범죄 전력 등으로 호주에서 추방된 뉴질랜드인들로 인해 국내에서 갱단 관련 활동이 크게 늘어났다는 주장이 경찰의 고위 당국자로부터 나왔다. 

 

뉴질랜드 경찰청의 '조직범죄(Organised Crime)' 담당인 그렉 윌리엄스(Greg Williams) 총경은 6월 17일(월) 오전에 국내 한 언론과 이뤄진 인터뷰를 통해 이 같은 내용을 밝혔다. 

 

그에 따르면 지난 2011년과 2012년에 국내에 처음으로 '레벨스(Rebels)'와 '밴디도스(Bandidos)' 갱단이 등장하는 등 호주에서 추방 정책이 본격화된 후 국내의 갱단 단원이 증가하고 활동 역시 크게 늘어난 것으로 알려졌다.  

 

최근에는 '코만치로스(Comancheros)' 갱단도 설립됐는데, 전원 추방자로 구성된 9명이 국내에서 해당 갱단을 결성했다고 윌리엄스 총경은 밝혔다. 

  

특히 이들 갱단들은 국내의 마약시장을 놓고 기존 갱단들과 주도권 다툼을 벌이면서 세력 확장에도 열심인 실정이다. 

 

윌리엄스 총경은 오클랜드에서만 매주 8kg에 달하는 메스암페타민이 소비되면서 400만달러가 갱단에 유입되고 있으며, 전국적으로는 매주 13~16kg의 메스암페타민이 소비되고 있다고 말했다. 

 

이로 인해 갱단을 포함한 마약 관련 범죄조직에는 매년 6억달러에 달하는 막대한 자금이 유입되는 것으로 윌리엄스 총경은 추정했다. 

 

특히 갱단들은 마약시장에서 자신들의 몫을 늘리기 위해 신규 단원 모집에 활발히 나서고 있으며, 고가의 차량이나 모터바이크 등을 소셜미디어 등을 통해 보여주면서 젊은이들을 끌어모으는 중이다. 

 

윌리엄스 총경은 이로 인해 최근 들어 갱단 단원들이 크게 증가하고 폭력적인 활동도 늘어났다면서, 호주 추방자들로 인해 이들과 관련된 세상의 모습이 크게 변한 실정이라고 지적했다.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1412 뉴질랜드 2020년 한-뉴질랜드 참전용사 후손「비전캠프」개최 일요시사 20.02.05.
1411 뉴질랜드 환경/화산/분출/폭발; 바닷속 뉴질랜드 화산 분출구 화이트 섬 일요시사 20.01.23.
1410 뉴질랜드 죽은 채 쓰레기 봉투에 담겨 버려진 강아지들 NZ코리아포.. 19.07.10.
1409 뉴질랜드 5월 월간 주택건축허가 "45년 만에 최대, 배경엔 공동주택 증가" NZ코리아포.. 19.07.10.
1408 뉴질랜드 키위 소년, 호주 오지 월드 스테인레스 벤치에서 화상 입어... NZ코리아포.. 19.07.10.
1407 뉴질랜드 정부, 전기차와 하이브리드 차량 할인... NZ코리아포.. 19.07.09.
1406 뉴질랜드 남섬 아써스 패스 트래킹 코스, 실종된 한국인 남성 숨진 채 발견 NZ코리아포.. 19.07.08.
1405 뉴질랜드 로토루아의 한 시민, 자신의 집 담보 대출로 노숙자 쉼터와 음식 제공 NZ코리아포.. 19.07.05.
1404 뉴질랜드 여권 인덱스 조사, 뉴질랜드 여권 공동 9위 NZ코리아포.. 19.07.04.
1403 뉴질랜드 반지의 제왕 TV 드라마 시리즈 촬영, 뉴질랜드로 유도 NZ코리아포.. 19.07.04.
1402 뉴질랜드 지난 반년 "기상 관측 사상 5번째로 따듯했다" NZ코리아포.. 19.07.03.
1401 뉴질랜드 영재 아들 위해 천 만달러 투자, 학교 세우는 부호 NZ코리아포.. 19.07.03.
1400 뉴질랜드 지난해 구속된 청소년, 만 천명 중 66%가 마오리 NZ코리아포.. 19.07.02.
1399 뉴질랜드 사기성 비자 신청 건수, 거의 두 배로... NZ코리아포.. 19.07.02.
1398 뉴질랜드 금융 위기 대비 현금 보유 1%늘리면, 은행 시중 금리도 올리겠다고... NZ코리아포.. 19.07.02.
1397 뉴질랜드 오클랜드 해변 "한밤중 나체로 달리던 남성, 경찰에 제지당해" NZ코리아포.. 19.06.28.
1396 뉴질랜드 오클랜드 서부 거주 한인 가족, 인종 차별과 살해 위협에 시달려... NZ코리아포.. 19.06.28.
1395 뉴질랜드 뉴질랜드 국가 이미지, 전 세계 11위 NZ코리아포.. 19.06.28.
1394 뉴질랜드 CHCH 테러 사건 희생자 기리는 조형물의 디자인 공개 NZ코리아포.. 19.06.27.
1393 뉴질랜드 중앙은행 리저브 뱅크, 금리 인하 가능성 시사 NZ코리아포.. 19.06.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