은 키위 수 증가 NZ코리아포.. 18.09.05.
958 뉴질랜드 10년 연속 ‘대양주 최고 항공사’로 선정된 Air NZ NZ코리아포.. 18.09.04.
957 뉴질랜드 대학생들이 사용하는 전자제품 수명, 가장 짧아 NZ코리아포.. 18.09.04.
956 뉴질랜드 호주 정당인, NZ 출신 의원에게 뉴질랜드 돌아가라고 말해 NZ코리아포.. 18.09.04.
955 뉴질랜드 한 캐나다 연금재단, 오클랜드 경전철 사업 참여 의사 표해 NZ코리아포.. 18.09.04.
954 뉴질랜드 호수로 돌진해 다친 운전자 구해낸 주민들 NZ코리아포.. 18.08.31.
953 뉴질랜드 고양이 문제로 갈등 겪는 사우스랜드의 작은 마을 NZ코리아포.. 18.08.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