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한-뉴질랜드 참전용사 후손「비전캠프」개최

일요시사 (202.169.219.100)   0   69   0   0 10시간전

 

 

한-뉴 보훈처가 공동 주관하는 2020 Korean Vision Camp가 웰링턴 지역에서 개최되고 있다.

 

국가보훈처(처장 박삼득)는 “6·25전쟁 70주년을 기념하고 유엔참전국과의 지속적인 교류·협력을 위한‘2020년 한-뉴질랜드 참전용사 후손 비전캠프’를 뉴질랜드 현지에서 2월 3일(월)부터 5박 7일간 진행하고 있다.이는 6·25전쟁을 통해 맺어진 국경을 넘는 참전인연을 후손들을 통해 이어가고,지난해 9월 대한민국과 뉴질랜드 보훈처 간 체결한 상호 협력 및 교류를 위한‘협력의향서(Statement of Intent)’후속조치의 일환으로 진행하는 것이다.”라고 밝혔다.

 

캠프 참가자는 국내 대학생 20명과 뉴질랜드 참전용사 후손 대학생 20명 등 총 40명으로 이루어졌다. 이중 국내 참가자 5명은 6․25참전유공자의 손 자녀로, 할아버지에게 전해들은 전쟁 체험담을 기초로 작성한 편지를 7일(금)‘뉴질랜드 참전용사 위로연’에서 낭독할 예정이다.

 

이번 캠프는 학생들이 직접 기획한 참여자 중심 프로그램으로 운영되고 있다.

 

4일(화)에는 뉴질랜드 군인들이 유엔연합국으로 6·25전쟁에 참전하기 위해 항구에서 승선했던 것을 기념하는 곳인  웰링턴에 있는‘아오테아 한국전 참전비(A Heritage Memorial, Aotea Quay)를 방문하여 헌화․참배하였으며, 5일(수)에는 1993년부터 매년‘한국전 정전협정 체결 기념행사’를 개최하여 대한민국과 특별한 인연을 이어가고 있는‘오타키 초등학교’에서 재학생 200여명과 함께 헌화․참배행사를 실시했다.

 

6일(목)에는 ‘푸케아후 전쟁기념공원(Pukeahu National War Memorial Park)’에서 캠프 참가 학생전체가 참여,뉴질랜드 시민들에게 6.25전쟁 발발 70주년을 기념하는 내용을 홍보하고, 참전용사에게 감사 메시지를 담은 피켓을 들고 공원을 걷는 ‘워커톤(Walk-A-Thon, 평화를 위한 발걸음)행사’를 진행했다.

 

7일(금)에 개최되는‘뉴질랜드 참전용사 위로연’에서는 학생들이 직접 준비한 소감발표, 편지 낭독, 공연 및 선물 증정 등을 통해 참전용사에 대한 감사의 마음을 전할 예정이다.

 

한편, 국가보훈처는 유엔참전국과 지속적인 교류·협력을 위해 매년 유엔참전용사 후손과 함께 국내에서 평화캠프를 진행하고, 참전국 현지를 방문하여 비전캠프를 실시해 오고 있다. 이를 통해 대한민국의 자유와 평화를 지켜낸 참전용사의 고귀한 희생에 감사하고, 유엔참전국과의 미래지향적 협력관계를 발전시키고 있다.

 

dfda8bab99a0ebfd168906c0d4fe9844_1580852167_477534.jpg
 

 

0
 0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1420 뉴질랜드 뉴질랜드,1,000명 이상의 코비드19 확진자에 1명의 사망자를 낸 유일한 국가 일요시사 20.04.09.
1419 뉴질랜드 모든 뉴질랜드 입국자들에게 강력한 의무 자가격리 방침 발표 예정 일요시사 20.04.09.
1418 뉴질랜드 Covid 19] 그레이마우스 병원에서 코로나 바이러스 첫 사망 사례 나와 일요시사 20.03.30.
1417 뉴질랜드 크루즈 탑승 108명 오늘(30일) 뉴질랜드에 도착 일요시사 20.03.30.
1416 뉴질랜드 뉴질랜드록다운을 이용하여 가격 폭리 취하는 행동에 강력한 경고 일요시사 20.03.30.
1415 뉴질랜드 4.15총선 뉴질랜드 재외 투표 어려울 듯 NZ코리아포.. 20.03.27.
1414 뉴질랜드 창가에 "곰인형을 올려주세요", 곰인형 찾기 놀이 NZ코리아포.. 20.03.27.
1413 뉴질랜드 폐렴 증세로 뉴질랜드 콘서트 중단한 엘턴 존…목소리 안나오자 울음 까지 호주브레이크.. 20.02.18.
» 뉴질랜드 2020년 한-뉴질랜드 참전용사 후손「비전캠프」개최 일요시사 20.02.05.
1411 뉴질랜드 환경/화산/분출/폭발; 바닷속 뉴질랜드 화산 분출구 화이트 섬 일요시사 20.01.23.
1410 뉴질랜드 죽은 채 쓰레기 봉투에 담겨 버려진 강아지들 NZ코리아포.. 19.07.10.
1409 뉴질랜드 5월 월간 주택건축허가 "45년 만에 최대, 배경엔 공동주택 증가" NZ코리아포.. 19.07.10.
1408 뉴질랜드 키위 소년, 호주 오지 월드 스테인레스 벤치에서 화상 입어... NZ코리아포.. 19.07.10.
1407 뉴질랜드 정부, 전기차와 하이브리드 차량 할인... NZ코리아포.. 19.07.09.
1406 뉴질랜드 남섬 아써스 패스 트래킹 코스, 실종된 한국인 남성 숨진 채 발견 NZ코리아포.. 19.07.08.
1405 뉴질랜드 로토루아의 한 시민, 자신의 집 담보 대출로 노숙자 쉼터와 음식 제공 NZ코리아포.. 19.07.05.
1404 뉴질랜드 여권 인덱스 조사, 뉴질랜드 여권 공동 9위 NZ코리아포.. 19.07.04.
1403 뉴질랜드 반지의 제왕 TV 드라마 시리즈 촬영, 뉴질랜드로 유도 NZ코리아포.. 19.07.04.
1402 뉴질랜드 지난 반년 "기상 관측 사상 5번째로 따듯했다" NZ코리아포.. 19.07.03.
1401 뉴질랜드 영재 아들 위해 천 만달러 투자, 학교 세우는 부호 NZ코리아포.. 19.07.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