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든 뉴질랜드 입국자들에게 강력한 의무 자가격리 방침 발표 예정

일요시사 (202.169.219.100)   0   31   0   0 14시간전

22dc4b93c34dd3f5cc8672d2d68cde8a_1586381219_614932.jpg
 

 

(KCR방송=뉴질랜드)뉴스허브에 따르면 제신다아던 총리는 목요일을  모든 뉴질랜드 입국자들에게 의무자가 격리 방침발표할 것이다. 이는 정부가 입국 관리가 더욱 강력해야 한다는 강한 의견에서 나온 것으로 격리중인 키위들은 호텔이나 모텔 등의 숙소를 나설 수 없다.

 

아던 총리는 수요일 강화된 규제가 모든 뉴질랜드 입국자에게 어떻게 적용될 것인가를 설명했다.강화된 규제에 따르면 사람들은 슈퍼마켓 방문과 같은 일을 할 수 없으며,중국우한에서 도착하여 황가파라오아 군시설에 수용된 것과 같이 정부에 의해 전적으로 관리되는 격리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는 앞으로 뉴질랜드에 귀국하는 사람들은 모두 14일의 격리를 해야한다는 메시지를 보내는 것이라고 아던 총리는 말했다.

 

Auckland Show Grounds, Canterbury A & P Show Grounds에 주차된 캠퍼밴들이 격리에 사용될 것이며 격리 관리는 엄격하게 시행될 것이라고 말했다. 강력한 국경 통제와 록다운 중반에 들어섰지만 아직 경계를 늦출 때가 아니라면서, 국경 통제 및 국민들 생활 매사에 더 강력한 통제를 취하는 국가들이 많다고 수지 와일 미생물학자는 말했다.

 

사이먼 브릿지 국민당 대표는 24시간에 40,000명이 서명한 국민당이 낸 의무 격리 청원을 통해 총리에게 빠른 시일에 이를 실시해야 한다고 말했다.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1420 뉴질랜드 뉴질랜드,1,000명 이상의 코비드19 확진자에 1명의 사망자를 낸 유일한 국가 일요시사 20.04.09.
» 뉴질랜드 모든 뉴질랜드 입국자들에게 강력한 의무 자가격리 방침 발표 예정 일요시사 20.04.09.
1418 뉴질랜드 Covid 19] 그레이마우스 병원에서 코로나 바이러스 첫 사망 사례 나와 일요시사 20.03.30.
1417 뉴질랜드 크루즈 탑승 108명 오늘(30일) 뉴질랜드에 도착 일요시사 20.03.30.
1416 뉴질랜드 뉴질랜드록다운을 이용하여 가격 폭리 취하는 행동에 강력한 경고 일요시사 20.03.30.
1415 뉴질랜드 4.15총선 뉴질랜드 재외 투표 어려울 듯 NZ코리아포.. 20.03.27.
1414 뉴질랜드 창가에 "곰인형을 올려주세요", 곰인형 찾기 놀이 NZ코리아포.. 20.03.27.
1413 뉴질랜드 폐렴 증세로 뉴질랜드 콘서트 중단한 엘턴 존…목소리 안나오자 울음 까지 호주브레이크.. 20.02.18.
1412 뉴질랜드 2020년 한-뉴질랜드 참전용사 후손「비전캠프」개최 일요시사 20.02.05.
1411 뉴질랜드 환경/화산/분출/폭발; 바닷속 뉴질랜드 화산 분출구 화이트 섬 일요시사 20.01.23.
1410 뉴질랜드 죽은 채 쓰레기 봉투에 담겨 버려진 강아지들 NZ코리아포.. 19.07.10.
1409 뉴질랜드 5월 월간 주택건축허가 "45년 만에 최대, 배경엔 공동주택 증가" NZ코리아포.. 19.07.10.
1408 뉴질랜드 키위 소년, 호주 오지 월드 스테인레스 벤치에서 화상 입어... NZ코리아포.. 19.07.10.
1407 뉴질랜드 정부, 전기차와 하이브리드 차량 할인... NZ코리아포.. 19.07.09.
1406 뉴질랜드 남섬 아써스 패스 트래킹 코스, 실종된 한국인 남성 숨진 채 발견 NZ코리아포.. 19.07.08.
1405 뉴질랜드 로토루아의 한 시민, 자신의 집 담보 대출로 노숙자 쉼터와 음식 제공 NZ코리아포.. 19.07.05.
1404 뉴질랜드 여권 인덱스 조사, 뉴질랜드 여권 공동 9위 NZ코리아포.. 19.07.04.
1403 뉴질랜드 반지의 제왕 TV 드라마 시리즈 촬영, 뉴질랜드로 유도 NZ코리아포.. 19.07.04.
1402 뉴질랜드 지난 반년 "기상 관측 사상 5번째로 따듯했다" NZ코리아포.. 19.07.03.
1401 뉴질랜드 영재 아들 위해 천 만달러 투자, 학교 세우는 부호 NZ코리아포.. 19.07.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