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담배반입 1).jpg

호주는 전 세계에서 담배가격이 가장 높은 국가로, 이로 인해 담배 밀수 시도 또한 끊이지 않고 있다. 현재 호주 내무부가 규정한 무관세 반입 허용 기준은 한 명당 담배 25개피(25g)로, 이를 초과해 소지한 상태에서 신고를 하지 않고 반입하다 적발될 경우 세금과 벌금, 징역형 및 영주비자를 포함한 합법적 호주 체류 비자가 취소될 수 있어 반드시 규정을 지켜야 한다. 사진은 시드니 공항 세관 검색대.

 

높은 범칙금에 비자 취소까지 가능... 공항 내 세관, 단속 강화

25개피 또는 25g까지만 무관세 반입 가능, 규정 준수 ‘중요’

 

호주의 담배가격은 전 세계에서 가장 높아 1갑(20개피에서 50개피) 구입 가격은 약 25~50달러에 이른다. 전 세계 생활물가 지수 데이터베이스인 ‘눔비오’(Numbeo)의 담뱃값 순위에 따르면 호주에서 말보로(Marlboro) 담배 20개피 한 갑 가격은 미화 기준 19.95달러로, 세계 1위 가격을 기록하기도 했다.

이런 가운데 스콧 모리슨(Scott Morrison) 연방 재무장관이 2017년 9월부터 향후 4년간 담배에 부과되는 관세를 12.5%로 올리겠다고 발표함에 따라 호주의 담배가격은 갈수록 높아질 전망이다.

호주와 달리 ‘눔비오’의 담뱃값 차트에서 한국은 48위를 기록, 말보로(20개피 한 갑, 미화 기준)가 4.01달러에 판매되고 있어 담배 가격이 낮은 국가에 속한다.

이렇다 보니 담배가격이 저렴한 한국을 포함, 타국에서 많은 양의 담배를 구매해 귀국하려다 적발되는 사례가 빈번하며 이들 가운데는 상당량의 담배를 몰래 들여와 호주 내에서 불법으로 판매하려는 시도가 계속되고 있어 관세청이 이에 대한 단속을 강화하고 있다.

한인동포 A씨는 최근 한국을 방문했다가 귀국하는 길에 담배 열 보루(100 갑)를 소지한 채 신고도 없이 시드니 공항을 통해 입국하는 도중 세관 검사에서 담배 초과 소지가 적발돼 밀수 행위로 조사를 받고 5,000달러의 벌금을 물게 됐다. A씨는 지인들에게 저렴하게 판매해 항공권 비용을 상쇄하려 했다가 벌금으로 더 큰 돈을 날리게 됐다.

 

종합(담배반입 2).jpg

지난 7월 말, 중국계 범죄조직이 어린이 완구 수입품 속에 담배를 숨겨 반입했다가 적발된 사례(사진) 등 밀수 행위가 끊이지 않으면서 연방 경찰 및 세관이 단속을 한층 강화하고 있으며 공항 입국시의 담배 초고 반입에 대해서도 검색 수위를 높이고 있다.

 

범죄조직들의 대규모 담배 밀수 사례는 끊이지 않고 있다. 가장 최근인 지난 달에는 중국계 밀수 조직이 대량의 어린이 완구를 수입하면서 각 장난감 안에 담배를 숨겨둔 것을 세관이 적발했다. 한인 관련 사례로는 지난 2014년에는 한국산 담배 약 9만5천 개피를 밀수입하려던 한인 2명이 세관에 적발돼 관세법 위반 등 혐의로 징역 20개월에 추징금 10만332달러를 선고받은 일도 있다.

이런 대규모 밀수뿐 아니라 해외로 출국했다가 귀국하면서 담배를 무관세 이상 반입하다 적발되는 일도 끊이지 않는다.

호주 내무부(Department of Home Affairs)는 지난 2017년 7월 1일부터 승객이든 항공사 직원이든 상관없이 18세 이상 성인 한 명당 담배 25개피 또는 말아서 피우는 흡연용 토바코(tobacco) 25g까지만 무관세 반입을 허용하고 있다.

내무부는 호주 정부가 설정한 이 면세 제한 범위를 넘기게 될 경우 적발시 모든 품목에 대해 세금이 부과되며, 벌금과 징역 또는 영주비자를 포함한 모든 합법적 체류 비자가 취소할 수 있다고 경고하면서 제한된 규정량을 넘긴 물품은 반드시 세관에 신고해야 한다고 공지하고 있다.

 

김진연 기자 herald@koreanherald.com.au

 

  • |
  1. 종합(담배반입 1).jpg (File Size:72.7KB/Download:0)
  2. 종합(담배반입 2).jpg (File Size:51.8KB/Download:0)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2525 호주 대도시 “이민자 포화”…지방 “이민자 절실” 톱뉴스 18.08.18.
2524 호주 자유당 연립 새 에너지 정책, ‘내셔널 에너지 개런티’(NEG) 채택 톱뉴스 18.08.18.
2523 호주 "백호주의로 돌아가자..." 68세 초선 연방상원의원 '막말 파동' 톱뉴스 18.08.18.
2522 호주 연방 정치인의 ‘차별’ 발언... 사라지지 않는 백호주의 망령 file 호주한국신문 18.08.16.
2521 호주 시드니, EIU의 ‘살기 좋은 도시’ 평가 순위서 5위로 ‘껑충’ file 호주한국신문 18.08.16.
2520 호주 What did Sydney's early settlers eat? file 호주한국신문 18.08.16.
2519 호주 호주 대학생들, “심각한 재정적 어려움에 시달린다” file 호주한국신문 18.08.16.
2518 호주 시드니 일부지역, 주택공급 목표치 초과에도 신규공사 지속 file 호주한국신문 18.08.16.
2517 호주 지난해 NSW 주 포키머신 한 대당 수입 9천500달러 더 올라 file 호주한국신문 18.08.16.
2516 호주 “100% 가뭄에 시달리는 피해 농민들을 도웁시다” file 호주한국신문 18.08.16.
2515 호주 국가 예방접종 및 건강검진 요건사항 변경... file 호주한국신문 18.08.16.
2514 호주 시드니 주말 경매- 냉각된 주택 시장... 일부 구매자들, ‘감정적 구매’도 file 호주한국신문 18.08.16.
2513 호주 “홈리스 문제, 우리 모두가 나서야…” 톱뉴스 18.08.09.
2512 호주 ‘리틀 코리아’ 스트라스필드, ID 도용 기승 경고등 톱뉴스 18.08.09.
2511 호주 2018년 8월 7일 23시...호주 인구 2500만명 돌파 톱뉴스 18.08.09.
2510 호주 시드니모닝헤럴드, “한국공예展 - 인내심이 빚어낸 무한 미” 톱뉴스 18.08.09.
2509 호주 호주 빈부 격차 심화…상위 1% 2주 소득, 최하위 5% 연소득과 동등 톱뉴스 18.08.09.
2508 호주 10명 중 1명, 수입보다 지출 많아... 가계부채 ‘심각’ file 호주한국신문 18.08.09.
2507 호주 호주인의 가장 큰 사망 원인은 심장-뇌졸중-폐 관련 질환 file 호주한국신문 18.08.09.
» 호주 규정 이상의 담배 반입 적발, “벌금으로 그치지 않는다” file 호주한국신문 18.08.09.